2
부산메디클럽

“병역 미필 여부는 선수 선발과 무관”

AG 야구대표팀 선동열 감독, 문화체육관광위 국정감사 출석

  • 국제신문
  • 배지열 기자
  •  |  입력 : 2018-10-10 19:41:50
  •  |  본지 22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선동열 남자 야구대표팀 감독이 10일 국정감사장에서 병역 미필 여부가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고 말했다.

   
10일 열린 국정감사에 증인으로 출석해 어두운 표정을 짓고 있는 남자 야구대표팀 선동열 감독. 연합뉴스
선 감독은 이날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국정감사에 일반 증인으로 참석해 2018 자카르타-팔렘방아시안게임 국가대표 선발 과정에 대해 해명했다.

바른미래당 김수민 의원은 “그라운드에 계셔야 할 분이 오신 게 안타깝다”며 “프로야구 선수들이 병역혜택을 본다는 사실을 인정하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선 감독은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김 의원의 “청탁이 있었느냐?” “실력이 비슷한 경우 병역 미필 여부가 영향을 주는가”라는 추가 질문에도 “그렇지 않다”고 잘라 말했다.

김 의원은 “오지환(LG 트윈스)은 경찰야구단과 상무에서 대체복무할 기회를 포기하고 국가대표에 승선해 논란의 중심이 됐다”면서 선 감독과 LG 구단이 사전에 교감한 것이 아닌지 따졌다.

이어 이름을 가린 A와 B 두 선수의 2017시즌 성적을 보여주며 감독이라면 누구를 뽑을 것인지 물었다. 선 감독이 “기록은 B 선수가 좋다”고 답하자 김 의원은 “A가 오지환이고 B가 김선빈(KIA)이다. 선 감독은 오지환에게 유리한 최근 3개월 성적으로 선수를 선발했다”고 의혹을 제기했다.
그러자 선 감독은 “선수 선발은 제 생각이 맞았다고 생각한다”며 물러서지 않았다. 또 “통산 성적으로 선발하면 오히려 이름값으로 선수를 쓰는 것”이라고 반박했다.

배지열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자동차세 납부의 달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강한 진주 행복한 시민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