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강자들과 실력 겨루며 새 각오 생겨”

골든블루배 제7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남자부 A조 우승 정동환 씨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  |  입력 : 2018-11-02 20:21:50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남자부 A조 우승자 정동환(59) 씨는 스트로크 방식의 이번 대회에서 1언더파 71타를 쳐 우승 트로피를 차지했다.

   
정 씨는 24년 구력의 골프 마니아로 올해 몇몇의 아마추어 골프대회 대회에 참가했지만 우승은 이번이 처음이다. 그는 스크린 골프장(비전골프)을 운영하며 직접 공을 칠 뿐 아니라 다른 사람을 가르치고 있다. 골프와는 떼려야 뗄 수 없는 관계다.

정 씨는 “첫 우승이라 너무 기쁘다. 이번 대회가 고객과 연습생에게 더욱 좋은 서비스로 보답하도록 자극하는 좋은 계기가 될 것 같다”고 환하게 웃었다.

정 씨는 “대회에 참가하면 몰랐던 룰도 알게되고 멘털이 강해지는 등 이점이 많다. 무엇보다 아마추어 강자들과 실력을 겨루다 보면 새로운 용기와 각오가 생긴다”고 강조했다.

그는 부산 중앙라이온스클럽 회원으로 평소 봉사활동에도 열심이다.

김성룡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