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골프 치며 대인관계·건강 좋아져”

골든블루배 제7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남자부 B조 우승 김병열 씨

  • 국제신문
  • 김성룡 기자
  •  |  입력 : 2018-11-02 20:21:11
  •  |  본지 15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신페리오(핸디캡 스트로크)방식으로 진행된 남자부 B조 우승자 김병열(52) 씨는 3년 전 이 대회에서도 우승을 차지한 실력파 골퍼다.

   
그는 “허리통증으로 그동안 쉬다 클럽을 잡은 지 서너 달밖에 안 됐는데 우승을 해 너무 기분이 좋다”며 “전반에는 컨디션이 좋지 않아 걱정했는데 후반 들어 정신을 집중해 몰입한 게 좋은 성적으로 이어진 것 같다”고 소감을 밝혔다.

주류 도매업에 종사하는 김 씨는 직업상 많은 사람을 만나야 해 연습시간이 여의치 않다. 그는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연습을 하는데 모자라는 부분을 집중적으로 단련하는 연습 방식으로 시간 부족 문제를 극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대회에 참가하면 룰도 많이 익히고 긴장을 하게 돼 동호인끼리 할 때와 많은 점을 배우게 된다”고 설명했다. 김 씨는 “골프를 하면 대인 관계가 좋아지고 사업에도 큰 도움이 된다. 건강에 좋은 것은 물론이다”고 말했다.

김성룡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