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돈방석에 앉는 박항서…상금 외 보너스만 1억 원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  |  입력 : 2018-12-16 19:34:46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10년 만에 베트남 축구에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트로피를 선물한 박항서 베트남 축구대표팀 감독이 보너스로 ‘돈방석’을 예약했다.

베트남 온라인 매체 VN익스프레스는 15일 “박항서 감독이 스즈키컵 우승을 이끈 보상으로 많은 상금을 받게 됐다”라고 전했다. 올해 스즈키컵의 우승 상금은 2016년 대회 때 20만 달러(약 2억2700만 원)보다 10만 달러(약 1억1300만 원)가 오른 30만 달러(약 3억4000만 원)다. 이에 따라 베트남은 30만 달러를 챙기게 됐다.

박항서 감독에게는 ‘특별 보너스’가 주어진다. 베트남축구연맹(VFF)은 이번 대회 4강에서 필리핀을 꺾고 나서 박 감독에게 4만3000달러의 보너스를 줬고, 베트남 가전업체인 아산조(Asanzo)는 박 감독에게 1만3000달러를 보너스로 전달했다. 여기에 베트남 자동차 업체인 타코 그룹은 스즈키컵에서 우승하면 선수들에게 4만3000달러, 박 감독에게는 5만 달러를 보너스로 약속했다.
조별리그 성적과 우승에 따른 보너스를 빼고도 박 감독 4강 진출과 우승에 따른 보상으로 10만 달러 이상의 ‘특별 보너스’를 받게 됐다.

윤정길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