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일본 고교야구 투구 수 100개 제한

니카타현 내년 봄 대회 한정, 어린 선수 보호에 시동

  • 국제신문
  • 박장군 기자
  •  |  입력 : 2018-12-23 19:39:34
  •  |  본지 20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일본 니가타현(縣) 고교야구연맹이 고교야구 최초로 내년 봄 현(縣) 주관 대회에서 투수의 투구 수를 100개로 제한하며 선수 보호에 시동을 걸었다.

교도통신, 닛칸스포츠, 스포츠호치 등 일본 언론은 니가타현 고교야구연맹이 현 토너먼트 대회에서 투수들의 한 경기 투구 수를 최대 100개로 제한하기로 결정했다고 23일 보도했다.

매년 8월 일본 효고현 고시엔 구장에서 열리는 전국대회인 고시엔 고교야구대회는 일본 야구의 스타 등용문으로 프로리그보다 더 큰 관심을 받는다. 특히 학교와 고향의 명예를 걸고 마운드에 올라 한 경기에서 100개 이상의 공을 던지는 각 팀 에이스들의 투구는 ‘투혼’으로 극찬을 받아왔다. 올해 ‘고시엔 영웅’으로 스포트라이트를 받은 우완 요시다 고세이는 고시엔 대회 6경기에서만 모두 881개의 공을 던졌다. 경기당 평균 146.8개에 달하는 엄청난 수치였다. 요시다의 사례를 통해 ‘투혼’이라는 포장에 가려졌던 ‘혹사’ 논란이 일본 야구팬 사이에서 본격적으로 조명됐었다.

도가시 노부히로 니가타현 고교야구연맹 회장은 “우선 현 주관 봄 대회에 한정해 투구 수를 제한할 예정이나 여름 대회로도 이어질 수 있다”며 “모은 자료를 근거로 여름 대회에도 투구 수 제한 도입을 결정할 방침”이라고 설명했다.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사무국과 미국야구협회가 공동으로 운영하는 사이트인 ‘피치 스마트(Pitch Smart)’는 18세 고교생의 경우 나흘 쉬고 닷새 만에 등판하는 투수에게 적정한 한 경기 투구 수는 81개에서 최대 105개라고 기준을 제시했다.

우리나라 고교야구 1일 최다 투구 수는 105개다. 다음날 연투하려면 30개 미만으로 던져야 한다. 박장군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