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한국VS중국’ 이승우, 물병 걷어차고 수건과 보호대까지 던져.. 왜?(아시안컵)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사진=JTBC 폭스 스포츠 중계방송, 한국VS중국
한국-중국 축구 경기에서 이승우가 물병을 걷어차 화제다.

16일 오후 10시 30분(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알나얀 스타디움에서 한국과 중국의 2019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 조별리그 C조 3차전이 열렸다.

이날 경기에서도 이승우는 그라운드를 밟지 못했다.

교체 명단에 이름을 올린 이승우는 경기 내내 몸을 풀며 출격을 대기했다. 하지만 벤투 감독이 마지막 교체 카드로 구자철을 불렀고, 이에 3경기 연속 벤치를 지킨 이승우는 물병을 걷어차는 모습을 보였다.

이어 이승우는 벤치로 걸어오면서 수건과 보호대까지 던지며 불만을 표출했다.

이에 대해 기성용은 “승우가 물병을 차는 것을 보지는 못했지만, 충분히 어떤 마음인지 이해가 된다”며 “경기에 못 나가서 아쉬움이 있을 것이다”라고 전했다.

이어 “물론 잘한 행동은 아니지만, 잘 타이르고 이야기해보겠다”며 “아직 어린 선수라서 그렇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경기는 2-0으로 중국에 이겼으며, 이로 인해 3연승을 한 한국은 조 1위로 16강에 오르게 됐다. 이유진 인턴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