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UFC 전설’ 조제 알도 “올해 끝으로 은퇴한다”

내달 포함 총 4경기 뛰기로

  • 국제신문
  • 박장군 기자 general@kookje.co.kr
  •  |  입력 : 2019-01-17 19:32:39
  •  |  본지 27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전 UFC 페더급 챔피언 조제 알도(33·브라질·사진)가 올해를 끝으로 종합격투기 세계에서 은퇴한다.

   
알도는 17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에서 열린 UFC 미디어데이에 참석해 “브라질에서 내 커리어를 마무리하고 싶다”며 이같이 밝혔다.

알도는 다음 달 3일 브라질 포르탈레자에서 열리는 UFC 파이트 나이트 144 코메인이벤트에서 헤나토 모이카노와 대결한다. 알도는 이 경기를 포함해 UFC와 계약상 남은 세 경기를 올해 모두 마무리 지은 뒤 은퇴한다는 계획이다.

알도는 “건강할 때 내 커리어를 끝내고 싶다. 질질 끌었다가 그렇게 번 돈을 건강 회복에 쓰고 싶지는 않다”고 말했다. 그는 “딸, 아내와 함께 여행도 하면서 즐기고 싶다”며 “나는 내 인생 전체를 미리 계획해놨다”고 설명했다.
알도는 UFC 페더급 역사상 가장 위대한 파이터로 평가받는다. 2006년부터 10년간 18연승을 질주하며 7차례나 페더급 타이틀을 방어했다. 하지만 알도는 코너 맥그리거에게 타이틀을 빼앗긴 뒤 할로웨이에게 두 번이나 져 자존심을 구겼다. 알도는 27승 4패의 전적을 기록 중이다. 알도는 3승을 더해 30승을 쌓은 뒤 화려한 커리어를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박장군 기자 genera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