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핫식스 이정은, 14일 호주오픈서 LPGA 투어 데뷔전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9-02-12 10:38:45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핫식스’ 이정은(23)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무대에 상륙한다. 올 시즌 LPGA 신인상 수상 여부에 관심이 쏠린다.

이정은은 14일 호주 애들레이드의 그레인지 골프클럽(파72·6648야드)에서 막을 올리는 ISPS 한다 호주여자오픈(총상금 130만 달러)에서 LPGA 투어 정식 데뷔전을 치른다.

지난해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 상금왕과 최저타수상을 거머지며 국내 무대를 평정한 이정은은 이전에도 8차례 LPGA 투어 대회에 출전했고 톱10에도 두 번 들었지만 정식 회원 자격으로 출전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정은은 지난해 LPGA 투어 퀄리파잉 시리즈를 수석으로 통과한 후 고심 끝에 미국 진출을 결정했다.

시즌 개막 전부터 이정은은 이번 시즌 LPGA 투어의 가장 유력한 신인왕 후보로 꼽혔다. 미국의 골프 전문 기자 론 시라크는 지난달 LPGA 투어 웹사이트를 통해 올해 신인상이 이정은에게 돌아갈 것으로 예상했다. 이정은도 미국행을 결정한 후 첫 목표를 ‘한국 선수 신인상 5연패’로 내세웠다. LPGA 투어에서는 ▷2015시즌 김세영(26) ▷2016시즌 전인지(25) ▷2017시즌 박성현(26) ▷2018 시즌 고진영(24)까지 최근 4년간 한국 선수들이 신인상을 휩쓸어왔다.

시즌 전 태국에서 전지훈련을 한 이정은은 “훈련 중 테스트 삼아 호주 대회에 나서겠다”고 했다.

성적보다는 출전에 방점을 찍었지만 한국 무대를 제패한 이정은의 LPGA 입성에 골프계의 기대감이 크다. 대회 주최 측도 웹사이트에 ‘한국 슈퍼스타의 새 여정’이라는 제목의 호주 지역 언론 기사를 싣고 이정은을 조명했다.

지난 시즌 신인왕 고진영은 이번 대회 2연패에 도전한다. 1년 전 고진영은 이 대회를 LPGA 투어 데뷔전으로 삼았고, 4라운드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컵을 거머쥐었다. LPGA 투어에서 신인이 공식 데뷔전에서 우승한 것은 1951년 베벌리 핸슨(미국) 이후 67년 만이자, 사상 두 번째였다. 절친한 사이로 알려진 고진영과 이정은이 타이틀 방어와 슈퍼루키 바통 터치 사이에서 치열한 경쟁을 펼칠 것으로 예상된다.
이번 대회에는 이정은과 고진영 외에도 양희영(30) 이미향(25) 이미림(29) 강혜지(29)가 출전해 지은희(33)의 LPGA 개막전 우승에 이어 한국 선수의 시즌 두 번째 우승에 도전한다. 또 최운정(29)은 이번 대회에서 시즌을 열고, 빅오픈에서 활약했던 아마추어 홍예은(17)도 임희정(19)과 함께 초청 선수로 나선다.

지난 시즌 LPGA 투어를 평정한 세계랭킹 1위 에리야 쭈타누깐(태국)도 이번 대회가 시즌 첫 대회다.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 복간30주년기념음악회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 유콘서트
경남교육청
클레이아크 김해미술관
해맑은 상상 밀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