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철벽 세운 2년 차 한동희 “핫코너 구멍 더는 없다”

지난 시즌 프로의 높은 벽 실감, 스프링캠프서 기본기 훈련 매진

  • 국제신문
  • 박장군 기자 general@kookje.co.kr
  •  |  입력 : 2019-02-27 19:46:37
  •  |  본지 2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대만선 안정된 수비력 보이더니
- 일본선 까다로운 펑고 완벽 처리
- 한 “작년보다 더 못할 수 없을 것”
- 롯데, 사실상 주전 3루수로 찜

롯데 자이언츠의 2년 차 내야수 한동희(20)가 올 시즌 ‘핫코너’ 3루의 적임자로 사실상 확정됐다. 롯데 3루에 늘 따라붙던 ‘황재균 공백’ 꼬리표를 떼어낼지도 주목된다.

   
롯데 자이언츠 내야수 한동희가 지난 25일 마친 대만 가오슝 1차 스프링캠프에서 수비 훈련 도중 송구를 뿌리고 있다. 김채호 기자 chaeho@kookje.co.kr
27일 현재 롯데의 주전 3루수는 한동희 쪽으로 무게중심이 기운 상황이다. 그는 일본 오키나와 캠프 2일째인 이날 카데나구장에서 내야수비 훈련으로 컨디션을 조율했다. 까다로운 펑고(야수가 수비 연습을 할 수 있도록 배트로 쳐 준 타구)를 부드럽게 처리했다. “나이스, 수비 좋아”라는 칭찬이 이어졌다.

한동희는 대만 가오슝 1차 스프링캠프에서부터 양상문 감독에게 전폭적인 신뢰를 받았다. 특히 수비에 호평이 쏟아졌다. 팀 내 경쟁자인 전병우에 비해 수비에서만큼은 한 수 높다는 평가다.

지난해 1차 지명으로 자이언츠에 입단한 고졸 신인 한동희에게 프로 첫해는 ‘절반의 성공’이었다. ‘괴물 신인’으로 개막전부터 3루수를 꿰찼지만 87경기에 나와 안타 49개 홈런 4개 타율 0.232로 프로의 높은 벽을 실감했다. 실수를 쉽사리 떨쳐내지 못한 탓에 멘털이 붕괴됐고 실책도 12개나 남발했다.

지난해 신인으로 참가했던 스프링캠프와 올해는 상황이 다르다. 프로 무대의 쓴맛을 절절하게 느낀 뒤 맞는 시즌의 전초전이기 때문이다. 그는 겨우내 수비 기본기 다지기에 초점을 맞췄다. 한동희는 “올해는 1차 캠프부터 수비 위주로 운동했다. 핸들링, 준비 자세, 스타트 등 기본기를 다잡는 데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어깨를 짓누른 부담감도 덜어냈다. 양상문 감독은 한동희에게 “아직 어리니까 하고 싶은 대로 편하게 하라”는 말을 자주 던진다. 여유가 생긴 원동력이다. 한동희는 “TV에서 보던 선배들과 운동하던 작년 캠프는 어려웠지만, 이젠 많이 친해지고 편해졌다”고 웃어보였다.

   
한동희는 원래 가진 방망이 재능에 자신감이 플러스되면서 기대감을 키운다. 지난 20일 펼쳐진 캠프 첫 평가전부터 4타수 4안타 1홈런 2타점 4득점의 맹타를 휘둘렀다. 지난해 퓨처스리그에서 기록한 0.438의 타율은 우연이 아니었다.

그는 2년 차 징크스에도 선을 긋는다. 지난 시즌 이룬 게 없으니 징크스를 겪을 일조차 없다는 것이다. 한동희는 “2년 차 징크스를 전혀 신경 쓰지 않는다. 더 이상 작년보다 못할 수 없기 때문에 생각해 본 적도 없다”고 강조했다.

한동희가 이번 시즌 초반부터 주전을 꿰찰 경우 수년 내에 대형 3루수로 성장할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지난 시즌 신인왕 강백호(kt 위즈)처럼 붙박이 주전으로 출전 기회를 많이 잡으면 그만큼 성장 곡선이 가팔라질 수 있다는 것이다.

양 감독은 “(한)동희 수비가 참 좋다”고 흐뭇해 하며 “그간 어린 신인이 감당해야 할 압박감이 컸다. 지난해의 경험을 통해 안정을 찾고 여유가 생겼다. 자신감도 많이 심어줬다”고 말했다.

박장군 기자 general@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북강서을 최지은 45.8 김도읍 42.4 해운대을 윤준호 45.2 김미애 41.7
  2. 2지지율은 최지은, 당선가능성은 김도읍
  3. 3김두관 41.2%- 나동연 48.6% ‘박빙 승부’
  4. 4김비오 45.8% - 황보승희 43.4% ‘백중지세’
  5. 5윤준호 우세 속 김미애 3.5%P차 맹추격
  6. 6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9일(음 3월 17일)
  7. 7최인호 49.9%, 김척수(37.3%)에 오차범위 밖 강세
  8. 8해운대구도 재난지원금 선불카드로 지급
  9. 9부활절 현장예배 급증 우려…부산시, 모든 교회에 공무원 파견키로
  10. 10자가격리중 빵집 취직 20대 남성 적발
  1. 1이재명 경기도지사 “유흥업소 등 집객업소 휴업 결단해야”
  2. 2정부, 학원 운영중단 권고…“어기면 집합금지 명령”
  3. 3재난지원금 전 국민으로 확대 … 찬성 10명 중 6명
  4. 4선거 앞두고 몰려드는 정책 질의서에 정당 난감
  5. 5“나이 들면 다 장애인” 발언 김대호, 결국 통합당 제명…후보직 박탈
  6. 6문대통령 "수출기업 36조 무역금융…공공부문 선결제도"
  7. 7지역위원장 등 민주당 인사 탈당, 김태호 지지 선언
  8. 8코레일 유통 부산경남본부, 동구자원봉사센터에 사랑의 쌀 전달
  9. 9윤영석 “부산대 유휴부지 환수 법적으로 불가”…이재영 “양산시와 협의, 공영개발 하겠단 의미”
  10. 10 위기의 조선도시 거제, 내가 살린다
  1. 1한경연, 올해 경제성장률 -2.3%로 하향…“IMF 이후 첫 역성장”
  2. 2올해 국가균형발전 사업에 39조 원 투입…'지역 혁신' 초점
  3. 3지역난방공사 "열수송관 누수 신고하면 상품권 지급"
  4. 4중부발전 노사, "코로나19 극복 '착한 소비' 추진" 맞손
  5. 5남부발전 "5777억 원 상반기 조기 집행…부산 등 지원"
  6. 6남동발전, 경남 사회적기업 '온라인 판로 개척' 돕는다
  7. 7광해관리공단, '온라인 개학' 맞춰 취약계층 청소년 지원
  8. 8연체 위기 신용대출자에 최대 1년간 원금상환 유예
  9. 9코트라 "코로나19 대응 화상 상담장 10곳 추가 운영"
  10. 10코로나19 위기 속 고 조양호 회장 1주기...장녀 조현아는 불참
  1. 1 자가격리 위반하고 빵집에 취직한 20대 적발…사상구 “고발 예정”
  2. 2부산지역 코로나19 자가격리자 2972명… 해외입국자 2567명
  3. 3불 난 아파트에 9살 동생 구하려다…형제 모두 참변
  4. 4경남서 코로나19 확진자 1명 추가 … 거제 거주 뉴질랜드인
  5. 5부산시, 121·122번 확진자 동선 공개
  6. 6거제 코로나19 확진자 1명(거제 7번 확진자) 추가
  7. 7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없어…16일째 지역사회 감염 0명
  8. 8김해서 40대 엄마가 초등생 딸 살해 후 자수…“생계 막막해서”
  9. 9강원 건조특보 속 원주·영월서 잇단 산불 … 경북 청송에서도
  10. 10부산 금정산서 산불 발생…헬기 동원 진화 중
  1. 1호나우지뉴 19억 보석금 내고 석방
  2. 2만수르 제친 최고 부자 구단주는?
  3. 3주말 개막하는 대만 야구…관중석엔 마네킹 응원단
  4. 4IOC “도쿄올림픽 예선 내년 6월 29일까지 마무리”
  5. 5허리 세운 거인, 올 시즌 필승조 ‘이상무’
  6. 6부산 세계탁구선수권 9월 개최 가닥
  7. 7“코로나 대처 한국 야구, 미국 스포츠에 교훈”
  8. 8개막 요원한 K리그 27R 유력…무관중 경기는 고려 안 해
  9. 9택배로 온 스키 우승컵
  10. 10성장통 겪은 한동희 “거인 핫코너 올해는 내가 주인”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