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LG시절 방출 후보, 선발로 육성…양상문의 안목, 롯데서도 빛볼까

젊은 투수들에 많은 기회 부여, 장시환·서준원 등 잠재력 눈떠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  |  입력 : 2019-06-17 19:58:18
  •  |  본지 2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양 감독 “보석이 된 이우찬처럼
- 선수들 가능성 믿고 기다릴 것”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올 시즌 히트 상품은 이우찬이다. 17일 현재 20경기에 나서 4승 무패 2홀드, 평균자책점 2.41을 기록 중이다. 특히 최근에는 선발 4연승을 기록하며 물이 오른 상황이다.
LG 이우찬(왼쪽), 롯데 장시환
2011년 2차 드래프트로 LG 유니폼을 입은 그는 지난해까지 출전한 경기가 총 4경기에 불과할 만큼 두각을 드러내지 못했으나 올해 빛을 발하며 LG 신바람 야구를 이끌고 있다.

이우찬의 가능성을 알아본 것은 롯데 자이언츠를 이끌고 있는 양상문 감독이다. 양 감독은 LG 감독이던 2015년 구단에서 이우찬 방출을 검토하던 당시 극구 만류했다. 성장할 여지가 충분하다고 믿었기 때문이다. 양 감독은 당시를 회상하며 “4년 전 이우찬을 두고 팀에서 고민이 많을 때 내가 계속 (퇴출을) 말린 덕분에 살아남을 수 있었다”며 “큰 키에 파워 넘치는 왼손 투수는 구하기도 어렵다. 지금 당장 보여준 것이 없다고 내치는 것은 구단 입장에서 아쉬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렇게 살아남은 이우찬은 투구 폼을 바꾼 뒤 올 시즌 LG 마운드의 핵심으로 부상했다. 투수 조련사인 양 감독의 예상이 들어맞은 대목이다.

흙 속에서 원석을 캐낸 양 감독의 안목이 롯데에서도 빛을 발할 수 있을까.

올 시즌 롯데 마운드의 키워드는 ‘발굴과 육성’이고 이 작업은 현재도 진행 중이다. 양 감독은 시즌 초 롯데의 젊은 투수들에 기대를 걸고 경기에 중용할 뜻을 내비쳤다. 스프링캠프 때부터 정성을 들인 투수가 많았다. 그리고 현재까지는 ‘절반의 성공’으로 평가할 수 있다.

불안했던 롯데 4, 5선발 자리를 꿰찬 장시환과 서준원은 양 감독의 성과다. 시즌 초 들쭉날쭉한 투구를 선보였던 장시환은 최근 3경기 연속 퀄리티스타트를 기록하며 선발 투수로서 한층 성숙해졌다. 이달 등판한 3경기에서는 모두 볼넷을 2개 이하로 줄이며 제구력도 안정세로 접어들었다. ‘슈퍼 루키’ 서준원 역시 불펜에서 선발로 보직을 전환한 뒤 이달 들어 완전히 달라진 모습으로 3경기에서 2승, 평균자책점 0.50이라는 기록을 내고 있다.

하지만 윤성빈 정성종 김건국 등 기대주들은 아직 큰 성과를 내지 못하고 있다. 특히 윤성빈은 시즌 도중 일본에 연수를 보낼 만큼 구단에서도 공을 많이 들였지만 올 시즌 단 1경기 출장에 그쳤다. 정성종 역시 계속된 기회를 얻고 있지만 현재까지 1승 1패 평균자책점 5.90으로 기대에는 미치지 못하는 모습이다.

양 감독은 앞으로도 젊은 선수들에게 꾸준히 기회를 준다는 입장이다. 투수 출신이자 투수 코치를 해본 경험자로서 선수의 가능성을 믿어야 한다는 게 양 감독의 생각이다. 양 감독은 “구단에서 투수를 함부로 정리하면 안 된다. 신체 조건이 좋은 선수들은 시행착오를 겪더라도 시간을 주는 게 맞다”며 “우리 선수들도 믿어 볼 것”이라고 말했다.

이준영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5대 종단, 다중참여 종교행사 자제 뜻 모아
  2. 2극장 하루 관객 8만 명 아래로 떨어져…16년 만에 최저
  3. 3최원준의 음식 사람 <4> 울진 붉은대게와 동해안 대게
  4. 4디자인 창업 지원사업 기관 ‘부산디자인진흥원’ 선정
  5. 5[청년의 소리] 인플루언서와 소상공인 협업모델을 /남석현
  6. 6[옴부즈맨 칼럼] 위기 속 재난보도준칙 지켜주길 /김대경
  7. 7[도청도설] 총선 연기론
  8. 8[서상균 그림창] 전망대
  9. 9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6> 언코리
  10. 10묘수풀이 - 2020년 2월 26일
  1. 1통합당 중영도 예비후보들 “정정당당히 경선 치르자”
  2. 2이언주 “다른지역 출마해도 반발 나와…꼭 중영도 나갈 것”
  3. 3민주당 “대면 선거운동 중단·추경 편성”…통합당 “TK 공천면접 화상으로 진행”
  4. 4부산자택 거주 부인·딸이 먼저 확진…가족에게 옮았을 가능성
  5. 5교총회장 확진 전, 의원들 접촉…국회 초유 39시간 ‘셧다운’
  6. 6'코로나19 검사' 심재철 "국민 애환 뼈저리게 체험"
  7. 7문 대통령 추경 편성 검토 지시…경제 전문가 "최대 15조원 규모 예상"
  8. 8'공직선거법 위반' 혐의 전광훈 목사 구속영장 발부
  9. 9강경화 장관 "코로나19 발생국 국민에 대한 혐오·출입통제 우려…각국 정부 노력 필요"
  10. 10 이명박 전 대통령, 재구속 엿새 만에 다시 석방
  1. 1디자인 창업 지원사업 기관 ‘부산디자인진흥원’ 선정
  2. 2다시 뛰는 부산 신발산업 <6> 언코리
  3. 3부산서 전기차 트위지 구매하면 보조금 ‘300만 원’
  4. 4글로벌시장 위축에도 한국차 ‘안전성’ 내세워 질주
  5. 5작년 QM6로 재미본 르노삼성, 올핸 XM3 출격 준비 완료
  6. 6내달 6일까지 전국 263개 마스크 제조·유통업체 일제 점검
  7. 7폭스바겐,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투아렉 R 최초 공개
  8. 8지역난방공사, KT와 함께 '5G 기반 에너지 신사업' 추진
  9. 9푸조, 픽업트럭 ‘랜드트렉’ 글로벌 공개
  10. 10신형 컨티넨탈 GT 뮬리너 컨버터블 2020 제네바모터쇼서 공개
  1. 1서울 금천구·동작구서도 코로나19 첫 확진자 발생
  2. 2우정사업본부, “우체국 쇼핑서 마스크 판다…1인당 1세트 구매 가능”
  3. 3부산시, 코로나19 추가 확진자 22명 동선 공개 … “39-44번은 조사 중”
  4. 4 코로나19 부산시 추가 확진자 7명 발생, 총 51명
  5. 5울산 ‘코로나19’ 4번째 확진자 발생…“경북 경산 확진자 어머니 ”
  6. 6부산지역 코로나 확진자 17∼38번 동선 공개
  7. 7부산 코로나19 확진자 6명 추가돼 총 44명 … 온천교회 관련 23명
  8. 8울산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총 4명 중 3명 ‘신천지 교인’
  9. 9‘코로나19’ 10번째 사망자…대남병원 관련 58세 남성
  10. 10 울산 3번째 코로나19 확진자 발생…28세 중구 거주
  1. 1리버풀vs웨스트햄, 1-1 무승부로 전반종료
  2. 2내달 개최 예정 부산세계탁구선수권대회 6월 연기
  3. 3부산 아이파크 2020유니폼 프리 오더
  4. 4 KBL, 프로농구 잔여 일정 ‘무관중 경기’
  5. 5프로농구 잔여 일정 ‘무관중 경기’
  6. 6돌아온 ‘안경 에이스’ 박세웅 3이닝 6K, 최고 148㎞ 찍어
  7. 7잉글랜드축구협회, 유소년 헤딩 훈련 제한
  8. 8‘마네 역전 골’ 리버풀 18연승…EPL 최다연승 타이
  9. 9류현진의 위엄…첫 경기도 전에 유니폼 판매
  10. 10“롯데 포수진 실력은 안 빠져…신인급 멘탈 관리가 중요”
도쿄야 내가 간다
근대5종 김세희
도쿄야 내가 간다
요트 남자 레이저 하지민
  • 2020하프마라톤대회
  • 제8회 바다식목일 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