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위클리 베이스볼] 살아나는 거인 마운드, 박세웅이 화룡점정 찍나

박, 팔꿈치 수술받고 재활 끝내…오늘 kt전 257일만에 선발등판

  • 국제신문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19-06-24 19:43:09
  •  |  본지 26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지난주 투수진 평균자책점 3.46
- 선발 호투 펼치자 불펜도 안정세
- 롯데, 천군만마 업고 반등 노려

거인이 탈꼴찌를 위한 본격적인 기지개를 켰다. 최근 3연속 위닝 시리즈다. 하위권인 KIA 타이거즈(2승)와 한화 이글스(2승 1패)뿐만 아니라 강팀인 키움 히어로즈(2승 1패)를 상대로도 위닝 시리즈를 거두면서 상승 모드로 전환했다. 이번 달 들어 올 시즌 최다인 4연승을 거두면서 7연패 등 극심한 침체에 빠졌던 때와는 분위기부터 다르다.

시즌 첫 복귀를 앞둔 박세웅. 국제신문 DB
지난주(6월 18~23일) 상승세의 동인은 무엇보다 그동안 무너졌던 투타가 밸런스를 찾은 점이다. 이달 들어 안정세에 접어든 투수진은 지난주 팀 평균자책점 3.46으로 리그 3위를 기록했다. 특히 선발진이 안정을 찾으면서 과부하가 걸렸던 불펜도 제자리를 찾아가고 있다. 장시환과 브룩스 레일리는 지난 22일과 23일 경기에 선발 등판해 각각 6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팀 승리를 이끌었다. 불펜도 같은 기간 평균자책점 2.82로 리그 2위에 오른 만큼 든든한 뒷받침이 되고 있다.

타선도 완연한 회복세에 접어들었다. 지난주 전까지 팀 타율 2할6푼(리그 8위)에 그쳤던 롯데 타선은 지난 주 2할7푼1리(리그 4위)로 반등했다. 득점도 LG 트윈스와 삼성 라이온스(36득점)에 이은 35득점을 기록하며 경기당 5.8득점을 올려 투수진에 힘을 실었다. 타선의 활력은 지난주부터 경기에 나선 새 용병 타자 제이콥 윌슨이 4할(15타수 6안타)의 고감도 방망이로 전체 타선을 이끌고 있다. 윌슨은 수비에서도 1루와 3루, 2루까지 소화하며 팀 전체에 활기를 불어넣고 있다.

분수령은 이번 주다. 6위 삼성과의 승차는 3.5게임에 불과해 이번 주 펼쳐질 6연전에서 어떤 성적을 기록하느냐가 하반기 반등의 중대한 기로가 될 전망이다.

롯데는 25~27일 kt 위즈와 주중 3연전을, 28~30일 두산 베어스와 주말 3연전을 갖는다. 롯데는 올 시즌 kt에는 2승 7패, 두산에는 0승 5패로 약세를 보였다.

kt와의 첫 시작이 중요하다. 돌아온 ‘안경 에이스’ 박세웅이 스타트를 끊는다. 박세웅은 지난해 11월 오른 팔꿈치 뼛조각 제거 수술을 받고 재활을 이어왔다. 257일 만에 복귀전을 치른다. 올해 퓨처스리그에서는 3경기 등판해 1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직구 구속은 꾸준히 140㎞ 중반대를 찍고 있다. 수술한 부위에 통증이 없고 몸 상태가 괜찮아 kt전 선발로 낙점됐다.
공교롭게도 박세웅이 부상 전 마지막으로 나선 경기가 kt전이다. 2018년 10월 10일 kt와의 더블헤더 1차전에 선발 등판해 1⅓이닝 동안 6피안타, 5실점하며 강판됐다. 친정팀인 만큼 이번 복귀전이 갖는 의미도 남다르다. 통산 kt전 성적은 5승 2패 평균자책점 4.39다. 롯데로 이적한 이듬해인 2016년 1.96을 기록했으며 2017년 1.82로 강한 모습을 보였지만 지난해 13.17로 부진했다.

롯데는 kt와의 3연전에서 박세웅에 이어 김원중, 브록 다익손을 선발 투수로 예고했다.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55보급창 이전 부산시가 해결하라”
  2. 2교통공사 역대급 지역인재 채용…‘부산형 일자리모델’ 기대
  3. 3女風·중진 거취·구청장 낙마…부산 원도심 총선구도 대혼돈
  4. 4국비 30억 투입…반송에 숲속야영장 들어선다
  5. 5수능 392~404점이면 부산지역 의대 지원 가능
  6. 6기장군 “부군수 곧 내부서 임명할 것”
  7. 7고성, 경남 첫 주민추천 읍장 탄생
  8. 8PK공공기관 임원들 국회의원 꿈 이룰까
  9. 9“터널 발파공사 소음·진동 울려 못살겠다”
  10. 10고교서 방학 전 석면 작업…학생에 그대로 노출
  1. 1조국 전 장관 서울대 로스쿨 복직 신청… 형사 판례 강의한다
  2. 240년 전 오늘 … 신군부가 일으킨 1212 사태는?
  3. 3문희상 아들 문석균, 의정부갑 출마 의사… “지역구 세습 논란 감수”
  4. 4與 “우리길 간다” - “한국당 ”밟고 가라“… 13일 패스트트랙 충돌 예고
  5. 5청와대 관세청장 노석환 등 차관급 인사 단행
  6. 6‘7선 의원’ 지낸 오세응 前국회부의장 별세
  7. 7여야 4+1 협의체, 선거법 합의 불발… 연동형 캡·석패율제 이견
  8. 8남구 대연3동 새마을부녀회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 개최
  9. 9남구 용호3동 새마을부녀회, 홀로어르신 생신상 차려드리기
  10. 10신라대, 국토교통부 항공정비사 과정 전문교육기관 지정
  1. 1르노차 노사 출구 없는 대치…시민사회 “상생 약속 지켜라”
  2. 2부산형 나노위성, 지역기업의 희망
  3. 3대항·하단·하리·청사포항, 어촌 뉴딜300 사업 선정
  4. 4자갈치 시장 찾은 김현준 국세청장 “자영업 세무조사 내년말까지 유예”
  5. 5수산경영학회 산증인 장수호 교수 흉상 제막
  6. 6국적선사 첫 여성 기관장 탄생…현대상선, 고해연 씨 발탁
  7. 7부산 스타트업, 시민과 ‘크라우드 펀딩 모의고사’
  8. 8작년 부산 신생기업 5년 생존율 30% 불과
  9. 9현대중공업 ‘법인분할 주총 무효 가처분’ 항고심 기각
  10. 10부산 신혼부부 85% 빚 있고 이 중 절반이 1억 원 넘어
  1. 1대법원, 곰탕집 성추행 사건 유죄 확정… 징역형 집행유예
  2. 2곰탕집 성추행 유죄 확정… “지나치는데 1초” 항소심 증언 있었지만
  3. 3인천 석남동 화학물질 제조공장 화재 … 55명 대피·소방관 포함 5명 부상
  4. 41호선 연착… ‘서울지하철 1호선 금정역서 발생한 궤도장애 탓’
  5. 5인천 석남동 공장 화재 … 대응 1단계 발령
  6. 62019년 마지막 보름달 누리꾼 “유난히 크고 예뻐”
  7. 7도란 징계, 조사 이유도 모르고 절차도 달랐다... 라이엇코리아 “시스템에 의한 제재”
  8. 8부산 해운대구 장산 3터널 인근서 트레일러에 실려 있던 컨테이너 추락…주변 교통 정체 극심
  9. 9양산시, 이달말 큰 폭의 5급 이상 승진 등 대규모 정기인사
  10. 10안동 소재 초등학교 강당서 화재 … 학생 대피
  1. 1챔피언스리그 조별 예선 최종 순위는 … 조추첨부터 토너먼트 일정까지
  2. 2910만 달러… 한화로 ‘108억7000만 원’ 린드블럼 밀워키 계약금
  3. 3 ‘손흥민 교체 투입’ B. 뮌헨, 토트넘에 3대 1 리드(후반 20분)
  4. 4 ‘손흥민 25분’ 토트넘, 뮌헨에 1대 3 패 … 16강 첫 상대는?
  5. 5주트 코리아-국제신문, 무술 가치를 알리기 위한 협약 체결
  6. 6NFL 한국인 키커 구영회 두 번째 ‘이주의 선수’ 선정
  7. 7손흥민, 주말 시즌 11호골 사냥 나선다
  8. 8분위기 반전 kt, 이제 2위도 넘본다
  9. 9MLB 돌아간 린드블럼, 밀워키에 둥지
  10. 10프레지던츠컵 첫날, 우즈만 웃은 미국팀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충효예글짓기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