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다이빙서 메달 딴 김수지, 한국 수영 새 역사

종목 사상 첫 선수권서 동메달, 경영 박태환 후 8년 만에 쾌거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7-14 19:24:00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韓, 개최국 노메달 위기 벗어나

김수지(21·울산시청)가 한국 다이빙 사상 최초로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동메달을 수확했다. 이전까지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메달을 딴 한국 선수는 전 종목을 통틀어 경영의 박태환뿐이었다. 박태환은 2007년 자유형 400m 금메달, 200m 동메달을 땄고, 2011년에는 자유형에서 400m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김수지는 박태환 이후 8년 만에 세계수영선수권대회 메달을 딴 두 번째 선수로 기록됐다.

   
지난 13일 광주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동메달을 딴 김수지가 시상식 후 메달을 들어 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김수지는 지난 13일 광주시 남부대 시립국제수영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다이빙 여자 1m 스프링보드 결승에서 5차 시기 합계 257.20점으로 3위에 올랐다. 김수지는 이 종목 세계 일인자인 천이원(중국, 285.45점)은 넘지 못했다. 사라 베이컨(미국, 262.00점)에게는 마지막 5차 시기에서 역전당했다.

김수지가 세계선수권에서 동메달을 따면서 한국 다이빙의 세계선수권 기록도 모두 바꿨다. 종전 한국 다이빙의 세계선수권 개인전 최고 성적은 우하람이 2017 헝가리 부다페스트 대회 남자 3m 스프링보드에서 거둔 7위였다. 한국 다이빙 전체 사상 최고 성적은 2009 이탈리아 로마 대회 때 권경민·조관훈이 남자 10m 싱크로나이즈드 플랫폼 결승에서 달성한 6위였다.

김수지가 대회 초반에 메달을 따낸 덕에 한국은 ‘개최국 노메달’의 위기에서 일찌감치 벗어났다.

1973년 시작해 18번째 대회를 치르는 세계수영선수권에서 개최국이 메달을 한 개도 따지 못한 건 단 3차례였다.

1975년 제2회 대회를 유치한 콜롬비아(칼리)는 111개 걸린 메달 중 한 개도 손에 넣지 못했다. 과야킬에서 제4회 대회(1982년)를 연 에콰도르도 다른 나라 선수들이 111개 메달을 획득하는 장면을 지켜보기만 했다. 1986년 마드리드에서 제5회 대회를 개최한 스페인도 123개로 늘어난 메달 중 한 개도 따지 못했다.

한국 수영은 2007 호주 멜버른, 2011 중국 상하이 대회에서 메달을 얻었다. 주인공은 모두 수영 경영의 박태환이었다. 박태환은 2007년 남자 자유형 400m에서 금메달, 자유형 200m에서 동메달을 땄고 2011년에는 자유형 400m에서 다시 금메달을 수확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2단계, 부산시 - 동원개발 2파전
  2. 2숨통 트인 마스크 대란…약국 앞 긴 대기줄이 사라졌다
  3. 3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1일(음 3월 9일)
  4. 4자녀 유학 중 귀국·주말마다 부산행…가족들도 뛴다
  5. 5차기 부산시장·경남지사 경쟁, 총선 성적표에 달렸다
  6. 6부산경남경마공원 조교사 숨진 채 발견…8번째 이어진 비극
  7. 7 ‘킹덤2’ 김은희 작가
  8. 8“재난지원금 나도 받나” 혼란…정부, 내주 지급대상 결정
  9. 9금강공원 재정비 사업 민간투자자 정해졌다
  10. 10골목식당서 밥 먹으면 마스크 생겨요
  1. 1‘오른소리’ 박창훈 발언 논란 “문 대통령, 임기 끝나면 교도소 무상급식”
  2. 2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 내일로…방위비 분담금 이견 여전
  3. 3심상정, ‘n번방’ 근절 입법촉구 1인시위…“국민 분노에 응답해야”
  4. 4정부 “합리성과 신속성 기준" 다음 주 재난지원금 지급기준 발표
  5. 5문대통령 “해외유입 철저통제…개학 연기 불가피”
  6. 6동구 수정2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면마스크 전달
  7. 7정은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유감…4월 1일 시행”
  8. 8안철수 “비례정당, 배부른 돼지가 더 먹으려는 행태…이번 선거는 20대 국회 심판”
  9. 9총선 재외투표 코로나19로 절반가량 투표 못 해…이날까지 귀국 시 투표 가능
  10. 10자녀 유학 중 귀국·주말마다 부산행…가족들도 뛴다
  1. 1 아다지
  2. 2금융·증시 동향
  3. 3 현대상선 ‘HMM’으로 사명 변경
  4. 4부산·울산 중기협동조합 4곳 이사장 새로 선임
  5. 5부산시, 지역 웹툰·웹드라마 등 콘텐츠 성장 지원
  6. 6 주유소 휘발윳값 1300원대로 ‘뚝’
  7. 7주가지수- 2020년 3월 31일
  8. 8
  9. 9
  10. 10
  1. 1경남 코로나19 창원 1명·진주 2명 추가 확진…창원 환자는 남아공 다녀와
  2. 2어린이집 개원 유치원 이어 무기한 연기…긴급보육 계속 실시
  3. 3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수능 일정 조정될 수 있어”
  4. 4부산시, 115~116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저소득층, 3개월간 건강보험료 감면
  6. 6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2명…미국서 입국
  7. 7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0명 … 지역 내 감염 8일째 없어
  8. 8유치원, 초중고 개학 여부 오늘 발표…수능 연기도 검토
  9. 9부산 낮 최고기온 17도…내일 새벽부터 비 소식
  10. 10진주에서 31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1. 1강철멘탈 좌완 루키 박재민…거인 필승조 한자리 꿰찰까
  2. 24말? 5초? 프로야구 개막 또 연기
  3. 3경기일정 고려…딱 1년 늦춘 도쿄올림픽
  4. 4
  5. 5
  6. 6
  7. 7
  8. 8
  9. 9
  10. 10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