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3차 연장 극적 버디…빛나는 진통제 투혼

장하나, BMW챔피언십 우승

  • 국제신문
  •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  |  입력 : 2019-10-27 19:42:38
  •  |  본지 2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종일 7언더 쳐 합계 19언더
- 8타 줄인 대니엘과 동률 이뤄
- 발목 부상에도 신들린 퍼팅쇼
- 경기 중반 이글… 역전 신호탄
- LPGA 투어 2년 만에 제패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멤버십을 반납하고 국내로 복귀한 장하나(27)가 2년 만에 국내에서 열린 LPGA 투어 대회에서 정상에 올랐다.
   
27일 부산 기장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BMW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 두 번째 연장전에서 장하나가 어프로치 샷을 하고 있다. 전민철 기자 jmc@kookje.co.kr
장하나는 27일 부산 LPGA 인터내셔널 부산(옛 아시아드CC·파72)에서 열린 LPGA투어 BMW 챔피언십 최종 라운드에서 세 번째 연장전까지 가는 혈전 끝에 미국 교포 대니엘 강(27·한국 이름 강효림)을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14년 동안 절친하게 지낸 둘은 이날 최종 합계 19언더파 269타로 4라운드를 마친 뒤 연장전에 돌입했다. 이날 4라운드에서 장하나는 7타를 줄였고, 대니엘 강은 8언더파를 몰아쳤다.

두 달 가까이 이어진 오른쪽 발목 부상으로 염증 치료제와 진통제를 먹어가면서 출전한 장하나는 막판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장하나는 대니엘 강에 3타 차로 끌려가다 11번 홀(파5)에서 이글로 역전의 발판을 마련했다. 13번 홀(파3)에서 1m 버디를 잡은 대니엘 강이 다시 3타 차로 멀어졌지만 장하나는 13(파3), 15번 홀(파5) 연속 버디로 1타 차로 좁히더니 17번 홀(파4) 2m 버디로 마침내 공동선두로 올라섰다.

18번 홀(파4)에서 치른 첫 번째 연장에서 장하나는 러프에서 친 세 번째 샷이 홀 5m 거리에 멈춰 위기를 맞았지만 파세이브에 성공하는 뒷심을 발휘했다. 운도 따랐다. 두 번째 연장전에서 파로 올 아웃을 한 상황에서 대니엘 강의 3m 버디 퍼트가 홀을 돌아 나왔다.
10번 홀(파4)로 옮겨 치른 세 번째 연장전에서 대니엘 강의 두 번째 샷은 핀에서 멀리 떨어지면서 파로 마무리했다. 반면 장하나는 두 번째 샷을 홀 1.5m 옆에 떨군 뒤 버디를 잡아 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마지막 퍼트가 홀에 빨려 들어가는 순간 장하나는 두 팔을 번쩍 들며 포효했다.

장하나는 LPGA 투어에서 뛰던 2017년 호주여자오픈 우승 이후 2년 만에 LPGA투어 통산 5번째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를 겸한 이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쥔 장하나는 KLPGA 투어 시즌 2승 고지에 올랐고 통산 우승도 12승으로 늘렸다.

2017년 LPGA 투어를 접고 KLPGA 투어로 복귀한 장하나는 이번 우승으로 LPGA 투어 멤버십을 회복할 기회를 얻었지만 국내에 잔류하겠단 뜻을 밝혔다. 우승 상금 30만 달러(3억5235만 원)를 받은 장하나는 최혜진(20)을 제치고 상금랭킹 1위(11억4572만 원)로 올라섰다.

양희영은 3타 뒤진 16언더파 272타로 단독 3위로 대회를 마쳤다. 이날 공동 선두로 챔피언조에서 출발한 KLPGA 투어 새내기 이소미(20)는 12언더파 276타로 전인지(24)와 함께 공동 4위로, 이승연(21)은 10언더파 278타로 공동 9위를 기록했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4)도 공동 9위에 랭크됐다.

한편 장하나의 우승으로 올해 LPGA 투어에서 한국인이 거둔 우승은 14회로 늘어났다. 2015년과 2017년에 나온 최다승 기록(15승)에 1승 앞으로 다가섰다. 윤정길 기자 yjkes@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지역 대학 정시 경쟁률 급락…대규모 미달 사태 우려
  2. 2김웅 부장검사 수사권 조정 비난에 사천경찰 간부 “검찰의 오만함” 비판
  3. 31만2000명 근무할 오시리아, 직원 숙소는 전무
  4. 4‘영화기금 1000억’ 결국 헛공약 됐다
  5. 5민주당, 부산 남갑 전략공천 잡음
  6. 6잘나가던 ‘또따또가’, 부실운영에 무더기 징계
  7. 7정밀 가공공장 옆 오피스텔 공사…신평공단 살리기의 역설
  8. 8 서울의 달- 젊은 그대 먼 곳에
  9. 91년 더…불혹에 다시 뛰는 ‘송삼봉(송승준 별명)’
  10. 10남구 소유 불법 건축물 ‘셀프 면죄부’
  1. 1안철수 전 의원 귀국 "실용적 중도정치 실현하는 정당 만들겠다"
  2. 2영화 '천문' 관람한 文 대통령이 가장 인상 깊었던 장면은?
  3. 3"北, 신임 외무상에 리선권 임명"…주북 대사관들에 통보
  4. 4북한 개별 관광, 한미 갈등 소재로 부상
  5. 5당청 경찰 개혁 드라이브 나서나
  6. 6한국당 4호 영입인재는 30대 김병민…'최연소 기초의원' 출신
  7. 7민주당 총선 영입인재 10호…사법농단 알린 이탄희 전 판사
  8. 8안철수 “중도정당 만들 것…총선 불출마”
  9. 9부산 한국당 여성·청년·신인 주자들, 세대교체 천명 ‘김형오 공천룰’ 기대
  10. 10민주당, 부산 남갑 전략공천 잡음
  1. 1 수요 느는 해외 부동산 거래…정부, 체계적 관리 시스템 마련 시급
  2. 2대형 건설사가 재개발 주도…중소업체는 도심재생 틈새시장 공략
  3. 3정밀 가공공장 옆 오피스텔 공사…신평공단 살리기의 역설
  4. 4르노삼성차 노조 20일 총회…노사갈등 분수령
  5. 54년 뒤(2024년)엔 취업자 마이너스 시대
  6. 6“구직 포기, 그냥 쉰다” 209만 명…역대 최다
  7. 7
  8. 8
  9. 9
  10. 10
  1. 1토익 시험시간, 준비물·주의사항은?
  2. 2가수 이선희 팬클럽, 마산역에서 사랑의 떡국 나눔행사 개최
  3. 3진주을 선거구 자유한국당 권진택 예비후보…영세상인 임대료 지원을 위한 시 조례 제정 하겠다.
  4. 4'드루킹 댓글조작 가담 혐의' 김경수 경남도지사 2심 21일 선고
  5. 5야외스크린연습장 전기 계량기에서 불
  6. 6알 수 없는 이유로 승용차 고가도로 교각 들이받아…운전자 크게 다치고 동승자 숨져
  7. 7자유한국당 정재종(전 감사원 부이사관)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
  8. 8국내 최적 동계전지훈련지 통영, 구슬땀 열기로 후끈
  9. 9설 연휴 부산에서 173만명 이동…25일 오후 최대 혼잡
  10. 10경남소방, 지난해 119신고 전화벨 50초에 한번 꼴로 울렸다
  1. 1맥그리거, 세로니에 40초 만에 TKO승…니킥→파운딩→경기중단
  2. 2이승우, 리그 2경기 연속 출전 결국 불발..."명단에서 이름 제외"
  3. 3홀란드, 도르트문트 데뷔전 투입 직후 데뷔골 성공..."5-3 역전승 이끌어"
  4. 4'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왓포드와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경기 마쳐
  5. 5맨시티, 팰리스와 홈경기에서 2-2 무승부로 경기종료
  6. 6한국 요르단 선발 라인업 이상민 원두재 김진규 등
  7. 7호주오픈 대기질 나빠지면 심판 재량으로 경기 중단
  8. 8남자 핸드볼, 아시아대회 8강 진출
  9. 91년 더…불혹에 다시 뛰는 ‘송삼봉(송승준 별명)’
  10. 10형제대결·심판변신…‘별잔치’ 빛낸 허훈
도쿄야 내가 간다
요트 남자 레이저 하지민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 청소년 남극 체험 선발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