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프레지던츠컵 첫날, 우즈만 웃은 미국팀

‘코리안듀오’ 출격 인터내셔널팀, 포볼 경기서 4-1로 미국 압도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  |  입력 : 2019-12-12 19:44:01
  •  |  본지 2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안병훈, 오늘 우즈와 포섬 대결

13회째를 맞는 대륙 간 골프 대항전 프레지던츠컵에 처음 나선 ‘코리언 듀오’ 안병훈(28·42위)과 임성재(21·36위)가 첫날부터 나란히 승리의 기쁨을 누렸다. 또 6년 만에 이 대회에 출전한 미국 팀 단장 타이거 우즈(6위)도 첫날 첫 번째 주자로 나서 낙승을 거뒀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 미국 팀 첫 번째 주자로 나선 타이거 우즈가 5번 홀 버디를 기록한 뒤 세리머니하고 있다. AP연합뉴스
12일 호주 멜버른의 로열 멜버른 골프클럽에서 열린 프레지던츠컵 첫날 포볼 경기에 애덤 해드윈(캐나다·48위)과 함께 인터내셔널 팀 두 번째 주자로 나선 임성재는 1홀 차로 이겨 팀에 첫 승리를 안겼다. 잰더 쇼플리(9위)와 패트릭 캔틀레이(7위)가 호흡을 맞춘 미국 팀을 상대한 임성재는 특히 1번 홀(파4)에서 티샷을 그린 근처에 떨군 뒤 웨지로 살짝 띄워 굴린 두 번째 샷이 홀에 빨려 들어가는 짜릿한 이글로 기선을 잡았다.

2번 홀(파5)에서도 쇼플리의 버디에 버디로 응수한 임성재는 7번 홀(파4)과 8번 홀(파4)에서는 티샷이 숲으로 들어가 애를 먹었지만, 1홀 차로 뒤지던 9번 홀에서 혼자 파 세이브에 성공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16번 홀(파4)에서 해드윈의 파 세이브로 1홀 차 리드를 잡은 인터내셔널 팀은 남은 2개 홀을 지켜 1홀 차로 이겼다.

안병훈도 안정된 플레이로 인터내셔널 팀의 에이스인 애덤 스콧(호주·18위)의 공격적인 플레이를 뒷받침한 끝에 브라이슨 디샘보(13위)와 토니 피나우(16위)의 미국 팀에 2홀 차로 승리했다. 인터내셔널 팀 단장 어니 엘스의 추천 선수로 프레지던츠컵에 나선 안병훈과 임성재는 첫날 경기에서 나란히 승리를 합작해 엘스의 기대에 부응했다. 안병훈은 13일 열리는 포섬 경기에서는 마쓰야마 히데키(일본)와 짝을 이뤄 미국 팀의 ‘필승조’ 타이거 우즈-저스틴 토머스와 상대한다.

이날 경기에 첫 번째 주자로 나선 우즈는 관중의 큰 환호를 받았다. 우즈는 부상으로 두 차례 대회를 건너뛰고 6년 만에 프레지던츠컵에 선수로 참가했다. 이날 단장 임무를 부단장 스티브 스트리커에게 맡긴 채 선수로 나선 우즈는 팬들의 기대에 부응해 7개의 버디를 쓸어 담는 화려한 플레이로 미국 팀에 첫 승점을 안겼다. 인터내셔널 팀의 마크 리슈먼(호주·28위)과 호아킨 니만(칠레·56)에 맞서 저스틴 토머스(4위)와 짝을 이룬 우즈는 1번(파4), 2번 홀(파5) 연속 버디로 포문을 열었다. 우즈는 3홀 차로 앞선 채 맞은 15번 홀(파5)에서 두 번째 샷을 그린 근처에 가져다 놓은 뒤 가볍게 버디로 마무리해 4홀 차 승리를 확정했다.

한편 이날 포볼 경기에서는 홈그라운드의 인터내셔널 팀이 미국 팀에 4승 1패로 승리했다. 이진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BTS, 빌보드 싱글 차트 1위 탈환…"전 세계 아미에게 감사"
  2. 2가덕으로 표몰이한 당정청 ‘침묵’…PK 800만표 포기했나
  3. 3“공정성 잃은 김해신공항 검증위 표결 원천무효”
  4. 4“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5. 5고령화·인구유출 가속…부산 ‘340만’ 곧 붕괴
  6. 6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7. 7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8. 8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9. 9이낙연 당대표 선출된 뒤 ‘모르쇠’, 8년전 가덕 지지한 정세균도 외면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9월 29일(음력 8월 13일)
  1. 1경찰 개천절 집회 운전자 면허취소 검토
  2. 2대북결의안 문구 놓고 여야 첨예 대립…채택 끝내 불발
  3. 3“가덕신공항 또 물거품 만드나” 들끓는 지역민심
  4. 4“안전보고서 톤 다운 지시”…총리실, 정해진 결론에 짜맞추기
  5. 5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6. 6‘산복도로 100원 택시’ 내년 시동
  7. 7남측 공무원 북한 피격 사건…문재인 대통령 “남북 공동조사 하자”
  8. 8피격 전 문재인-김정은 ‘친서 소통’ 있었다…북한 신속사과 이끈 배경
  9. 9문재인 대통령 “송구한 마음”…통신선 복구 요청
  10. 10“변화세력 연대” “원도심 비전 구상”…야당 후보군 추석 민심잡기
  1. 1“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2. 2경제성만 따진 예타(SOC사업)…5년간 탈락 27건 중 21건이 지역사업
  3. 3“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4. 4조선해양기자재연구원, 하반기 공채
  5. 5부산항, 추석 연휴에도 정상 운영
  6. 6금융·증시 동향
  7. 7주가지수- 2020년 9월 28일
  8. 8선원노련, 승선취업 돕기에 기금 2억 원 전달
  9. 9레이카운티에 청약통장 19만 개 몰렸다
  10. 10올해 부산서 수도권 이주 1만 명 돌파…75%가 ‘2030’
  1. 1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2. 2 집회 자유 vs 방역, 무엇이 우선인가?
  3. 3‘거리두기 3단계’ 돼도, 수능 12월 3일 치른다
  4. 4 제2 전태일 안 나오게 노동권 강화 추진한대요
  5. 5울산 호계역 폐선부지 활용 시-북구 ‘동상이몽’
  6. 6‘휴가 연장 의혹’ 추미애·아들 무혐의 결론
  7. 7창원천·남천에 1급수 사는 은어 돌아왔다
  8. 8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9. 9경남도의원 35명 “한국형 차기 구축함 설계 사업 재평가를”
  10. 10 마음의 틈새- 원도심 ‘아픈 손가락’
  1. 1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2. 2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3. 3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4. 4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5. 5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6. 6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7. 7가을야구 앞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언제 쓸까
  8. 8추신수, 텍사스 마지막 타석 번트 안타…아쉬운 발목 부상
  9. 9햇빛이 야속해…롯데, 타구 놓치며 승기 날려
  10. 1010년 만에 첫 우승 안송이…10개월 만에 두 번째 정상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