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권순우 풀세트 석패, 메이저 가능성 봤다

호주오픈 1R 바실라쉬빌리 상대, 어깨 부상에도 화끈한 샷 눈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0-01-21 19:23:36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3시간55분 접전 끝 2-3 역전패

권순우(87위)의 메이저 테니스 대회 첫 승의 꿈은 이뤄지지 않았다. 세계랭킹 29위를 상대로 멋진 포핸드 샷을 선보이며 대등한 경기를 펼쳤지만 상대의 노련미와 체력에서 밀리며 아쉬움을 곱씹었다. 메이저 대회에서 처음 풀세트 경기를 했다는 것에 만족해야 했다.

국내 남자 선수로는 유일하게 올 시즌 첫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단식 본선에 출전한 권순우는 21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파크에서 열린 1회전에서 조지아의 니콜로즈 바실라쉬빌리에게 5세트까지 가는 접전 끝에 2-3(7-6(5), 4-6, 5-7, 6-3, 3-6)으로 역전패했다. 권순우는 3시간55분 걸린 경기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했지만 딱 한 게임이 부족했다.

권순우는 개인 첫 메이저 대회 본선 무대를 밟은 2018년 호주오픈에서 1회전 탈락했다. 지난해 윔블던과 US오픈에서 예선을 거쳐 본선에 진출했으나 역시 1회전을 통과하지 못했다. 바실라쉬빌리는 2008년 프로에 데뷔해 세 번의 단식 대회 우승 기록을 보유했으며 지난해 5월엔 랭킹 16위까지 기록한 실력파 선수다. 호주오픈에서 2018년과 2019년에 각각 3회전에 진출했다.

두 선수는 1세트부터 듀스까지 가는 혈투를 펼쳤다. 권순우는 자신의 첫 서비스 게임을 러브 게임으로 내주며 세트 중반까지 2-5로 끌려갔다. 하지만 끈질기게 따라붙으며 타이브레이크까지 끌고 갔고 결국 1시간이 넘는 접전 끝에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하지만 위기가 찾아왔다. 권순우는 2세트 1-2 상황에서 어깨 부상으로 메디컬 타임을 요청했다. 오른쪽 어깨의 회전근개 부위의 통증이 있어서 트레이너로부터 치료를 받고 경기를 속개했다. 힘이 급격하게 떨어진 권순우는 결국 세트를 내줬다.

3세트가 너무 아쉬웠다. 몸이 불편한 가운데서도 권순우는 화끈한 샷으로 관중의 박수를 끌어내는 등 쉽게 물러서지 않았다. 하지만 확실하게 달아날 수 있는 상황을 여러 번 놓치며 경기를 어렵게 끌고 갔다. 권순우는 초반 서비스 위기를 극복하면서 3-1로 달아났다. 백핸드 리턴이 잘 이뤄졌다. 바실라쉬빌리가 때린 샷을 방향을 완벽하게 바꿔 상대 코트 모서리에 공을 떨어뜨렸다. 하지만 브레이크를 성공한 기세를 이어가지 못하고 게임세트는 다시 내줬다. 자신의 서브게임을 연거푸 놓치며 4-4 동점을 허용했고 결국 5-7로 세트를 내줬다.

4세트 초반 역시 3세트와 비슷했다. 하지만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켜내며 4-1로 달아났다. 포핸드 샷과 백핸드 리턴이 터지면서 6-3으로 마무리 지으며 경기를 원점으로 돌려놨다. 하지만 마지막 고비를 넘지 못했다. 5세트 들어 실수가 계속 나왔다. 초반 시소게임이 펼쳐졌지만 바실라쉬빌리는 경기가 거듭될수록 서브에 자신감이 생겼고 권순우는 잇단 포핸드 실수로 자신의 서브 게임을 지키지 못했다. 결국 3-6으로 무릎을 꿇고 경기를 내줬다.

아쉽게 1회전에서 탈락한 권순우는 이날 서브 에이스 14개를 꽂았으나 바실라쉬빌리에게 22개의 서브 에이스를 내줬다. 공격 성공 횟수에서 66-61로 오히려 앞선 권순우는 실책 수에서 63-55로 더 많았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타벅스 굿즈 뭐길래… 올해도 흥행 조짐
  2. 2[영상] 내 노래에 유명 가수 목소리를 입히면 저작권에 걸릴까?
  3. 3부산 경유 가격 2년 만에 1300원대로 하락…ℓ당 1390원
  4. 4양산시 석·금산 지역, '복합화 시설'로 중학교 신설 키로
  5. 5"백신 인과성 심사 때 WHO 의존 심각...후진국 수준 판단하는 셈"
  6. 6부산 26도 울산 27도 ‘후텁지근’…경남 북서내륙 비
  7. 7푸틴 “대반격 목표 달성 못 해”…젤렌스키 “결과물 있다”
  8. 8[날씨칼럼] 여름의 시작과 함께 찾아오는 장마
  9. 9‘블루투스 실명제’ 도입한다는 중국
  10. 10고속철도 선로 위에 돌덩이 놓은 10대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윤영석 "양산 남물금IC 신설 사업 연내 착공"
  3. 3감사원 "전현희 위원장의 추미애 유권해석 재량남용 단정 어려워"
  4. 4‘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5. 5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6. 6선관위, '자녀채용 특혜 의혹'만 감사원 감사 받기로
  7. 7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8. 8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9. 9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10. 10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1. 1스타벅스 굿즈 뭐길래… 올해도 흥행 조짐
  2. 2부산 경유 가격 2년 만에 1300원대로 하락…ℓ당 1390원
  3. 3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4. 4일 원전 오염수 방류 임박에 부산시, 지역수산업계 긴장감 고조
  5. 5한·일 상의회장단 엑스포 기원 '부산선언'…최태원 '부상 투혼'
  6. 6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7. 7분양전망지수 서울은 ‘맑음’, 부산은 여전히 ‘흐림’… 대체 왜
  8. 8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9. 9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10. 10신평장림산단을 창업기업의 메카로!
  1. 1[영상] 내 노래에 유명 가수 목소리를 입히면 저작권에 걸릴까?
  2. 2양산시 석·금산 지역, '복합화 시설'로 중학교 신설 키로
  3. 3"백신 인과성 심사 때 WHO 의존 심각...후진국 수준 판단하는 셈"
  4. 4부산 26도 울산 27도 ‘후텁지근’…경남 북서내륙 비
  5. 5[날씨칼럼] 여름의 시작과 함께 찾아오는 장마
  6. 6고속철도 선로 위에 돌덩이 놓은 10대
  7. 7‘범죄자 실물 맞아?…'머그샷 공개법' 힘 실려
  8. 8부산 울산 경남 대학생들 노래 실력 뽐내다…해운대서 대학가요대항전
  9. 9진주 주택화재로 거동 불편 70대 숨져
  10. 10비상문 뜯겨나간 아시아나항공 여객기 수리비 6억4000만원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한국 이탈리아 메시에게 프리킥 골 내주며 1대2 석패
  4. 4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5. 5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6. 6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7. 7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8. 8“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9. 90:5→5:5→6:6→6:7 롯데, kt에 충격의 스윕패
  10. 10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