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또 20대 새 얼굴…‘여제’ 없는 여자 테니스 세대교체 가속

호주오픈 여자 단식 케닌 우승, 만 21세로 대회 12년 만 최연소

  •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  |   입력 : 2020-02-02 19:48:29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男 30대 랭킹 1~3위 독식 달리
- 20대 중반도 베테랑 ‘춘추전국’

노장들이 주름 잡는 남자 단식 테니스와 달리 여자 단식의 세대교체 바람이 거세다.

지난 1일(한국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올해 첫 테니스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 여자 단식 결승전에서 만 21세 2개월의 소피아 케닌(미국)이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케닌은 가르비녜 무구루사(스페인)에게 2-1(4-6, 6-2, 6-2) 역전승을 거두고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왕좌에 올랐다. 1998년 11월생인 케닌은 2008년 마리야 샤라포바(러시아) 이후 12년 만에 호주오픈 여자 단식 최연소 우승자가 됐다. 2008년 당시 샤라포바는 20세 9개월이었다.

지난해 메이저 대회 중 마지막으로 열린 US오픈에서 2000년 6월생인 비앙카 안드레스쿠(캐나다)가 정상에 올라 최초의 2000년대생 우승자가 나온 데 이어 케닌이 우승을 차지하면서 여자 테니스계의 세대교체는 더욱더 빠르게 진행되는 모양새다. 절대 강자 없이 메이저 대회 우승자가 매번 달라지는 춘추전국이 펼쳐진다. 이는 아직 1980년대에 태어난 30대 ‘빅3’가 여전히 정상을 지키는 남자 단식과 극명하게 대조된다.

남자 단식 테니스는 세계 랭킹 1~3위인 라파엘 나달(스페인), 노바크 조코비치(세르비아),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메이저 대회 우승을 독식해왔다. 2017년부터 3년간 12차례 메이저 대회에서 나달이 5회, 조코비치 4회, 페더러 3회 우승컵을 나눠 가졌다. 페더러는 1981년생, 나달은 1986년생이고 조코비치는 1987년에 태어나 모두 30대다.

이와 달리 여자 테니스는 1981년생인 세리나 윌리엄스(미국)가 2017년 9월 출산을 전후해 예전과 같은 압도적인 경기력을 보이지 못하면서 대회마다 ‘신성’들이 빛을 발한다. 2017년 프랑스오픈 옐레나 오스타펜코(라트비아)가 당시 20세 나이에 ‘깜짝 우승’한 것을 시작으로 그해 US오픈 슬론 스티븐스(당시 24세·미국), 2018년 US오픈 오사카 나오미(당시 21세·일본), 지난해 프랑스오픈 애슐리 바티(당시 23세)와 US오픈 안드레스쿠 등 20대 초반 선수가 연달아 메이저 대회에서 우승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디펜딩 챔피언’으로 이제 만 23세에 불과한 오사카조차 베테랑 취급을 받을 정도로 세대교체의 흐름이 빠르다. 오사카는 이번 대회 3회전에서 2004년생인 코리 고프(미국)에게 밀렸다.

2017년 호주오픈에서 우승하며 개인 통산 메이저 대회 23회 우승 기록을 세웠던 윌리엄스는 이번 대회에서 마거릿 코트(은퇴·호주)가 보유한 메이저 대회 단식 최다 우승 기록(24회)과 동률을 목표로 했지만 실패했다. 출산 후 복귀해 메이저 대회 준우승만 4차례 차지한 윌리엄스가 세대교체의 거센 바람 속에 메이저 우승컵을 추가할 수 있을지도 관심사다. 윌리엄스는 2018년과 2019년에 윔블던과 US오픈에서 각각 두 차례 준우승했다.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3. 3[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4. 4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국 1만8000명 돌파...부산시 확산 우려
  5. 5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6. 6러시아, 우크라 루한스크 전역 장악…젤렌스키 “미국 로켓 확보 후 탈환”
  7. 7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8. 8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9. 9'헤어지자' 말에 기절할 때까지 폭행...데이트폭력 남성 실형
  10. 10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1. 1尹 "前정권 지명된 장관 중 훌륭한 사람 봤나" 부실인사 논란 일축
  2. 2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에 안성민 공식 선출(종합)
  3. 3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하> 달라진 것·과제
  4. 4윤 대통령, 각 부처에 "협력국 만나 부산 엑스포 세일즈하라" 당부
  5. 59대 부산시의회 전반기 의장단 5일 공식 선출
  6. 6이준석 운명 놓고 PK 의원도 촉각... 윤리위 심사 찬반 팽팽
  7. 7지지율 ‘데드 크로스’에 윤 대통령 “의미 없다”
  8. 8제9대 부산시의회 출범 <상> 인적 구성
  9. 9윤 대통령, 김승희 낙마 직후 박순애 김승겸 임명 재가
  10. 10울산 경남 기초의회 우먼 파워 급부상
  1. 1우동3 재개발, 결국 5차 입찰까지
  2. 2[뉴프런티어 해양인 열전] <13> ‘서핑의 선구자’ 서미희
  3. 3다양한 맛집에 힙한 문화까지... 밀락더마켓 15일 오픈
  4. 4중대재해처벌법 6개월, 부산항 사고 1/6로 급감
  5. 5미국, 부산~시애틀 노선 녹색시범항로 구축 제안
  6. 6납세자연맹, 이번엔 "尹 대통령 특활비 공개하라"
  7. 7부산시, 반려동물 수제간식 소상공인 지원
  8. 8해수부 내에 해경 관리 조직 만들어지나
  9. 9전국 물가 6.0%로 24년 만에 최고…부산도 5.7% 폭등
  10. 10총리 소속 '부산엑스포 유치위' 8일 가동…위원 수 30명
  1. 1결제 막힌 동백전…사장님 20% 이유 몰랐다
  2. 2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전국 1만8000명 돌파...부산시 확산 우려
  3. 3딱딱한 학교는 이제 안녕…교육공간 톡톡 튀는 변신
  4. 4'헤어지자' 말에 기절할 때까지 폭행...데이트폭력 남성 실형
  5. 55일 부울경 찜통더위 지속…최고체감온도 33~35도
  6. 6‘대입상담캠프’ 71개 대학 총출동…29·30일 벡스코서
  7. 7[박기철의 낱말로 푸는 인문생태학]<571> 근원과 환원 ; 복잡한 인간
  8. 8교육급여수급자에 학습지원금 10만 원 지급
  9. 9오늘의 날씨- 2022년 7월 5일
  10. 10“6·25 때 통도사에서 부상당한 군인들 도왔죠”
  1. 1[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선발진 반등, 타선은 주춤…또 투타 엇박자
  2. 2빅리그 코리안 DAY…김하성·최지만 동반 ‘홈런포’
  3. 3여자배구 4개 구단 ‘홍천 서머 매치’
  4. 4양현종, 올스타전 최다 득표…김광현과 ‘선발 맞대결’ 성사
  5. 5아이파크, 충남아산 꺾고 탈꼴찌…반등 계기 잡았다
  6. 65일 쉰 반즈 ‘좌승사자’로 돌아왔다
  7. 7“졸렬택 없어 아쉽네” 박용택, 유쾌했던 굿바이 인사
  8. 8볼카노프스키, 홀로웨이 압도…체급 올려 라이트급 챔프 도전
  9. 9동의대 석초현-박경빈, 배드민턴연맹전 복식 우승
  10. 10‘전역 7개월’ 황중곤, 5년 만에 KPGA 정상
골프&인생
우승보다는 친교…아마골프 강자가 대회에 나가는 이유
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발 끝 오르막과 내리막 샷
  • 2022극지체험전시회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