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허훈 KBL 최초 ‘20+20’…kt, KGC 꺾고 단독 5위

허, 21 어시스트… 역대 2위 기록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0-02-09 20:03:19
  •  |  본지 2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전반부터 점수 차 벌리며 주도
- 4쿼터 고전에도 91-89 진땀승

도움왕 허훈이 돌아왔다. 허훈은 KBL 최초로 20득점 20어시스트 대기록을 달성하며 부산 kt 승리의 주역이 됐다.
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안양 KGC인삼공사와 경기에서 부산 kt 허훈이 골 밑을 돌파하고 있다. 김종진 기자
부산 kt는 9일 부산 사직체육관에서 열린 2019~2020 현대모비스 프로농구 정규리그에서 안양 KGC를 91-89로 꺾으며 3연승의 휘파람을 불었다. kt는 21승 20패를 기록하며 단독 5위로 올라섰다. 지난 8일 선두 원주 DB를 제압하며 천적 관계를 끊은 kt의 기세가 이날도 이어졌다. 특히 허훈은 전반에만 더블 더블을 완성하며 역대 팀 한 경기 최다 어시스트를 달성하고 역대 KBL 두 번째로 한 경기 21어시스트를 작성했다.

허훈은 부상 전 평균 도움 7.4개를 기록하며 압도적인 질주를 보였지만 부상 복귀 후 부진하며 평균 도움 6.81개로 2위 김시래에 1.97개 차 추격을 허용했다. 이날 허훈은 달랐다. 경기 초반 1쿼터에만 어시스트 8개를 기록하며 역대 1쿼터 최다 어시스트 타이를 기록했다. 여기에 공격력도 살아나면서 24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kt는 1쿼터부터 공격의 불을 뿜었다. kt 화력 폭발의 시작은 허훈이었다. 허훈은 초반부터 팀에 좋은 기회를 잇달아 만들며 분위기를 이끌었다. 외국인 선수 멀린스의 골 밑 득점과 김영환의 3점 슛 성공 등을 도우며 경기 시작 3분여 만에 12-0으로 달아났다. KGC도 가만히 당하고만 있지 않았다. kt의 계속된 턴오버를 놓치지 않고 3점 슛을 연이어 터뜨리며 13-10까지 추격했다. 하지만 kt는 허훈의 앨리업 슛 등 압도적인 경기력을 선보이며 26-16으로 마쳤다.

2쿼터 초반 kt는 KGC의 거센 공격과 맞닥뜨렸다. 연이은 3점 슛을 허용하며 30-24까지 쫓겼다. 하지만 양홍석의 자유투와 허훈의 골 밑 득점으로 점수를 벌렸다. 외곽포 등 허훈의 계속된 득점으로 40-25로 달아났다. kt는 멀린스, 김현민의 3점 슛이 계속 터지면서 55-39, 16점 차로 전반을 마쳤다.

두 팀은 3쿼터 초반 2분30초를 득점 없이 보냈다. KGC가 자유투로 첫 득점을 올리자 kt는 최성모 김영환의 2점 슛으로 다시 달아났다. 수비에 치중한 두 팀은 각각 15득점, 16득점을 올리며 70-55로 끝냈다.

kt는 4쿼터 KGC의 수비에 고전했다. 초반 10점 차까지 좁혀지는 등 KGC의 밀착 방어에 공격이 주춤했다. 경기 종료 2분38초를 남기고는 5점 차까지 좁혀졌고 24초를 남기고는 두 점 차 까지 추격당했다. 이날 18점 차까지 앞섰던 경기가 최소 리드 점수 차를 허용한 것이다. 하지만 kt는 당황하지 않고 끝까지 리드를 지키며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영도구 확진자 감염원 오리무중…접촉자만 174명
  2. 2북항 2단계 개발이익, 산복도로에 투자한다
  3. 3567만 원…기업이 치른 노동자 1인 ‘목숨값’
  4. 4부산시 첫 ‘기관장 2+1 책임제’ 평가…부산신보 이사장 탈락
  5. 5부산에 첫 열대야…17년 만에 가장 늦어
  6. 6박재호·하태경, PK 여야 가덕신공항 의기투합 이끌까
  7. 7부산지하철노조 “인사 논란 경영본부장 연임 반대”
  8. 8김종인 “부산시장 후보 당선가능성, 경영·소통력 볼 것”
  9. 9부산대 의예과 올해부터 논술전형 폐지…33개大는 모집 규모 축소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8월 4일(음력 6월 15일)
  1. 1외교부, ‘뉴질랜드 성추행 의혹 외교관’에 귀국 지시
  2. 2박재호·하태경, PK 여야 가덕신공항 의기투합 이끌까
  3. 3김종인 “부산시장 후보 당선가능성, 경영·소통력 볼 것”
  4. 4호우에 휴가 취소한 문 대통령 “인명피해 최소화가 최우선”
  5. 5통합당, 지역구 의원 3선 제한 검토
  6. 6여당 “4일 부동산법 꼭 처리” 야당 “월세 세상이 주거안정인가”
  7. 7“문재인 정부 3년간 서울 아파트값 52% 올랐다”
  8. 8민주당 33.8% vs 통합당 35.6%…역전된 서울 민심
  9. 9경남도의회, 불씨는 그대로, 갈등 봉합 과연?
  10. 10-여름철 허리 통증 SOS!
  1. 1부산세관, 화물업체 법규수행능력 항목 개선
  2. 2불확실성 시대 ‘최후의 화폐’, 몸값 더 높일 여력 남았다
  3. 3조선기자재연구원-해경정비창, 함정 정비기술 교류 위한 MOU
  4. 4금융·증시 동향
  5. 5해양생태계 5대축으로 나눠 특화 관리
  6. 6대여한 마리나 선박 사고 때 최대 5억 받는다
  7. 7보험개발원 “국내 휴가 늘어 車사고 최대 8% 증가 예상”
  8. 8시민단체 “에어부산 향토기업화” 잇단 성명
  9. 9어촌마을 체험 때 30% 할인받으세요
  10. 10주가지수- 2020년 8월 3일
  1. 1경기 가평서 토사에 펜션 매몰 … “3명 대피 못해”
  2. 2 남부·제주 폭염…밤까지 중부지방 최고 300㎜ 폭우·제4호 태풍 ‘하구핏’ 북상
  3. 3부산 169번 확진자 감염경로 오리무중…"지역 내 ‘조용한 전파’ 우려 커"
  4. 4평택서 토사가 공장 덮쳐 … 사망 3·중상 1
  5. 5집중호우에 충청권 곳곳 침수·하천 범람 위기
  6. 6부산·김해·양산·창원 폭염주의보 발효
  7. 7북구 구포동 한 모텔에서 5시간 동안 투신 소동…경찰 “특공대가 무사히 구조”
  8. 8거제시, 81년 만에 돌아 온 지심도 내 불법 행위 칼 빼들었다
  9. 9철원 와수천·사곡천 범람 우려해 인근 저지대 가구에 대피령
  10. 10국내 코로나19 신규확진 23명…지역발생 87일 만에 최저
  1. 1대니엘 강, LPGA 투어 재개 첫 대회 우승
  2. 2대한서핑협회, 대한체육회 조건부 준회원단체 승인
  3. 3롯데 대반격 시동…원정·1점차 승부 잡아야 산다
  4. 4김현 만회 골 터졌지만…부산, 선두 울산에 발목 아쉬운 2연패
  5. 5부산 기반 대한서핑협회, 대한체육회 준회원으로…한시적 조건부 승인
  6. 6미국 교포 대니엘 강 LPGA 문 열자 첫 대회 우승
  7. 7대한서핑협회, 대한체육회 조건부 준회원단체 승인
  8. 8추신수, 시즌 2호 장외포
  9. 9'FA컵 우승' 아스널, 첼시전서 2-1 역전승…'UEL 진출 확정'
  10. 10아스널 첼시 FA컵 결승전 양팀 선발 명단 공개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