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굿바이 샤라포바

공식 홈페이지 ‘굿바이, 테니스’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  |  입력 : 2020-02-27 19:25:53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17살 윔블던 우승 화려한 등장
- 메이저대회 5회 정상 등 업적
- 도핑 양성 후 부진 … 은퇴 선언

‘테니스 요정’ ‘러시안 뷰티’로 불리며 세계 여자 테니스의 인기를 끌어올리는 데 큰 역할을 한 마리아 샤라포바(33·러시아)가 은퇴를 발표했다.

   
2004년 윔블던 테니스 대회에서 우승하며 테니스계에 이름을 알린 마리아 샤라포바가 지난 1월 21일 치른 호주오픈 1회전 이후 두 달만에 은퇴를 선언했다. 사진은 2016년 호주오픈에서 팬들에게 손을 흔드는 샤라포바. EPA연합뉴스
샤라포바는 지난 26일(한국시간) 보그와 베니티페어 잡지에 실린 기사에서 “테니스에 작별을 고한다(Tennis-I’m saying goodbye.)”고 말했다. 곧바로 자신의 공식 홈페이지와 인스타그램, 페이스북에도 기사를 링크하거나 별도 메시지로 은퇴 소식을 알렸다.

1987년생 샤라포바는 러시아 시베리아 지역에서 태어났으나 7살 때 미국으로 옮겨가 테니스를 배웠다. 17살 때인 2004년 메이저 대회인 윔블던 결승에서 세리나 윌리엄스(미국)를 꺾는 파란을 일으키며 세계 테니스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샤라포바는 이후 테니스는 물론 스포츠 전반에 걸쳐 큰 영향을 미쳤다.

샤라포바는 테니스 메이저 대회 여자 단식에서 5차례 우승하며 선수로서 화려한 경력을 쌓았다. 윔블던을 시작으로 2006년 US오픈, 2008년 호주오픈과 2012년, 2014년 프랑스오픈을 제패하며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했다. 2005년 세계 랭킹 1위에 올랐고 개회식에서 러시아 선수단 기수를 맡았던 2012 런던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그러나 2016년 1월 호주오픈에서 약물 양성 반응이 나와 15개월 자격 정지 징계를 받았고 2017년 상반기 복귀한 이후로는 이렇다 할 성적을 내지 못했다. 지난 1월에는 여자프로테니스(WTA) 투어 브리즈번 인터내셔널과 메이저 대회인 호주오픈에 출전했으나 모두 첫판에서 탈락했다. 최고 경쟁자였던 윌리엄스와는 윔블던에서 첫 대결을 비롯해 2004년 두 차례 이긴 이후로는 한 번도 이기지 못하고 2승 20패로 선수 생활을 마치게 됐다.

샤라포바는 상업적인 측면에서도 엄청난 영향력을 발휘했다. 미국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27일 “샤라포바가 대회 출전 상금과 초청료, 후원 계약 등을 통해 벌어들인 총수입은 3억2500만 달러(약 3950억 원)에 이른다”며 “이는 3억5000만 달러의 윌리엄스에 이어 여자 선수로는 전 종목을 통틀어 2위에 해당하는 액수”라고 보도했다.
   

[샤라포바 기록] 이미지 크게 보기 click

이진규 기자 ocean@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근교산&그너머 <1170> 경남 거제 망월산~대금산
  2. 2천주교 부산교구 신부들 한달 생활비모아 5000만 원 성금
  3. 3부산 사상구 익명 기부자, 성금 367만원·헌혈증 306개
  4. 4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5. 5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6. 6[서상균 그림창] 멀티툴
  7. 7외국인 대거 단기체류에 자치단체 ‘긴장’
  8. 8전 세계 185개국 휴교…학생 10명 중 9명 등교수업 중단
  9. 9경남 “정부 재난지원금과 중복지급 안해”…부산시도 검토
  10. 10발매 앨범마다 빌보드 1위…5SOS “4연속 왕좌 노린다”
  1. 1문 대통령 구미산업단지 방문 … “코로나19 이겨낸 모범 사례”
  2. 2한미 방위비협정 잠정타결, 이르면 오늘 합의 발표
  3. 3홍남기, G20회의서 “중앙은행간 통화스와프 확대” 제안
  4. 4오늘(1일)부터 4·15 총선 재외국민 투표 시작
  5. 5정부 “지난해 북송된 북한 선원들, 귀순 의향에 진정성 없었다”
  6. 6외교부 “일본의 한국 전역 입국거부 지정에 유감”…3일부터 시행
  7. 7 탈원전 유지냐 폐기냐…울산 총선 달구는 ‘탈핵 논쟁’
  8. 8한 달 만에 TK 찾은 문 대통령 “연대·협력으로 위기 극복 모범”
  9. 9경남도·시의원 3명 진주을 강민국 지지 선언
  10. 10“광역경제권 구축”…민주당 부울경 후보, 메가시티 띄우기
  1. 1정부 재난지원금 ‘하위 70%’, 건보료 납부액 기준 적용할듯
  2. 2 부산의료수학센터 문 열어
  3. 3금융·증시 동향
  4. 4주가지수- 2020년 4월 1일
  5. 5 BNK ‘부산 벤처투자센터’ 개소
  6. 6제457회 연금 복권
  7. 7
  8. 8
  9. 9
  10. 10
  1. 1부산 코로나19 신규 확진 1명…20대 인도네시아 선원
  2. 2경남 산청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진주 4·7번 환자와 스파랜드 이용
  3. 3MBC, 채널A와 검찰 유착 의혹제기…"유시민 비위 제보하라" 압박
  4. 4부산시, '미국에서 입국' 117-118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경남 코로나 확진 6명 추가해 총 101명…진주 지역감염 우려
  6. 6이탈리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53명…확진자 증가폭 이틀째 감소
  7. 7광주시, 오늘(1일)부터 가계긴급생계비 지원 접수 … 현장접수 6일부터
  8. 8긴급재난지원금 지급, 건보료 기준으로 진행 검토
  9. 9서울아산병원 “코로나19 확진 9세 여아 접촉자 500여 명 모두 음성”
  10. 10경남도 ‘아동돌봄쿠폰’, 코로나19 긴급 지원
  1. 1토론토 6월까지 행사 금지…“MLB 7월 개막이 적합”
  2. 2테니스 라켓 대신 프라이팬…랭킹 1위의 ‘집콕 챌린지’
  3. 3‘백수’ 류현진·추신수, 일당 1억 이상→582만 원
  4. 4샘슨 4이닝 무실점·마차도 홈런포…외인 에이스 ‘이상무’
  5. 5
  6. 6
  7. 7
  8. 8
  9. 9
  10. 10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