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롯데 대반격 시동…원정·1점차 승부 잡아야 산다

이달 두 경기 승리하며 7위 도약, 승률도 35승 35패로 5할 복귀

  • 국제신문
  • 이진규 기자
  •  |  입력 : 2020-08-03 19:46:48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PS 노리는 5위 KIA와 3경기 차

- 3할대 원정 승률은 하반기 과제
- 1점차 승부도 집떠나면 지지부진

본격적인 더위가 찾아온 8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가 과연 반등을 이뤄낼까. 롯데 허문회 감독은 시즌 초부터 8월을 승부처로 꼽아왔다. 최근에도 “지금까지 힘을 비축한 주전 선수들이 다른 팀이 지치는 8~9월에 힘을 내 치고 올라갈 수 있다”고 자신감을 드러냈다.
   
지난달 3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의 경기 9회 말 롯데 자이언츠 김동한이 딕슨 마차도의 적시타 때 홈인해 2-3을 만들고 있다. 연합뉴스
허 감독의 말처럼 롯데는 일단 지난 1일과 2일 열린 8월 첫 2경기에서 승리를 가져오며 35승 35패로 승률 5할을 맞췄다. 순위는 8위에서 7위로 끌어올렸다. 아직 하위권이지만 6위 kt wiz와 2경기 차이고 가을야구 커트라인인 5위 KIA 타이거즈와는 3경기 차다. 조금만 승수를 쌓아도 얼마든지 상위권으로 치고 올라가 치열한 순위 싸움을 벌일 수 있다.

하반기로 접어든 프로야구는 장마로 경기 연기가 잇따르면서 그 어느 때보다 일정이 빡빡해지며 여러모로 변수가 많아졌다. 이런 상황에서 전반기 롯데의 성적을 뒤돌아보면 하반기 반등을 위한 단서가 보인다. 롯데는 전반기에 유독 원정 경기와 1점 차 승부에서 약점을 보였다. 특히 잡을 수 있는 경기, 꼭 잡아야 하는 경기를 놓치면서 상승세가 꺾이거나 연패를 이어가는 모습을 보였다.

롯데는 올 시즌 모두 19번의 1점 차 승부에서 8승 11패를 기록했다. 특히 롯데는 원정 경기에서 12차례 1점 차 승부를 벌여 2승 10패로 승률이 2할에도 미치지 못했다. 롯데의 팀 타율은 0.275로 리그 5위를 기록해 나쁘지 않다. 그러나 득점권 타율은 0.281로 리그 순위와 똑같은 7위로 내려간다. 찬스에서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의미다. 지난달 31일 KIA전에서도 2-3으로 추격하는 상황 무사 1, 2루에서 한 방을 쳐 주지 못해 주자를 불러들이는 데 실패했다. 반등을 위해서는 롯데가 접전 상황에서 집중력을 잃지 않으면서 승리를 가져오는 경기를 늘려야 한다.

1점 차 승부에서뿐만 아니라 롯데의 전체 원정 승률은 올 시즌 들어 홈 승률과 큰 차이가 난다. 롯데는 37차례 원정 경기에서 14승 23패로 승률 0.378을 기록했다. 홈에서 21승 12패, 승률 0.636을 거둔 것과 비교된다. 홈 승률은 리그 4위에 올랐지만 원정 승률은 ‘2약’ SK 와이번스(0.278)와 한화 이글스(0.256)에만 앞서는 8위에 그쳤다. 낮은 원정 승률은 상승세 분위기에 찬물을 끼얹기도 했다. 지난 6월 11일 KIA를 끌어내리며 5위로 올라갔던 롯데는 6월 12일부터 21일까지 이어진 원정 9연전에서 3연속 루징 시리즈를 당하며 6위로 떨어진 뒤 다시는 5위 이내로 올라가지 못했다.

올 시즌 롯데는 지난 시즌 천적이던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2승 2패를 거두며 대등한 경기를 펼치고 있고 올 시즌 들어 1승 6패로 압도적 열세를 보이던 KIA와도 지난 3연전을 위닝 시리즈로 마치며 3승 7패로 격차를 줄였다. 특정 팀 상대 천적 관계를 ‘청산’한 것처럼 롯데가 원정 승률과 1점 차 승부 승률에서도 약점을 털어낸다면 충분히 8~9월 반등에 성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롯데는 홈 6연전에 이어 4~6일 SK, 7~9일 두산 베어스와 원정 6연전을 벌인다. 허 감독의 장담처럼 롯데가 반등을 이룰지 이번 원정 6연전이 분기점이 될 전망이다. 이진규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동아대 재학생 9명 집단감염…울산 현대차 두 번째 확진자
  2. 2“지하도 참사 때 변성완 취해” 보도 논란…부산시, 통화기록·행적 등 밝히며 반박
  3. 3친문, 김경수 힘 싣기…‘문재인 적통’ 대권주자 만들기 나섰나
  4. 4 전재수·최인호, 가덕신공항 정치적 이용 말라
  5. 5“시, 영도 한진중공업 터에 상업·관광지구 만들어야”
  6. 6 김해 진영읍 우동누리길
  7. 7부산시, O2O(온-오프라인 유기적 연계) 총괄 ‘비대면 산업팀’ 만든다
  8. 8부산국제아트센터 설계 입찰, 태영건설컨소시엄 최종 선정
  9. 9‘고액 알바’에 혹해…실업자도 변호사도 보이스피싱 가담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9월 21일(음력 8월 5일)
  1. 1이재명, 지역화폐 놓고 국민의힘과 설전…공개토론 제안
  2. 2자치입법권 확대, 읍면동장 주민투표 두고 정부는 부정적
  3. 3친문, 김경수 힘 싣기…‘문재인 적통’ 대권주자 만들기 나섰나
  4. 4[기자수첩] 전재수·최인호, 가덕신공항 정치적 이용 말라
  5. 5“지역화폐 일부 업종만 매출 증가 시켜”
  6. 6‘내부 리스크’ 여당은 쳐내기, 야당은 침묵만
  7. 7문재인 대통령 ‘공정’ 37차례 언급…청년 다독이기
  8. 8문 대통령 “9·19 남북합의 이행돼야”
  9. 9박재호, 요양병원 노인 학대 막는 입법 추진
  10. 10유명희 통상교섭본부장, WTO 사무총장 선거 2차 라운드 진출
  1. 1부산국제아트센터 설계 입찰, 태영건설컨소시엄 최종 선정
  2. 2정부, 추석 특별교통대책 수립
  3. 3'폴더블폰' '돌러블폰' 글로벌 출시 본격화
  4. 4조선업 경기 침체 가속화에…부산 영도 조선소 2곳 매물로
  5. 5‘네 마녀의 날’ 맞이한 뉴욕증시…기술주 약세 보이며 하락 마감
  6. 6전동공구 밀워키, 7주년 기념 ‘쎄.쎄.쎄. 이벤트’
  7. 7“판매부진 르노차 24일간 휴업” 100대 기업 부산 명맥 끊기나
  8. 8제조업 편중·관광업 위기…고부가가치 산업 육성 서둘러야
  9. 9코로나 재확산에…부산 수출 5개월 연속 두 자릿수 감소
  10. 10정부도 전통시장에 O2O 플랫폼 확대, 5년 내 ‘스마트 상점’ 10만 개 구축
  1. 1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33> 어머니 위해 상연대 짓다
  2. 2“지하도 참사 때 변성완 취해” 보도 논란…부산시, 통화기록·행적 등 밝히며 반박
  3. 3주택가 레미콘공장 건설 제한 추진
  4. 4애민사상 깃든 함양 대관림…한·중 민간외교의 장 기대
  5. 5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21일
  6. 6단감 전국 최고 당도 자랑…옛 기차역선 추억여행도
  7. 7양산에 학생·주민 공유 문화·체육시설 생긴다
  8. 8“내년 태화강에 수소 유람선 띄운다”
  9. 9교육감들 “수능 쉽게” 건의…교육부 “신중해야”
  10. 10걷고 싶은 길 <102> 김해 진영읍 우동누리길
  1. 1자동차극장 즐기듯…여자 농구 BNK 차안에서 응원해요
  2. 2‘코리안듀오’ 류현진·김광현, 집중타에 동반 승리 좌절
  3. 3‘졌잘싸’ 이승헌 희망투…롯데 5강 경쟁에 큰 힘
  4. 4‘부상·경고누적’ 부산, 파이널A 결국 무산
  5. 5나란히 등판한 류현진, 김광현…아쉬움 남겨
  6. 6‘이병규 역전타’ 롯데, LG에 5-3 역전승
  7. 7로 셀소 IN, 알리 OUT…토트넘 유로파리그 선발 명단 공개
  8. 8MLB 포스트시즌 첫 진출팀은 다저스
  9. 9카잔 황인범 ‘1골 2도움’ 맹활약
  10. 10늦어진 US오픈 그린·러프 어려워져…날씨도 변수로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