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선발 ERA(평균자책점) 0.33’ 김광현, ML 신인왕 꿈 아니다

부상 복귀전서 7이닝 6K 무실점, 개인 최다 투구이닝·탈삼진 기록

  • 국제신문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0-09-15 19:47:03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24이닝 연속 비자책점 호투 행진
- ESPN “첫 5경기 ERA 역대 2위”

- 상대 선발 KBO 출신 린드블럼
- 5이닝 6K 무실점 … 명품 투수전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김광현이 ‘신장 경색’을 이겨내고 13일 만에 치른 복귀전에서 완벽투를 선보였다. 김광현은 KBO리그 출신인 조쉬 린드블럼과 맞대결도 펼치면서 최우수선수(MVP) 출신다운 명품 투수전으로 이른 아침 국내 야구팬의 가슴을 두근거리게 했다.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경기에서 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의 선발투수 김광현이 1회 말 투구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김광현은 15일(한국시간) 미국 위스콘신주 밀워키 밀러 파크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밀워키 브루어스와의 더블헤더(DH) 1차전에 선발 등판해 총 87개의 공을 던지며 7이닝 3피안타 6탈삼진 3볼넷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이날 MLB 데뷔 최다 투구 이닝과 한 경기 최다 탈삼진 기록을 새로 썼다.

팀 타선이 7회까지 한 점이라도 올렸더라면 김광현이 완봉승을 기록할 수도 있었다. 하지만 경기는 0-0 상황에서 연장전으로 접어들었고 김광현에게 완봉이나 완투 기록은 주어지지 않았다. 코로나19 여파로 올 시즌 MLB는 7이닝 더블 헤더를 진행한다. 더블헤더 정규이닝에서 승패를 가리지 못하면 주자를 2루에 두고 공격하는 연장 승부치기를 적용한다.

지난달 23일 신시내티 레즈와의 경기 이래 24이닝 연속 비자책점 행진을 벌인 김광현은 평균자책점(ERA)을 0.83에서 0.63으로 낮췄다. 선발 투수로서 ERA는 0.33으로 더 낮다. 이 기세라면 신인상도 가시권에 든다. 미국 스포츠 전문매체 ESPN은 “32세 메이저리그 신인 김광현의 첫 다섯 경기 선발 등판 평균자책점은 집계가 시작된 1913년 이후 역대 2위 기록”이라고 소개했다.

아팠다가 돌아온 투수라곤 보기 어려울 만큼 김광현은 정교한 제구를 뽐냈다. 1회 말 선두 타자 아비사일 가르시아를 우익수 뜬공으로 잡고 산뜻하게 출발한 김광현은 2번 크리스천 옐리치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2루타를 맞았다. 실점 위기에서 김광현은 라이언 브론을 몸쪽에 꽉 찬 빠른 볼로 삼진으로 돌려세운 뒤 제드 저코마저 유격수 땅볼로 요리했다.

2회 말 공 7개로 삼자범퇴 처리한 김광현은 3회 말 2사 후 가르시아에게 우중간 2루타를 허용했다. 하지만 첫 타석에서 2루타를 쳤던 옐리치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4회 말 역시 볼넷 두 개를 내줬지만 2사에서 루이스 우리아스를 3루수 땅볼로 잡고 무실점 행진을 이어갔다.

5회 말에도 삼자범퇴로 막은 김광현은 6회 말 2사 후 저코에게 2루타를 허용했다. 케스턴 히우라를 고의 볼넷으로 거르며 2사 1, 2루의 위기를 맞았지만 오를란도 아르시아의 안타성 타구를 2루수 콜튼 웡이 호수비로 잡아 실점을 피했다.

같은 경기에서 공을 던지는 밀워키 선발투수 조쉬 린드블럼. AP연합뉴스
지난해까지 한국프로야구에서 김광현과 경쟁한 린드블럼도 그간의 부진을 씻어내고 이날 세인트루이스를 상대로 잘 던졌다. 린드블럼은 모처럼 선발로 등판해 5이닝 동안 삼진 6개를 솎아내고 3피안타 무실점으로 역투했다.

한국시리즈를 포함해 KBO리그에서 다섯 차례 선발로 대결했던 김광현과 린드블럼은 나란히 2승을 거뒀다. 2016년 SK 와이번스의 김광현이 롯데 자이언츠 소속 린드블럼과 세 차례 맞붙어 2승을 거뒀고 린드블럼은 2018년 두산으로 이적한 뒤 그해 한국시리즈 4차전과 이듬해 4월 16일 정규 시즌 대결에서 모두 승리했다. 김광현은 2008년, 린드블럼은 지난해 정규리그 MVP를 수상했다.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야당 “조국 딸 왜 입학취소 않나” 부산대 “법원 판결나면 결정”
  2. 2박관용 전 국회의장도 “부산시장감 없다”…국민의힘 새판짜기 힘 실리나
  3. 3“사람 중심의 교통문화 정착해 안전한 도시로”
  4. 4동아대 컴퓨터공학과, 부산코딩경연대회 무더기 수상
  5. 5한국형 구축함 사업 두고 경남·울산 의원 국감 충돌
  6. 6쳤다하면 땅볼…거인 ‘병살타 1위’ 불명예 쓰나
  7. 7광안리 물놀이객보다 펭수보러 온 사람 더 많았네
  8. 8무관의 ‘대상 1위’ 최혜진, 휴엔케어오픈서 첫 승 정조준
  9. 9양산시 전 국장, 여당 지역수석부위원장 선임에 ‘뒷말’
  10. 10‘영혼의 단짝’ 손흥민-케인, 유로파리그 본선 출격
  1. 1야당 “조국 딸 왜 입학취소 않나” 부산대 “법원 판결나면 결정”
  2. 2박관용 전 국회의장도 “부산시장감 없다”…국민의힘 새판짜기 힘 실리나
  3. 3한국형 구축함 사업 두고 경남·울산 의원 국감 충돌
  4. 4청와대·여당 “추미애 지휘권 발동 적절한 조치” 야당 “비위 덮으려는 것…秋장관 경질하라”
  5. 5여야, 공수처 출범 줄다리기 여전
  6. 6가덕 신공항에 광역연합 성패 달렸다
  7. 7김해신공항 검증 유권해석 최소 한 달 걸릴듯
  8. 8균형발전…초광역 지방정부가 이끈다 <4> 하나의 경제체제로
  9. 9위기의 김종인 리더십…PK중진발 야당 조기 전대론 부상
  10. 10김종인 ‘부산 발언’ 놓고 시장 후보 갑론을박
  1. 1부산 e스포츠 상설경기장에 ‘듀오백 의자’ 설치
  2. 2고사 위기 여객선사, 긴급자금 지원 고작 4건
  3. 3금융·증시 동향
  4. 4예비창업자라면 오세요…‘메이커 스페이스’ 오픈
  5. 5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6> 대영하이켐
  6. 6주가지수- 2020년 10월 20일
  7. 7부산에 ‘미스터트롯’ 뜬다…롯데백화점 발빠른 굿즈 마케팅
  8. 8부산 올해 1만 가구 남았는데…전매제한에 분양 연기 속출
  9. 9국무조정실이 이례적 직접 감사…부진경자청에 무슨 일?
  10. 10르노 ‘트리플 역주행(생산·내수·수출 모두 감소)’…車산업 부산만 홀로 침체
  1. 1양산시 전 국장, 여당 지역수석부위원장 선임에 ‘뒷말’
  2. 2 다른 도시 주거정책 살펴보니
  3. 3미국 주택바우처 시행…스웨덴 자녀 많으면 주거면적 확대 허용
  4. 4“경남- 전남 해상 경계, 등거리 중간선 적용을”
  5. 5악취 내뿜던 양산 혈수천, 생태하천 변신 시동
  6. 6정부 2호 지역상생 일자리 밀양에 뜬다
  7. 7광안리 물놀이객보다 펭수보러 온 사람 더 많았네
  8. 8오늘의 날씨- 2020년 10월 21일
  9. 9인도 이어 차도까지 점령…대형마트 무개념 공사
  10. 10도시철도 양산선 사송·북정역에 환승센터
  1. 1쳤다하면 땅볼…거인 ‘병살타 1위’ 불명예 쓰나
  2. 2무관의 ‘대상 1위’ 최혜진, 휴엔케어오픈서 첫 승 정조준
  3. 3‘영혼의 단짝’ 손흥민-케인, 유로파리그 본선 출격
  4. 4양산 동원로얄CC, 접근성·시설·코스 3박자 갖춰…포근한 지형 덕에 사계절 내내 굿 샷
  5. 5기장 동원로얄CC, 일광산 아름다운 능선 따라 9개 개성 있는 코스…다양한 부대시설도
  6. 6부산CC, 역사 간직한 회원제 클럽…짧은 듯 난이도 높은 설계로 집중력 배가
  7. 721일 월드시리즈 개막 “다저스가 우세 전망”
  8. 8통영 동원로얄CC, 한려수도 향해 호쾌한 장타…각기 다른 18개 홀 라운드 깊이 더해
  9. 9‘기록제조기’ 손흥민, 홈구장 최단 45초 만에 벼락골
  10. 10“탬파베이 나와” LA 다저스 극적 월드시리즈 진출
  • entech2020
  • 맘편한 부산
  • 제9회 국제신문 골프대회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유콘서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