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데이터 야구’와 신예들 위업 합작

NC 정규리그 첫 우승

  • 이지원 기자 leejw@kookje.co.kr
  •  |   입력 : 2020-10-25 22:09:24
  •  |   본지 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9번째 구단, 창단 9년 만에 정상
- 이동욱 감독 용병술이 원동력
- 김택진 구단주 영광의 장면 직관
- 롯데는 3년 연속 PS 진출 실패

프로야구 아홉 번째 구단으로 KBO리그에 합류한 NC 다이노스가 창단 처음으로 정규리그 우승을 차지했다. 2011년 창단한 뒤 9년 만에 이룬 쾌거다. 반면 NC와 낙동강을 사이에 둔 형제 구단 격인 롯데 자이언츠는 39년째 1위는커녕 올 시즌 가을야구 초대장도 받지 못하고 구경꾼 신세로 전락했다.
지난 2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창단 9년 만에 프로야구 정규리그 첫 우승을 차지한 NC 다이노스 선수들이 김택진 구단주를 헹가래 치고 있다. 연합뉴스
NC는 지난 24일 경남 창원NC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솔(SOL) KBO리그 홈 경기에 나서 연장 12회 말까지 접전을 벌인 끝에 LG 트윈스와 3 대 3 무승부를 기록했다. 이로써 NC는 81승 5무 53패를 기록, 남은 경기 결과와 관계없이 자력으로 우승을 확정했고 한국시리즈 직행 티켓을 따냈다. 단일 시즌 기준 무승부로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경우는 이번이 KBO리그 역대 최초다.

NC 다이노스가 25일 정규시즌 우승을 기념해 공개한 엠블럼으로 ‘스트롱거 투게더(STRONGER TOGETHER)를 표기, 시즌을 치르면서 겪는 어려움과 코로나19로 겪는 고난을 함께 헤쳐나가자는 마음을 표현했다. 연합뉴스
2011년 창단한 NC는 2012년 2군 퓨처스리그에서 뛴 뒤 2013년부터 1군 무대에서 실력을 겨뤘다. 2013년 7위의 성적으로 KBO리그에 안착한 NC는 2014년 정규시즌 3위를 기록하며 처음으로 포스트시즌에 진출했고, 2015년과 2016년 2위, 2017년 4위를 차지하는 등 강팀으로 거듭났다. 2018년에는 최하위를 기록하며 주춤했던 NC는 지난 시즌 5위로 반등에 성공했고, 올 시즌 1군 진입 8시즌째에 첫 정규시즌 우승의 감격을 맛봤다.

NC는 이날 김택진(엔씨소프트 대표) 구단주가 경기장에서 직접 지켜보는 가운데 구단의 첫 우승을 확정하면서 의미가 남달랐다. 김 구단주는 “창단 9년 만에 정규시즌에 우승할 수 있어 기쁘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특히 지난해 처음 지휘봉을 잡은 이동욱 NC 감독은 전력분석 프런트와 수비 코치 출신답게 철저한 데이터 야구를 구사하며 2년 만에 팀을 정상으로 올려놓았다. 이 감독은 정규시즌 우승을 확정한 뒤 인터뷰에서 “김경문 감독과 일하면서 많이 배웠다”고 말했다. 이 감독은 2011년 NC가 창단할 때 수비 코치로 합류, 현 야구대표팀 감독인 김경문 초대 감독을 뒷받침했다.

명 감독의 지휘와 함께 과감한 투자를 통한 선수 확충, 투수 구창모와 타자 강진성 같은 신예의 깜짝 활약도 우승의 비결로 분석된다. 특히 2018년 말 125억 원을 투자해 리그 최고의 포수인 양의지를 영입한 것은 신의 한 수였다. 양의지는 두산 베어스에서 2015·2016시즌 한국시리즈 정상에 오르면서 우승 경험을 아낌없이 동료에게 나눠줬다. 이뿐만 아니라 올 시즌 포수 최초로 30홈런-100타점을 달성한 양의지는 전날까지 타율 0.327, OPS(출루율+장타율) 0.991을 기록하며 NC 공격을 이끌었다.

창원 NC ‘마산 갈매기’ 팬이 축배를 드는 사이, 롯데는 2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위즈와의 경기에서 5 대 10으로 지며 3년 연속 포스트시즌 진출에 실패했다. 특히 최근 6경기서 1승 5패로 부진하면서 마지막 자존심인 승률 5할마저 무너져 ‘부산 갈매기’ 팬에 더없는 실망감을 안겼다. 롯데는 오는 28일부터 사직 홈구장에서 NC와 2연전을 펼친다. 정규시즌 우승이라는 축배를 든 NC를 상대로 유종의 미를 거둘 수 있을지 지켜볼 일이다.

이지원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3. 3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4. 4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5. 5“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6. 6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7. 7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8. 8[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9. 9“또 나오라”는 檢에 이재명 불응 시사…구속영장 청구 수순?
  10. 10일 터지고서야 ‘뒷북 간담회’…TK 눈치보는 부산 국힘의원
  1. 1치킨게임 내몰린 가덕 vs TK 신공항
  2. 2“10만 시민 인터뷰로 총선 공약 만들 것”
  3. 3“또 나오라”는 檢에 이재명 불응 시사…구속영장 청구 수순?
  4. 4일 터지고서야 ‘뒷북 간담회’…TK 눈치보는 부산 국힘의원
  5. 5당정 업고 TK공항 급부상…가덕 관문공항 지위 치명타
  6. 6"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7. 7'방사성폐기물 특별법' 찬반 與 입장 오락가락
  8. 8이재명 12시간 반 만에 검찰 조사 마무리…진술서로 혐의 전면 부인
  9. 9조경태 "전 국민 대상 긴급 난방비 지원 추경 편성하라"
  10. 10대통령실, '김건희 주가조작 의혹' 제기 김의겸 고발 방침
  1. 1수영강 조망·브랜드 프리미엄…센텀권 주거형 오피스텔 각광
  2. 2난방비 충격 시작도 안 했다, 진짜 ‘폭탄’은 다음 달에(종합)
  3. 3'난방비 폭탄'에… 부산지역 방한용품 구매 급증
  4. 4난방비 폭탄에 방한용품 불티… 요금 절감 방법도 관심(종합)
  5. 5대저 공공주택지구 사업 본궤도… 국토부 지정 고시
  6. 6코스피 코스닥 새해들어 11% 상승
  7. 7국토부 “전세사기 가담 의심 공인중개사 용서하지 않겠다”
  8. 8미래에셋 등 서울 기업들 ‘엑스포 기부금’ 낸 까닭은
  9. 9겨울에 유독 힘든 취약계층…난방비 급증하는데 소득은↓
  10. 10아마존 핫템된 ‘떡볶이’…지역 146사 해외 온라인몰 안착
  1. 1“마린시티·깡통시장…팔색조 부산 새 슬로건에 담아”
  2. 2시민공원 야외주차장 학교 서는데…만성 주차난 어찌할꼬
  3. 3수리조선 쇠퇴에 지역 휘청…젊은 일꾼 다 떠나 맥 끊길 판
  4. 4실내 마스크 27개월 만에 ‘의무’ 벗는다
  5. 5[뉴스 분석] 국민연금 2055년 고갈…더 걷는 데는 공감, 더 줄지는 격론
  6. 6아시아드CC “복지기금 그만 줄래” 주민 “일방파기” 반발
  7. 7면세등유·비룟값·인건비 급등 ‘삼중고’…시설하우스 농가도 시름
  8. 8“가스 아끼려 난로 쓰다 전기료 3배” 취약층 생존비용 급증
  9. 9경찰·국정원, 북한 지령 받아 창원서 반정부 활동 ‘간첩단’ 4명 체포
  10. 10HJ重이 곧 영도…작년 말 6500억 일감 확보로 부활 기지개
  1. 1아픈손가락 윤성빈, 롯데는 포기 안했다
  2. 2또 신기록…‘빙속여제’ 김민선 폭풍 질주
  3. 343초 만에 ‘쾅’ 이재성 2경기 연속 벼락골
  4. 4의심받던 SON, 골로 증명한 클래스
  5. 5임성재 PGA 시즌 첫 ‘톱5’
  6. 6"공공기관 비인기 실업팀 운영을"
  7. 7V리그 여자부 현대건설, 흥국생명 양강 체제
  8. 8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9. 9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10. 10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