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굿 샷 ‘어벤쥬스’(팀 이름)…찜통더위가 우승 복병

여자골프 1R 한국 선수들 순항

  •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  |   입력 : 2021-08-04 20:49:36
  •  |   본지 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고진영, 공동 4위로 가장 앞서
- 박인비·김세영 공동 7위 올라
- 김효주도 공동 16위로 상위권

‘출발이 나쁘지 않다’. ‘어벤쥬스(쥬스처럼 달달한 어벤져스가 되겠다는 의미의 팀명)’ 여자 골프 태극전사들이 2020 도쿄올림픽 대회 첫날 모두 언더파를 치며 무난하게 시작했다. 한국 여자 골프 대표팀 박인비(33) 고진영(26) 김세영(28) 김효주(26)가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파71·6648야드)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골프 여자부 1라운드에서 전원 상위권에 랭크됐다.

4일 일본 사이타마현 가스미가세키 컨트리클럽에서 열린 도쿄올림픽 여자 골프 1라운드에서 3언더파로 경기를 마무리 하고 있는 고진영. 연합뉴스
생애 첫 올림픽 무대에 선 세계랭킹 2위 고진영의 성적이 가장 좋다. 랭킹 1위 넬리 코다(미국), 하타오카 나사(일본)와 동반 라운드에 나선 고진영은 버디 6개와 보기 3개를 기록, 3언더파 68타로 1위 마들렌 삭스트룀(랭킹 75위·스웨덴)에 2타 뒤진 공동 4위를 기록했다. 출발은 다소 흔들렸다. 12번홀(파4)까지 버디 2개와 보기 3개로 한 타를 잃었으나 13번홀(파4), 14번홀(파5), 16번홀(파3), 17번홀(파4)에서 줄줄이 버디를 낚으며 순위를 끌어올렸다. 고진영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전반 ‘온탕과 냉탕’을 오가며 아쉬움이 있었으나 후반에 정신을 차리고 독기가 생긴 채로 쳐서 잘 마무리한 것 같다”면서 “파3홀에서만 보기가 2개 나온 게 특히 아쉬운데, 남은 사흘 동안 계속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1900년 파리올림픽 이후 116년 만에 골프 종목이 부활한 2016년 리우 대회에서 우승했던 ‘디펜딩 챔피언’ 박인비는 버디 3개, 보기 1개로 2언더파 69타를 쳐 공동 7위에 자리했다. 당시 은·동메달리스트인 리디아 고(뉴질랜드), 펑산산(중국)과 같은 조에서 타이틀 방어전을 시작한 박인비는 전반은 버디 3개를 낚으며 매서운 상승세로 출발했다. 2번홀(파4) 탭인 버디에 이어, 5번홀(파5)과 6번홀(파4)에서도 잇달아 1m 이내 버디 기회를 만들어 살려냈다. 하지만 후반에는 버디 퍼트들이 조금씩 빗나가면서 타수를 더 줄이지 못했고, 18번홀(파4)은 두 번째 샷을 그린에 올리지 못하고 칩샷도 짧아 이날 유일한 보기로 끝냈다. 박인비는 “날씨가 이 정도로 더운 줄 몰랐다. 후반 몇 개 홀은 어떻게 친 줄도 모를 정도로 정신이 없었다”며 “전반 출발이 좋아 후반에도 타수를 많이 줄여보려 했는데 퍼트가 아쉬운 라운드였다. 그린 적응 등을 보완하겠다”고 말했다.

김세영도 버디 3개, 보기 1개를 묶어 2언더파 69타로 박인비와 함께 공동 7위에 올랐다. 1번홀(파4)과 5번홀(파5) 버디 2개로 전반부를 마친 김세영은 12번홀(파4)에서 한 타를 잃었지만 14번홀(파5)에서 버디로 만회하며, 2언더파를 유지했다. 김효주는 버디 2개, 보기 하나로 1언더파 70타를 쳐 리디아 고 등과 공동 16위를 기록했다.

경기 첫날 ‘톱10’ 내 우리 선수 3명이 있고, 전원이 10위권 내 있어서 남은 2~4라운드 기대를 키운다. 메달권 선수 중 랭킹이 높아 경계해야 할 상대는 코다(공동 2위·4언더파 67타) 정도여서 집중력을 잃지 않고 얼마만큼 따라붙느냐가 남은 경기의 관건이 될 것으로 보인다. 박인비는 2016년 리우 대회 때 첫날 공동 2위를 했다가 2라운드부터 단독 선두에 나선 끝에 최종 우승까지 차지한 바 있다. 무엇보다 이날 선수들의 가장 큰 적은 섭씨 35도를 넘는 찜통더위였다는 점에서 날씨라는 악재를 어떻게 극복할 것이냐도 우승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이선정 기자 sjle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주민 반대 여론에 막혀 풍산 기장군 이전 무산
  2. 2법조·학계 지지 업은 윤석열…‘친홍’ 의리파들 뭉친 홍준표
  3. 3기장·연제 아파트값 상승률 0.5%대 고공행진
  4. 4오늘의 날씨- 2021년 9월 17일
  5. 5“황령산 전망대, 자연과 지형 친화적 건축으로 가치 높일 것”
  6. 6디지털산업에 부산시 향후 5년간 6700억 투자…전문인력 5000명 육성
  7. 7홍준표 “박근혜 수사 사과를” 윤석열 “검사 소임 다한 것”
  8. 8부산굿즈 천국 ‘부산슈퍼’ 뜬다
  9. 9심수봉쇼부터 부부 골프혈전까지…안방은 더 즐겁다
  10. 10추석 앞 택배물량 산더미
  1. 1법조·학계 지지 업은 윤석열…‘친홍’ 의리파들 뭉친 홍준표
  2. 2홍준표 “박근혜 수사 사과를” 윤석열 “검사 소임 다한 것”
  3. 3PK상임위장의 지역발전 약속 <2> 민홍철 국방위원장
  4. 4이재명 대장동 의혹 정면돌파…이낙연 친문 지지 속 호남 공략
  5. 5한국, 2024년 고체연료로 우주 로켓 쏜다
  6. 6안철수 “도덕성 없인 필패” 출마 저울질
  7. 7전재수 합류로 힘얻은 이재명…‘최인호 인맥’ 흡수한 이낙연
  8. 8부산 찾은 정의당 이정미 “대통령 되면 신공항 철회”
  9. 9국힘 8명 1차 컷오프 통과·순위 비공개…16일 첫 토론
  10. 10윤석열·홍준표 양강 갈등 격화에…이준석 “내일 선거하면 질 것” 경고
  1. 1기장·연제 아파트값 상승률 0.5%대 고공행진
  2. 2디지털산업에 부산시 향후 5년간 6700억 투자…전문인력 5000명 육성
  3. 3부산굿즈 천국 ‘부산슈퍼’ 뜬다
  4. 4부산 용당세관 해상특송장 정식 개장
  5. 5부산항 빈 컨테이너 수급 개선
  6. 6제수용품 최대 ‘반값’…편의점, 식당·약국 자처
  7. 7연금 복권 720 제 72회
  8. 8홍남기 “카드 캐시백, 비대면 소비 등 사용처 폭넓게 인정”
  9. 9조선업 수주행진…기술인력 태부족
  10. 10로봇이 냉장고 조립·자재 운반…LG전자 ‘스마트파크’ 가동
  1. 1주민 반대 여론에 막혀 풍산 기장군 이전 무산
  2. 2오늘의 날씨- 2021년 9월 17일
  3. 3“황령산 전망대, 자연과 지형 친화적 건축으로 가치 높일 것”
  4. 417일부터 잔여백신으로 2차 접종 가능
  5. 5긴 추석 고비…격리자 관리에 고삐
  6. 6김지현의 청년 관점 <7> 행복주택과 청년주거정책
  7. 7해피-업 희망 프로젝트 <57> 가정폭력 트라우마 서아린 양
  8. 8흉가체험에 들통난 ‘유령 23세대’ 검찰 송치
  9. 9북구 명칭 ‘낙동구’와 ‘가람구’로 가닥은 잡았는데… 구의회 대립으로 난항
  10. 10부산 마사지업소·학원 신규감염 코로나 이틀째 50명대
  1. 1거인의 진격 응원할까…모래판 스타 볼까
  2. 2U-23 축구 사령탑에 황선홍…“항저우AG 우승 목표”
  3. 3부산시체육회, 학생선수 300명에 장학금
  4. 4전준우 2타점 적시타…기아전 위닝시리즈
  5. 5헝가리 이적 류은희, 유럽서 ‘최고의 골’
  6. 6부산 아이파크 마스코트 똑디, 용감함에 귀여움 추가해 귀환
  7. 7부산·안산전, K리그2 29R 베스트 매치 선정
  8. 8롯데, '안경에이스' 올리고도...kt에 4 대 7 역전패
  9. 9동의대 사브르팀, 대학 최강 넘어 전국 최강 ‘한발짝’
  10. 10테니스 라두카누, 세계랭킹 23위로 ‘껑충’
우리은행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텅 빈 사직체육관에 프로배구단 ‘둥지’ 틀까
kt 농구단 탈부산 나비효과
사직구장 재건축에 ‘날개’…‘임시 둥지’ 마련해야 순항
  • 제23회부산마라톤대회
  • 극지논술공모전
  • 조선해양사진 및 어린이 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