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최고 구속 160㎞…외인 ‘파이어 볼러’ 몰려온다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1-13 19:38:45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롯데 스파크먼 ‘로켓 직구’ 기대
- 두산 스탁 평균 구속 154.8㎞
- 다른 구단도 강속구 투수 영입

- 거인 시절 최대성 158.7㎞
- 국내 선수 중 가장 빠른 기록

올 시즌 국내 프로야구에서 뛸 외국인 투수들이 모두 확정됐다. 파이어 볼러(강속구 투수)가 많아 이들의 로켓 같은 직구를 비교해 보는 것도 또 다른 관전 요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로버트 스탁(왼쪽), 글렌 스파크먼
이번에 새로 KBO 리그의 마운드를 밟는 외국인 투수는 9명이다. 지난 시즌 우승팀 kt wiz를 비롯해 NC 다이노스와 한화 이글스를 제외하고 7개 구단은 1명 이상씩 외국인 투수를 교체했다.

시속 150㎞ 이상의 강속구를 던지는 외국인 선수가 많아진 점이 특징이다.

단연 으뜸은 두산 베어스가 영입한 로버트 스탁이다. 그는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 시카고 컵스와 뉴욕 메츠에서 뛰며 최고 시속 99.4마일(160㎞)까지 던졌다. 평균 구속도 96.2마일(154.8㎞)에 달한다. 키 185㎝, 몸무게 97㎏의 단단한 체구를 활용해 체중을 실어 속구를 던지는 유형이다.

롯데 자이언츠 글렌 스파크먼도 구속이 빠르다. 그는 2020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최고 95.2마일(153.2㎞)의 공을 뿌렸다. 최고 구속은 97마일(156.1㎞)까지 나오는 것으로 알려졌으며, 직구 평균 구속은 93.6마일(150.6㎞)이다. 다만 지난 시즌 일본 프로야구에서 잔부상을 겪었기에 예전의 강속구가 나올지는 지켜봐야 한다.

SSG 랜더스의 이반 노바도 이름난 파이어 볼러다. 메이저리그에 활약한 2018 시즌에는 98.6마일(158.7㎞)의 속구를 던졌다. 2020 시즌에는 최고 95.2마일(153.2㎞)을 기록했다. 타자 허를 찌르는 속구를 바탕으로 메이저리그에서 통산 90승을 거뒀다. KIA 타이거즈의 로니 윌리엄스도 최고 155㎞를 던지는 강속구 유형이다. 삼성 라이온즈 알버트 수아레즈 역시 155㎞에 달하는 공을 던진다. LG 트윈스 아담 플럿코는 지난 시즌 151㎞의 구속을 기록했다.

외국인 투수들은 타고난 신체 조건을 바탕으로 국내 투수에 비해 구속이 빠른 편이다. 국내에서는 키움 히어로즈 안우진이 지난해 10월 두산과의 경기에서 전광판에 시속 160㎞가 찍히는 속구를 던지며 파이어 볼러 대열에 이름을 올렸다. KBO 리그 역대 최고 공인 구속은 2012년 LG 트윈스 소속이던 레다메스 리즈가 당시 SK 와이번스를 상대로 던진 162.1㎞다. 국내 선수 중에선 롯데 최대성이 2012년 한화와의 경기에서 던진 158.7㎞의 직구가 가장 빠른 기록으로 남아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 레미콘 노사 극적으로 운반비 협상 타결
  3. 3부산시장 후보 장점은…변성완 “새로움” 박형준 “리더십”
  4. 4한덕수 국무총리 21일 임기 시작..."盧 추도식 참석"
  5. 5부산서 마을버스와 택시 충돌...승객 10여 명 부상
  6. 6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 경찰 본격 수사
  7. 7국립부산과학관 ‘과학문화바우처’ 사업 진행
  8. 821일 부울경 어제보다 더워요...낮 한때 곳곳 소나기
  9. 9창동예술촌 가상현실 날개 단다
  10. 10이준석, 광주서 '현수막 훼손범' 대면...알고보니 취객
  1. 1부산시장 후보 장점은…변성완 “새로움” 박형준 “리더십”
  2. 2한덕수 국무총리 21일 임기 시작..."盧 추도식 참석"
  3. 3이준석, 광주서 '현수막 훼손범' 대면...알고보니 취객
  4. 4한미 정상회담서 "부산 엑스포 유치 논의는 없어"
  5. 5윤 "경제안보 시대 맞춰 한미동맹 진화" 바이든 "한미동맹 한단계 격상"
  6. 690분 예정서 110분으로 길어진 회담, "정상간 케미 잘 맞았다"
  7. 7[전문] 한미 정상 공동성명 발표
  8. 8변성완-박형준, 공식선거운동 첫 주말 민심 잡기
  9. 9바이든 용산 대통령실 도착, 정상회담 시작
  10. 10인천 계양을 이재명, 상대 후보에 오차범위내 역전 허용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 레미콘 노사 극적으로 운반비 협상 타결
  3. 3국립부산과학관 ‘과학문화바우처’ 사업 진행
  4. 4제 1016회 로또 당첨번호 추첨...1등 22억
  5. 5현대중공업그룹 4기 기술연수생 모집
  6. 6온라인몰에 밀려 짐싸는 대형마트…그 자리엔 주상복합 쑥쑥
  7. 7레미콘 파업에 신항 서‘컨’(서쪽 컨테이너 부두) 공사 스톱
  8. 8이번주 부산 아파트 매매가 소폭 상승으로 전환
  9. 9정부, 추경 통과 후 3일 이내 코로나 손실보전금 지급
  10. 10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1. 1올해 집 사? 말아?… 전문가 4명에게 물었더니
  2. 2부산서 마을버스와 택시 충돌...승객 10여 명 부상
  3. 3에쓰오일 울산공장 폭발·화재 경찰 본격 수사
  4. 421일 부울경 어제보다 더워요...낮 한때 곳곳 소나기
  5. 5창동예술촌 가상현실 날개 단다
  6. 6부산 코로나 11일째 2000명 미만...16주 만에 토요일 최저치
  7. 7길 안비켜준다고 행인 집단 폭행한 조폭 추종세력 전원 구속
  8. 8울산시 21일 18시까지 651명 확진...누적 37만3371명
  9. 9영화 '친구'가 현실로... 칠성파, 20세기파에 집단 칼침
  10. 10'부산판 블랙리스트' 박태수·신진구 혐의 인정...오거돈은 부인
  1. 1사직서 MLB·KBO 올스타 경기 열릴까
  2. 2손흥민, 득점왕·챔스행 모두 거머쥐나…EPL 운명의 23일
  3. 32025 세계도핑방지기구(WADA) 총회 부산 유치 확정
  4. 4초크는 ‘미는 힘’으로...주짓수 고수의 비결
  5. 5최준용·한동희 너무 달렸나…롯데 투·타 핵심 동반 부진
  6. 6"탁구도시 명성 찾겠다" KRX, 부산연고 실업구단 창단 눈앞
  7. 7승점 1점차…맨시티·리버풀 최종전서 우승가린다
  8. 8“전국대회 개최 추진…부산에 씨름의 꽃 피울 것”
  9. 9은퇴 시즌 맞아? 불혹의 이대호 타율 2위 맹타
  10. 10살라흐 부상 결장…손흥민 득점왕 뒤집나
우리은행
골프&인생
골프장 3개 지은 건설사 회장님, 주말엔 필드 관리반장 자처
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아이언 잘 치는 방법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