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알고 보는 베이징 <6> 스켈레톤·루지

썰매에만 의지…시속 150㎞ 질주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1-25 19:52:05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조향·제동장치 없는 스켈레톤
- 선수가 무게중심 이동하며 조종
- 루지 1000분의 1초에 승부 갈려

스켈레톤은 썰매에서 가장 짜릿한 종목으로 꼽힌다. 차량 형태의 썰매가 몸을 보호해주는 봅슬레이와 달리 길이 1m 안팎의 판 모양인 비교적 단순한 썰매에 의지해 트랙에 몸을 내던져야 한다.

머리를 전방에 두고 엎드려서 달리는 점이 루지와는 다르다. 이 때문에 공포감은 배가 된다. 최고 속도가 시속 150㎞에 이르지만, 안전장치는 턱 보호대가 달린 헬멧, 팔꿈치 보호대 정도에 불과하다.

몸이 썰매에서 떨어지지 않게 지지해주는 것은 양옆의 핸들뿐이다. ‘스켈레톤’(skeleton)이라는 이름은, 이 핸들의 모양이 사람의 ‘갈비뼈’를 닮은 데서 비롯됐다.

스켈레톤에는 제동, 조향 장치가 따로 달려있지 않다. 선수가 무게중심을 이동하는 방식으로 조종하기에 유연성이 중요하다.

다른 썰매 종목처럼 유럽 산악지대에서 스포츠로 자리 잡은 스켈레톤은 1928년 생모리츠에서 열린 제2회 동계올림픽에서 정식종목으로 첫선을 보였지만 위험하다는 이유로 정식종목에서 빠졌다가 채택되기를 반복했다.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부터는 정식종목의 지위를 유지하고 있다. 여자부 경기가 추가돼 금메달 수가 2개로 늘어난 것도 이 대회부터다.

한국에서는 2002년 솔트레이크시티 대회 때 강광배 한국체대 교수가 스켈레톤 종목에 처음 출전했다. 2018년 평창 대회에서 윤성빈(강원도청)이 아시아 썰매 사상 첫 금메달을 따내면서 한국은 스켈레톤 강국으로 급부상했다. 이번 대회에서는 윤성빈이 두 대회 연속 입상에 도전하는 가운데, 정승기(가톨릭관동대)도 메달 사냥에 나선다.

루지는 1964년 인스브루크 대회에서 처음 올림픽 정식종목으로 치러졌다.

루지에는 남자 1인승과 2인승, 여자 1인승, 팀 릴레이 등 4개 금메달이 걸려있다. 팀 릴레이는 여자 1인승-남자 1인승-남자 2인승 순으로 트랙을 주행한 뒤 합산 기록으로 순위를 정한다. 앞 주자가 결승선 터치 패드를 치면 후발 주자가 출발한다. 소수점 아래 두 자릿수까지 기록을 재는 봅슬레이, 스켈레톤과 달리 루지는 1000 분의 1초까지 따져 순위를 가른다. 한국 루지 대표팀은 3회 연속 전 종목 출전권을 확보했다. 남자 1인승은 임남규(경기도루지연맹), 2인승은 박진용(경기주택도시공사)-조정명(강원도청), 여자 1인승은 독일 출신 귀화 선수 에일린 프리쉐(경기주택도시공사)가 메달 도전에 나선다. 팀 릴레이에도 이들이 출전한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계약 해지냐 유지냐…‘촉진3구역’ 조합-건설사 갈등
  2. 2[최원준의 음식 사람] <58> 경남 옛 쇠전 소고기국밥 (하)
  3. 3해운대구청장 여야 후보, 장외로 번진 TV토론 공방
  4. 4[국립 인간극장] <18> 벼루 - 유길훈 벼루장
  5. 5차도 위 운동원, 안전지대 불법주차…아찔한 선거 유세전
  6. 6‘2군행 처방’ 먹혔나…달라진 고승민
  7. 7삼겹살값 1년새 35%(소비자원 기준) 급등…이젠 서민음식이라 못 하겠네
  8. 8민심 스킨십에 집중한 변성완, 잇단 지지선언 힘얻는 박형준
  9. 9美 텍사스 초등학교서 총기 난사…학생 등 최소 15명 사망
  10. 10부정심사 시도 드러났지만 솜방망이 징계…불신 자초한 부산미협
  1. 1해운대구청장 여야 후보, 장외로 번진 TV토론 공방
  2. 2민심 스킨십에 집중한 변성완, 잇단 지지선언 힘얻는 박형준
  3. 3노마스크 열병식 탓? 北 코로나 사망 군인 줄잇나
  4. 4북한 동쪽으로 탄도미사일 3발 발사…윤 대통령 NSC 소집
  5. 5강서구 노기태·김형찬, 선거운동 신경전 과열
  6. 6'정책협약식''선대위 합동회의'... 변성완 박형준 지지층 결집 총력
  7. 7"상시 대비 태세를" 윤 대통령, 北 도발 95분 만에 NSC 회의 주재
  8. 8강서구 여야 공약 ‘하단~녹산선 지하화·조기준공’ 동시 추진 어렵다
  9. 9함양군수 선거, 무소속 돌풍 부나
  10. 10정호영 자진사퇴…윤석열 정부 행정공백 장기화 우려
  1. 1계약 해지냐 유지냐…‘촉진3구역’ 조합-건설사 갈등
  2. 2삼겹살값 1년새 35%(소비자원 기준) 급등…이젠 서민음식이라 못 하겠네
  3. 3고령화·코로나에 부산 3월 사망자 88% 폭증…'전국 최고'
  4. 4“살아 움직이는 동화왕국 생생…어른들도 동심에 빠져 뿌듯”
  5. 5‘죽음의 단타’ 루나 이용자 열흘간 18만 늘어
  6. 6고유가에 기름 구매도 뚝…4월 휘발유·경유 소비 18%↓
  7. 7"고기는 NO" 국내 채식주의자 10명 중 5명은 ‘비건’
  8. 8"현금 필요 없어 편리" 10명 중 8명은 간편결제서비스 이용
  9. 9루나 폭락 충격 받았나... 국민 70% "암호자산 규제 필요"
  10. 10코로나 확산, 中 주요도시 봉쇄영향...국내업체 매출 감소
  1. 1차도 위 운동원, 안전지대 불법주차…아찔한 선거 유세전
  2. 2낚시바늘에 걸린 주사기 더미... '마약 투약' 조폭 2명 구속
  3. 3검찰, 의사 살해·암매장 사건 여성 단독범 기소
  4. 4회삿돈 13억 빼돌린 경리 부장 "유흥비 개인채무에 탕진"
  5. 5하동서 음주운전 40대 경운기 치고 뺑소니... 2명 사상
  6. 6일상 속 수학…산업 속 수학 <2> 암호와 수학
  7. 7낙동강 농산물서 녹조 독성 확인됐지만…검사 기준이 없다
  8. 8전직 은행원·위장 언론인... 200억 원대 대출 사기단 10명 덜미
  9. 9군용 수리온, 민수헬기로 인증... 공공헬기 시장 진입 가속화
  10. 10김해 신축 아파트 급증... 초등학교 신설 잰걸음
  1. 1‘2군행 처방’ 먹혔나…달라진 고승민
  2. 2여자 축구 간판 지소연 수원FC위민 입단
  3. 3토트넘 7월 한국 온다…수원서 세비야와 격돌
  4. 4“손흥민은 월드클래스” 파워랭킹 1위·베스트11 석권
  5. 5김효주·최혜진 LPGA ‘매치 퀸’ 도전
  6. 6[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철벽 불펜 균열…마무리 교통정리 필요해
  7. 7EPL 득점왕 손흥민 보유국…“부럽다” “질투난다” 아시아가 들썩
  8. 8맨시티, 5분 만에 기적의 3골…리버풀 제치고 ‘EPL 2연패’
  9. 9‘EPL 정복’ 손흥민, 내달 벤투호 선봉 선다
  10. 10롯데, 허무한 끝내기 사사구 허용하며 SSG에 2-3 패배
우리은행
골프&인생
한 손의 골퍼…장애인·소외층 함께하는 ‘희망 플레이’의 꿈
김지윤 프로의 쉽게 치는 골프
어프로치 잘 하는 법
  • 부산해양콘퍼런스
  • 부산야구사 아카이브 공모전
  • 낙동강 일러스트 공모전
  • 제21회 국제신문 전국사진공모전
  • 바다식목일기념 대국민 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