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5위만 보고 달렸는데…9위 추락 걱정할 판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9-12 19:42:47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NC와 낙동강더비 2연전 참패
- 5위와 7경기 차 추격 어려워져
- 8위 0.5경기 9위와는 3경기 차
- SSG·키움·kt과 줄줄이 맞대결
- 동력 상실 속 연패 불안감 엄습

롯데 자이언츠가 추석 연휴를 지나면서 가을 야구와 사실상 멀어졌다. 지난 주말 NC 다이노스와의 ‘낙동강 더비’ 두 경기 모두 참패한 것이 결정적이다. 이번 주 일정도 모두 강팀과의 맞대결이라 8위 추락을 걱정해야 하는 처지다.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이 지난 11일 열린 NC 다이노스와의 경기에서 마운드를 내려오고 있다. 롯데 자이언츠 제공
롯데는 지난주 KIA 타이거즈, 삼성 라이온즈, NC 다이노스를 상대로 2승 4패를 기록했다. 첫 3연전에서는 2승 1패로 선전했지만 이후 3연패를 당하고 말았다. 특히 추석 연휴 주말에 열린 NC와의 경기에서 내리 2패를 당하며 6위 자리를 내주고 7위로 추락했다.

이번에도 마운드가 부진했다. 투수진은 지난주 2승 4패 2세이브를 올렸다. 평균자책점은 6.11로 kt wiz와 함께 공동 꼴찌를 기록했다. 선발(5.22)과 불펜(7.23) 평균자책점은 모두 리그 9위로 좋지 못했다. 선발 투수 중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한 선수는 나균안(지난 8일 삼성전 7이닝 1실점)뿐이었다. 박세웅은 지난 11일 NC전에서 2⅓이닝 동안 9피안타 7실점 하며 부진했다. 2⅓이닝은 자신의 올 시즌 최소 이닝 투구다.

타격은 타율 0.306으로 리그 2위를 기록했으나 득점권 타율은 0.255(리그 6위)에 그쳐 찬스 때 집중력이 떨어지는 모습을 노출했다.

NC에 6위 자리를 내준 롯데는 5위 KIA와의 승차가 7경기로 벌어져 가을 야구 희망이 사실상 사라졌다. 12일 기준 잔여 경기는 17. KIA와의 7경기 차를 뒤집기는 기적에 가깝다.

NC와의 승차도 2.5경기로 벌어진 반면 8위 삼성과는 0.5경기에 불과하다. 9위 두산과의 승차도 3경기로 좁혀져 이번 주 결과에 따라 9위 추락도 가능한 상황이다.

롯데는 13일부터 SSG 랜더스와 키움 히어로즈를 홈에서 만나고 주말에는 원정에서 kt를 상대한다. 모두 올 시즌 포스트 시즌 진출이 사실상 확정적인 강팀이다. 특히 선두 SSG는 2위 LG 트윈스와 4경기 차이이긴 하지만 계속해서 위협을 받고 있고, 3위 키움과 4위 kt는 서로 0.5경기 차로 3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고 있어 승리를 위한 동기부여가 높은 상황이다. 반면 롯데는 추석 연휴를 지나며 가을야구라는 동력이 사라진 상황이어서 팀 전체 분위기가 떨어진 점이 우려스럽다.

롯데는 13일 주중 첫 경기에서 댄 스트레일리가 선발로 나선다. SSG 역시 에이스 월머 폰트가 마운드에 오른다. 스트레일리는 올 시즌 SSG전에 1경기 선발로 나서 6이닝 2실점으로 승리를 따냈다. 폰트는 롯데전에 4번 선발 등판해 완투 1번 포함 4승 평균자책점 1.24로 빼어난 활약을 펼쳤다. 롯데로서는 첫 단추를 잘 끼운다면 분위기 반전에 나설 수 있지만 패한다면 4연패에 빠져 힘든 한 주가 될 수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2. 2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3. 3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4. 4“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5. 5[사설] 부산 그린벨트 1000만 평 풀기 전 살펴야 할 것
  6. 6울산시 수소전기차 보조금 대당 3400만 원 쏜다...200대 한정
  7. 7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8. 8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9. 9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10. 10‘50인 이상 기업’ 재해사망 되레 증가…이 와중에 처벌 완화?
  1. 1부산 온 김기현 "가덕신공항을 '김영삼 공항'으로"
  2. 2텃밭서 결백 주장한 이재명…‘당헌 80조’ 다시 고개
  3. 3나경원 빠지자… 안철수 지지율 급등, 김기현과 오차범위 내 접전
  4. 4대통령실 “취약층 난방비 2배 지원” 野 “7조 원 국민지급을”
  5. 5金 “공천 공포정치? 적반하장” 安 “철새? 당 도운 게 잘못인가”
  6. 6북 무인기 도발 시카고협약 위반?...정부 조사 요청 검토
  7. 7북한, 우리 정부 노조 간섭 지적, 위안부 강제징용 해결 촉구 왜?
  8. 8‘고준위 방폐물 특별법’ 국회 공청회서 찬반 충돌
  9. 9김건희 여사, 與여성의원 10명과 오찬 "자갈치 시장도 방문하겠다"
  10. 10부산시의회 새해 첫 임시회 27일 개회
  1. 1카드 한 장으로…외국인 관광객, 부산 핫플 30곳 투어
  2. 2은행 영업시간 복원에 노조 “수용불가”…금감원장 “강력 대응” 경고
  3. 3“엑스포 유치 써달라” 부산 원로기업인들 24억 또 통 큰 기부
  4. 4울산시 수소전기차 보조금 대당 3400만 원 쏜다...200대 한정
  5. 54월 부산항에 입국 면세점 인도장 오픈
  6. 6증권사 ‘ST플랫폼’ 선점 나섰는데…부산디지털거래소 뒷짐
  7. 7지역 기업인 소망은…엑스포 유치, 가덕신공항 착공
  8. 8은행 영업시간 30일 정상화…오전 9시 개점
  9. 9난방비 절약 이렇게 하면 된다…"온도 1도만 낮춰도 효과"
  10. 10올해 공공기관 투자 63조 원 확정…SOC·에너지에 51조
  1. 1“위트컴 뜻 기리자” 미국서도 모금 열기
  2. 2‘50인 이상 기업’ 재해사망 되레 증가…이 와중에 처벌 완화?
  3. 3동아대 13년 만에 등록금 3.95% 인상…대학 등록금 인상 신호탄 될까?
  4. 4부산교대 등록금 오르나
  5. 5부산 지역 강한 바람, 내일 오전까지... 간밤 눈은 날리다 그쳐
  6. 63년 만에 마스크 벗는 교실… 통학버스에선 반드시 착용
  7. 73년 만에 마스크 벗는 교실… 통학버스에선 반드시 착용
  8. 8강풍주의보 내린 부산, 엘시티 고층부 유리창 '와장창'
  9. 94월 BIE실사, 사우디 따돌릴 승부처는 유치 절실함 어필
  10. 10대형견 차별? 반려견 놀이터 입장 제한 의견 분분
  1. 1벤투 감독 ‘전화찬스’…박지수 유럽파 수비수 됐다
  2. 2이적하고 싶은 이강인, 못 보낸다는 마요르카
  3. 3쿠바 WBC 대표팀, 사상 첫 ‘미국 망명선수’ 포함
  4. 4빛바랜 이재성 리그 3호골
  5. 5러시아·벨라루스, 올림픽 출전하나
  6. 6토트넘 ‘굴러온 돌’ 단주마, ‘박힌 돌’ 손흥민 밀어내나
  7. 7보라스 손잡은 이정후 ‘류현진 계약’ 넘어설까
  8. 8돌아온 여자골프 국가대항전…태극낭자 명예회복 노린다
  9. 9‘골드글러브 8회’ 스콧 롤렌, 6수 끝 명예의 전당 입성
  10. 102승 도전 김시우, 욘 람을 넘어라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