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준영 기자의 전지적 롯데 시점] 불혹 이대호 ‘최고령 타격왕’으로 피날레 장식할까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9-19 19:52:45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KBO리그 첫 40대 타격왕 도전
- 이달 4할 맹타 시즌타율 0.339
- 피렐라에 단 5리 뒤진 타격 2위
- 타이틀 땐 한·미·일 최고령 기록
- 최다안타 3위…다관왕 기대감

타율 0.339 홈런 20개 88타점.

이대호
롯데 자이언츠 이대호(40)의 올 시즌 타격 지표다. 롯데 타선에서 타율 홈런 타점에서 독보적인 1위다.

은퇴 투어를 진행하고 있는 선수의 기록이라고 하기에는 엄청나다. 게다가 이대호의 나이가 올해로 만 40세라는 점에서 더욱 그 가치는 높다.

롯데의 가을야구 진출 불씨가 꺼져가는 가운데 이제 부산 갈매기의 시선은 이대호의 ‘은퇴 시즌 타격왕’으로 쏠린다. KBO 리그 첫 40대 타격왕을 비롯해 타격 부문 다관왕을 차지하는 새 역사에 대해 부산은 물론 전국 야구팬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19일 기준 각 구단은 적게는 10경기(키움 히어로즈), 많게는 18경기(LG 트윈스)를 남겨 두고 있다. 리그 전체로는 720경기 중 649경기를 치러 90.1%를 소화했다.

개인 타이틀 가운데 예측이 어려울 정도로 치열한 부문은 타격왕이다.

삼성 라이온즈 호세 피렐라가 0.344로 선두를 달리고 있다. 롯데 이대호와 NC 다이노스 박건우, 키움 히어로즈 이정후가 모두 0.339로 공동 2위를 형성하며 맹추격하는 형국이다.

애초 삼성 피렐라와 키움 이정후의 2파전으로 진행되는 듯했던 타격왕 경쟁은 롯데 이대호가 가세하면서 한껏 달아올랐다. 이대호는 이달 들어 타율 0.452의 맹타를 휘둘렀다. NC 박건우도 최근 규정타석을 채우며 단숨에 선두 경쟁에 합류했다.

이대호가 타격왕에 오른다면 KBO 리그 첫 40대 타격왕이 된다. 현재는 2013년 만 38세 11개월 10일의 나이로 타격왕(0.348)에 오른 이병규(전 LG 트윈스)가 최고령 타격왕 기록을 갖고 있다.

KBO를 넘어 미국과 일본을 통틀어서도 최고령 타격왕에 오르게 된다. MLB에서는 2004년 배리 본즈가 만 40세 71일의 기록으로 타격왕(0.362)을 차지했다. 일본에서는 1989년 워런 크로마티(요미우리 자이언츠)를 포함한 3명의 선수가 기록한 36세가 최고령 타격왕이다.

이대호가 올 시즌 종료일에 타격왕이 된다면 40세 3개월 17일로 한·미·일의 기록을 넘어설 수 있다. 동시에 장효조, 양준혁과 함께 리그 최다 타격왕(4회)의 기록도 세운다.

이대호는 최다 안타 부문에서도 경쟁 중이다. 현재 피렐라가 173개로 선두고, 이정후(172개)와 이대호(169개)가 뒤를 잇는다. 롯데가 11경기, 삼성이 14경기를 남겨 둔 상황이어서 피렐라가 조금 더 유리하지만 몰아치기에 능한 이대호가 충분히 판을 뒤집을 수도 있다.

메이저리그를 호령했던 전설적인 선수들도 40대라는 세월의 무게 앞에서는 제대로 힘을 쓰지 못했다. ‘타격의 달인’ 스즈키 이치로 조차 40세 시즌인 2014년 뉴욕 양키스 소속으로 102안타를 친 이후 한 번도 세 자릿수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을 정도다.

◇ KBO 타율·최다 안타 부문 상위 랭커

▷타율

1위

삼성

호세 피렐라

0.344

공동2위

롯데

이대호

0.339

NC

박건우

키움

이정후

▷최다 안타

1위

삼성

호세 피렐라

173개(잔여 경기 14)

2위

키움

이정후

172개(잔여 경기 10)

3위

롯데

이대호

169개(잔여 경기 11)

※9월 19일 기준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2. 2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3. 3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4. 4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5. 5[종합]‘부산 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정유정 “호기심 때문에 죽였다”
  6. 6BIFF 내부 폭로에 다시 격랑…허문영 “복귀 없다”
  7. 7“호기심 때문이었다”…‘부산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자백
  8. 8[근교산&그너머] <1334> 통영 연화도~우도 둘레길
  9. 9‘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10. 10“퇴사하고 유튜버 할래” 허언증 되지 않게…성공 노하우 나눠요
  1. 1공공기관장 청문회 확대 놓고…부산시-의회 재충돌 우려
  2. 2“일본 오염수 처리 주요설비 확인”…野 “결론도 없는 국민 기만”(종합)
  3. 3북한 이례적 위성 발사 실패 장면 공개..."계속 날리겠다" 의지 표명?
  4. 4“전쟁 터졌나” 서울시민 새벽 혼비백산…경계경보 문자 논란
  5. 5북한 우주발사체 서해 추락…“곧 2차 발사”
  6. 6권익위 "선관위 '특혜 채용' 단독조사 착수, 퇴직자도 대상"
  7. 7“포용도시 부산, 다양한 언어로 알리자”
  8. 8[정가 백브리핑] 여의도연구원 부원장 자리는 체급 올려주는 동아줄?
  9. 911년 전 실패 판박이…김정은, 전승절 치적 위해 서둘렀나
  10. 10선관위 “간부 자녀 채용 부당한 영향력 정황 발견”
  1. 1“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수욕장 개장에 영향 미치지 않을 것”
  2. 2로또 조작 의혹에 '150명 방송 참관' 추진…"1700명 신청"
  3. 3"세수 감소에 부산 교부세 최대 1680억↓…광역시 중 최다"
  4. 4마린시티 유일 미개발 ‘금싸라기 땅’ 고급 실버타운 추진
  5. 5정부 "넥슨 故 김정주 유족 물납지분 4.7조 가치"…매각 착수
  6. 6지난해 상장사 매출 1조원 이상 258곳...10조는 38곳
  7. 7부산역 반경 1km '창업가 거리' 된다
  8. 8부산 다대소각장 매각 4번 연속 실패…市 “포기 않고 또 추진”
  9. 9섬에서 에어컨 수리 쉬워진다...고압가스, 여객선 운반 허용
  10. 10전세사기 피해자 인정 여부 결정할 조직 본격 가동
  1. 1승학터널 건설 본격화...부산시-현대건설 오늘 실시협약
  2. 2버스기사 “왕복 50㎞ 출퇴근 못해”…강서차고지 개장 차질 빚나
  3. 3부산 울산 경남에 다시 비...돌풍 천둥 번개 내리칠 수도
  4. 4부산 택시 기본료, 1일부터 4800원
  5. 5[종합]‘부산 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정유정 “호기심 때문에 죽였다”
  6. 6“호기심 때문이었다”…‘부산또래살인사건’ 피의자 자백
  7. 7‘살인’ 웹 검색하고 도서관 범죄소설 대출…계획범죄 정황(종합)
  8. 8통영 갈도 해상서 '닻 올리다가' 5t 어선 전복..승선원 3명은 구조
  9. 9"5년 이상 계속한 길고양이 연쇄 살해범 강력히 처벌하라"
  10. 10대전~통영고속도로, 거제 연장 본격 추진
  1. 110경기서 ‘0’ 롯데에 홈런이 사라졌다
  2. 2“경기 전날도, 지고도 밤새 술마셔” WBC 대표팀 술판 의혹
  3. 3세계 1위 고진영, 초대 챔프 노린다
  4. 4264억 걸린 특급대회…세계랭킹 톱5 총출동
  5. 5김민재, 올해 세리에A ‘최고의 수비수’에 도전
  6. 6롯데, LG 선발 플럿코에 무기력 1-6 패배
  7. 7“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8. 8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9. 9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10. 10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