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은퇴 앞둔 푸홀스, MLB 역대 4번째 700홈런 쏘았다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기록의 사나이’ 앨버트 푸홀스(42·세인트루이스 카디널스)가 은퇴를 앞두고 마침내 역사적인 통산 700호 홈런을 쳤다.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세인트루스 카디널스와 LA 다저스의 경기에서 세인트루이스의 앨버트 푸홀스가 4회 2사 1, 2루에서 커리어 통산 700호 홈런을 쏘아올리고 있다. USA TODAY Sports 연합뉴스
푸홀스는 24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LA 다저스와의 원정경기에 2번 지명 타자로 출전해 통산 699호, 700홈런을 연타석으로 터뜨려 대망의 700홈런 고지를 밟았다.

메이저리그에서 700홈런을 달성한 선수는 배리 본즈(762개), 행크 에런(755개), 베이브 루스(714개)에 이어 푸홀스가 역대 4번째다.

ESPN에 따르면, 다저스는 올 시즌 후 은퇴하는 푸홀스와 세인트루이스 명포수 야디에르 몰리나의 마지막 다저스타디움 원정 시리즈를 기념해 경기 전 둘에게 골프백을 선물했다.

푸홀스는 마이크를 잡고 은퇴 선물을 마련한 다저스 구단과 팬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건넸다.

다저스 왼손 선발 투수 앤드루 히니를 맞아 이날 선발 출전 기회를 잡은 푸홀스는 0-0인 3회 1사 1루에서 히니의 시속 151㎞짜리 빠른 볼을 잡아당겨 좌중간 스탠드로 향하는 선제 투런 아치를 그렸다.

시즌 20호이자 통산 699번째 대포를 발사해 700홈런 가능성을 높인 푸홀스는 4회 2사 1, 2루에서는 바뀐 오른손 투수 피 빅퍼드의 몸쪽에 떨어지는 슬라이더를 퍼 올려 다시 좌중간 담을 넘기는 석 점 홈런을 터뜨리고 대기록 달성을 자축했다.

홈런임을 직감한 푸홀스는 베이스를 돌며 양팔을 활짝 펴고 환호했고, 다저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팬들은 역사적인 순간을 만끽하며 지난해 잠시 다저스에 몸담았던 푸홀스의 위업을 함께 기뻐했다.

푸홀스는 홈을 밟은 뒤 오른쪽 백스톱에 있던 라이벌이자 친구인 아드리안 벨트레에게 다가가 기쁨의 하이 파이브를 나눴다.

푸홀스보다 한 살 많은 벨트레는 다저스와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뛰고 2018년 은퇴했다. 푸홀스와는 같은 도미니카공화국 출신으로 절친하다.

이날 안타 2개를 보탠 푸홀스는 통산 안타를 3377개로 늘려 700 홈런과 3000 안타를 모두 달성한 역대 두 번째 선수가 됐다. 이 부문 1호 주인공은 안타도 3771개를 남긴 행크 에런이다.

MLB닷컴은 또 빅리그에서 22시즌째 뛰는 푸홀스가 에런(20회), 본즈(19회) 다음으로 많이 한 시즌 홈런 20개 이상(18회)을 쳤다고 소개했다. 푸홀스가 20홈런 이상을 친 건 3년 만이다.

푸홀스는 또 타점 5개를 쓸어 담아 통산 타점 2208개로 이 부문 2위 베이브 루스(2214개)를 6개 차로 추격했다. 세인트루이스가 앞으로 10경기를 남겨 푸홀스는 타점을 더 보탤 수 있다.

 세인트루이스는 다저스를 11-0으로 완파하고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선두를 질주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부울경 아우른 대문호의 궤적…문학·법학·지역문화로 풀다
  4. 4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5. 5‘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6. 6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7. 7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8. 8"다시 뛰어든 연극판…농담 같은 재밌는 희곡 쓸 것"
  9. 9[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10. 10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1. 1여야 예산안 ‘2+2 협의체’ 담판…이상민 거취 최대 뇌관
  2. 2영도 등장 김무성, 다시 움직이나
  3. 3尹 "정유·철강 업무개시명령 준비" "민노총 총파업은 정치파업"
  4. 4빨라지는 與 전대 시계, 바빠지는 당권 주자들
  5. 5文, 서훈 구속에 "남북 신뢰의 자산 꺾어버려" 與 "책임 회피"
  6. 6서훈 전 국가안보실장 19시간 심사 끝 구속
  7. 7尹대통령, 벤투 감독·손흥민과 통화 "국민에 큰 선물 줘 고맙다"
  8. 8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9. 9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10. 10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1. 1부산 코스피 상장사 3곳 중 1곳 적자…양극화 심화
  2. 2북극이 궁금한 사람들, 부산에 모이세요
  3. 3최병오 패션그룹 형지 회장, 부산섬유패션聯 회장 취임
  4. 4부자들은 현금 늘리고 부동산 비중 줄였다
  5. 5복지용구 플랫폼 선도업체…8조 재가서비스 시장도 노린다
  6. 6정부, 출하차질 규모 3조 추산…시멘트·항만 물동량은 회복세
  7. 7민관 투자 잇단 유치…복지 지재권 45건 보유·각종 상 휩쓸어
  8. 8치매환자 정보담긴 ‘안심신발’ 이달부터 부산 전역 신고 다닌다
  9. 9김장비용 20만 원대 이하 진입 ‘초읽기’
  10. 1034주년 맞은 파크랜드, 통 큰 쇼핑지원금 쏜다
  1. 1섬 고속도로(여수~남해~통영~거제~부산) 추진…경남 1일 생활권 시동
  2. 2인권침해 부랑아 시설 영화숙 ‘최후의 아동’ 명단 찾았다
  3. 3아이들 “기후위기로 활동·학습 제약”…건강관리 정책 촉구도
  4. 4발달장애센터 건립의 꿈, 엄마는 끝내 못 이루고 하늘로
  5. 5간호사 업무범위 쟁점…의사 등 반발
  6. 6[노인일자리 새로운 대안…우리동네 ESG센터] <5> 노인인력개발원 부울본부 김영관 본부장 인터뷰
  7. 7“환경운동 필요성 알리는 전도사…아동 대상 강연 등 벌써 설레네요”
  8. 8‘19인 명단’ 피해자 중 극소수…기한 없이 추적 조사해야
  9. 9민노총 부산신항서 대규모 연대 투쟁…‘쇠구슬 테러’ 3명 영장
  10. 10“고리원전 영구 핵폐기장화 절대 안 된다”
  1. 1‘16강 기적’ 거침없는 벤투호…브라질 꺾으면 한일전 가능성
  2. 2[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브라질, 걸어 잠근 팀에 고전…역습 노리면 승산 있다”
  3. 3재미없음 어때…네덜란드 가장 먼저 8강 진출
  4. 4더는 무시 못하겠지…강호들 ‘죽음의 늪’ 된 아시아 축구
  5. 516강 안착 일본 “우린 아직 배고프다”
  6. 6에어컨 없는 구장서 첫 야간경기 변수
  7. 7토너먼트 첫골…메시 ‘라스트 댄스’ 계속된다
  8. 8브라질 몸값 1조5600억, 韓의 7배…그래도 공은 둥글다
  9. 9또 세계 1위와 맞짱…한국, 톱랭커와 3번째 격돌 '역대 최다 동률'
  10. 10메시 활약 아르헨티나 8강행...미국 꺾은 네덜란드와 준결승 다퉈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