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29일 지면 5강 희망 끝…푹 쉰 롯데, KIA 잡아라

광주서 올 시즌 마지막 맞대결

  • 이준영 기자 ljy@kookje.co.kr
  •  |   입력 : 2022-09-28 19:33:48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상대전적 4승 11패 절대 약세
- 원정서 3승… 홈보다 성적 좋아
- 역전 불씨 살리기 총력전 예고

올 시즌 유독 KIA 타이거즈에 힘을 못 쓴 롯데 자이언츠가 최종 맞대결에서 웃을 수 있을지 관심을 모은다. 실낱같은 5강 희망이 아직은 남아 있는 만큼 총력전이 예상된다.

롯데는 29일 오후 6시30분 광주 KIA챔피언스파크에서 KIA와 올 시즌 마지막 맞대결을 갖는다.

상대 전적은 4승 11패로 롯데가 절대 약세다. 승률이 0.267로 다른 상대팀들 중 가장 약했다. 특히 지난 7월 23일에는 홈에서 0-23으로 대패하며 완전히 체면을 구겼다. 당시 3연전을 모두 패한 롯데는 후반기 시작과 동시에 이 시리즈 포함 7연패를 당하며 사실상 가을 야구와 멀어지기 시작했다.

이번 경기가 원정이라는 점은 그나마 다행이다. 올 시즌 롯데는 사직에서 KIA를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 6전 6패다. 그나마 울산 문수경기장에서 1승을 거뒀다. 시즌 전체로 봐도 홈 승률은 0.378인 반면 원정 승률은 0.529로 높다.

롯데 투수진은 KIA를 상대로 사직에서 평균자책점 9.50으로 부진했다. 타자들 역시 타율 0.223로 부진하며 6경기서 단 17득점에 그쳤다. 반면 원정에서는 투수들이 평균자책점 4.20, 타자들이 타율 0.253으로 홈에서보다 나은 모습을 보였다.

롯데는 지난 25일부터 충분한 휴식을 취한 만큼 최상의 컨디션을 가진 선발 투수를 내보낼 수 있다. 올 시즌 찰리 반즈는 KIA전에서 2패 평균자책점 5.75이지만 광주에서는 1패 평균자책점 2.70을 기록 중이다. 댄 스트레일리는 홈에서 한 차례 나서 5이닝 3실점을 그록했고, 박세웅은 1승 1패 평균자책점 2.86이며 광주에서는 1승 평균자책점 2.45의 성적으로 좋다. 타자 중에서는 이대호가 광주에서 타율 0.393(28타수 11안타)으로 좋았다.

롯데가 이날 경기에서 패한다면 KIA와의 승차는 4.5경기 차이로 벌어져 가을 야구의 희망은 완전히 사라진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기장 ‘야구 명예의 전당’ 본궤도
  2. 2부산시립 아동병원 추진…24시간 응급의료도 보강
  3. 3해상 택시·버스 사업은 처음이라…운영자 선정 골머리
  4. 4[근교산&그너머] <1325> 남해 바래길 6코스 죽방멸치길
  5. 5“내가 개그맨 출신인데 안 웃기면 어떡하나, 영화연출 부담감 컸죠”
  6. 6짐은 숙소로 부칠게요, 빈손여행 하세요
  7. 7전통사찰 건물 노후화…비닐로 비 피하는 문화재
  8. 8영남 대표 지식정보기관 ‘우뚝’…국회부산도서관 31일 첫돌잔치
  9. 9롯데, 이승엽의 두산과 첫 맞대결…팬들은 가슴 뛴다
  10. 10봄을 직접 피워보세요…화사한 ‘방구석 꽃놀이’
  1. 1부산시립 아동병원 추진…24시간 응급의료도 보강
  2. 2소아과 줄폐업에 의료 공백…아동 정신과·재활도 공공의료 편입
  3. 3윤 대통령 재산 77억…대부분 김건희 여사 몫
  4. 4민주, 산은 이전 공식반대 내년 부산 총선 빅이슈로
  5. 5與 MZ 구애 공들이는데…김재원 잇단 극우 행보에 화들짝
  6. 6“발탁인사 다 물러나야” “비교적 골고루 임명” 이재명 당직개편 충돌
  7. 7대통령 대법원장 임명 제한 개정안 발의...퇴임 6개월 전 野 견제
  8. 8"국민연금 보험료율, 수급개시 연령 모두 올려야"
  9. 9교과서 왜곡으로 보답한 日에 난감한 尹정부, 野 "간쓸개 내주고 뒤통수 맞은격"
  10. 10한 총리 "5월초 코로나 확진자 격리의무 7일서 5일로 단축"
  1. 1짐은 숙소로 부칠게요, 빈손여행 하세요
  2. 2“해상풍력, 탄소중립 엑스포 기여 기대”
  3. 3주가지수- 2023년 3월 29일
  4. 4캐시백 5% 위기의 동백전…인천은 최대 17% 돌려준다
  5. 5오시리아 상가공실 해법은…주거 허용 vs 관광 활성화
  6. 6100만명에 여행비·휴가비 지원‥정부, 600억 원 푼다
  7. 7엑스포 실사 맞춰…북항 내달 3일 전면개방
  8. 85월부터 한국 입국할 때 '휴대품 신고서' 안 써도 된다
  9. 930만 원 빌리려 사채 기웃…‘대출 한파’ 서민 벼랑 끝 내몬다
  10. 10승학터널 민자사업 본궤도 오른다…부산엑스포 전 개통
  1. 1기장 ‘야구 명예의 전당’ 본궤도
  2. 2해상 택시·버스 사업은 처음이라…운영자 선정 골머리
  3. 3전통사찰 건물 노후화…비닐로 비 피하는 문화재
  4. 4엑스포 홍보요정 전국 누빈다, 환경 캠페인도 유치 힘보태(종합)
  5. 5첨단혜택으로 수송률 높이기 안간힘…연 1000억(대중교통 통합할인제) 재원 관건
  6. 6부산 한노총 의장 ‘완장’ 싸움에 밀려나는 노동 현안
  7. 7치료비 부담, 가정 해체 위기…도움 절실
  8. 8박형준 57억, 박완수 18억, 하윤수 10억
  9. 9“학폭문제, 부모·법률가 과도한 개입 막아야”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3월 30일
  1. 1롯데, 이승엽의 두산과 첫 맞대결…팬들은 가슴 뛴다
  2. 2‘괴물’ 김민재도 지쳤다? ‘국대 은퇴’ 해프닝
  3. 3류현진 ‘PS 분수령’ 7월 복귀
  4. 4클린스만식 ‘닥공’ 성과, 수비 불안은 여전
  5. 5IOC “러시아 군대 관련 선수는 국제대회 출전금지”
  6. 6사직구장 돔 아닌 ‘개방형’ 재건축…2029년 개장
  7. 7롯데 3년은 사직구장 못 쓴다…대체구장 선정 놓고 고심
  8. 81번 안권수 유력…롯데 발야구가 기대된다
  9. 916년 만에 구도 부산서 별들의 잔치
  10. 10감 잡은 고진영, LA서 시즌 2승 노린다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다이아몬드브릿지 걷기대회
  • 제11회바다식목일
  • 코마린청소년토론대회
  • 제3회코마린 어린이그림공모전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