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월드컵 스타’ 대이동 펼쳐진다

내달 유럽축구 이적시장 개막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22-12-26 19:49:38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아르헨 엔조 몸값 200억 폭등
- 네덜란드 각포는 맨유 협상설
- 그바르디올 빅클럽 이적 주목

2022 카타르 월드컵이 막을 내리면서 전 세계 축구팬의 시선은 다음 달 열리는 유럽축구 겨울 이적시장에 쏠리고 있다. 몸값을 높이기 위한 최고의 쇼케이스 월드컵에서 활약한 스타들이 겨울 이적 시장에서 대거 이동할 것으로 점쳐진다.
코디 각포(왼쪽), 요슈코 그바르디올
매년 1월 열리는 겨울 이적시장은 시즌 도중이어서 강등권 탈출이나 유럽축구연맹(UEFA) 주관 대회 출전을 위해 전력 보강이 절실한 팀들의 각축장이 되곤 한다.

일반적으로 여름 이적시장보다 몸값이 비싸게 형성되는데, 이번에는 ‘월드컵 특수’까지 반영돼 클럽간 선수 쟁탈전이 더욱 치열하게 펼쳐질 전망이다.

가장 눈에 띄는 선수는 카타르 월드컵에서 ‘영플레이어상’을 받은 엔조 페르난데스(21·아르헨티나)와 스위스와 16강전에서 해트트릭을 작성한 곤살루 하무스(21·포르투갈)이다.

두 선수 모두 현재 포르투갈의 벤피카에서 뛰고 있다. 유럽축구 통계전문매체 트랜스퍼마르크트에 따르면 월드컵 전 페르난데스의 몸값은 3500만 유로(약 476억 원), 하무스는 2500만 유로(약 340억 원)였다. 그러나 현재 두 선수 모두 5000만 유로(약 680억 원) 이상으로 폭등했다.

페르난데스는 현재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리버풀과 파리 생제르맹(프랑스) 등 명문 구단으로부터 러브콜을 받고 있다. 하무스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맨유), 뉴캐슬은 물론 황희찬의 소속팀인 울버햄프턴 등의 관심을 받고 있다.

이번 월드컵 최고의 신예 중 한 명으로 떠오른 코디 각포(23·네덜란드)의 이적설도 나돈다. PSV 에인트호벤 소속인 각포는 월드컵 5경기에서 3골을 넣어 존재감을 드러냈다. 예전부터 관심을 보인 맨유가 이미 각포와의 협상을 시작했다는 소식이 들린다. 각포가 맨유로 옮기면 다른 선수들의 이적에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이번 월드컵 최고의 수비수로 떠오른 요슈코 그바르디올(20·크로아티아)을 향한 러브콜도 끊이지 않는다. 라이프치히(독일) 소속인 그바르디올은 월드컵 전부터 시장가치가 6000만 유로(약 814억 원)에 이르렀다.

그동안 리즈와 토트넘 등 프리미어리그 구단의 러브콜을 받아왔는데, 최근 레알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이상 스페인), 첼시(잉글랜드) 등 명문 구단의 레이더망에 포착되면서 이적료가 1억 유로(약 1359억 원)를 넘어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모로코 ‘4강 신화’의 주역인 미드필더 소피앙 암라바트(26)와 아제딘 우나히(22)도 유럽 빅클럽들과 강하게 연결되고 있다. 암라바트의 소속팀 피오렌티나(이탈리아)는 이미 리버풀과 협상을 시작했고, 우나히의 소속팀 앙제(프랑스)도 레스터시티(잉글랜드)와 조만간 협상 테이블을 차릴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의 월드컵 스타 조규성(24·전북)의 유럽 진출도 가시화하고 있다. 월드컵 직전 140만 유로(약 19억 원)던 조규성의 시장가치는 현재 250만 유로(약 34억 원)로 크게 뛰었다.

현재 스코틀랜드 명문 셀틱행 가능성이 가장 높은 가운데 페네르바체(튀르키예), 렌(프랑스) 등도 조규성을 노리고 있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3. 3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4. 4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5. 5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6. 6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7. 7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8. 8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9. 9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10. 10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1. 1“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2. 2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3. 3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4. 4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5. 5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6. 6추석 화두 李 영장기각…與 “보수층 결집” 野 “총선 때 승산”
  7. 7울산 성범죄자 대다수 학교 근처 산다
  8. 86일 이균용 임명안, 민주 ‘불가론’ 대세…연휴 뒤 첫 충돌 예고
  9. 9파독 근로자 초청한 尹 "땀과 헌신 국가가 예우하고 기억할 것"
  10. 10윤 대통령 "가짜평화론 활개, 우리 안보 안팎으로 위협받아"
  1. 1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2. 2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3. 3대한항공 베트남 푸꾸옥 신규취항...부산~상하이 매일 운항
  4. 4KRX, 시카고에서 'K-파생상품시장' 알렸다
  5. 5서울~양평 고속도로 타당성 조사 다시 시작됐다
  6. 6"오염수 2차 방류 임박했는데…매뉴얼 등 韓 대응책 부재"
  7. 7카카오 "한중 8강전 클릭 응원, 비정상...수사의뢰"
  8. 8팬스타그룹 첫 호화 페리 '팬스타미라클호' 본격 건조
  9. 9기름값 고공행진에…정부, 유류세 인하 연장 가닥
  10. 10부산 벤처기업에 65억 이상 투자…지역혁신 펀드 지원준비 완료
  1. 1정규반 신입생 52명 뿐인 부산미용고, 구두로 폐쇄 의사 밝혀
  2. 2울산대 위해 5개월 만에 1000억 원 모은 울산의 단결력
  3. 3국제신문 사장에 강남훈 선임
  4. 4주차 들락날락 사고위험 노출…사유지 보호장치 강제 못해
  5. 5부산 중구 ‘1부두 市 문화재 등록 반대’ 천명…세계유산 난항
  6. 6시민사회가 주도한 세계 첫 국가공원…스웨덴 자랑이 되다
  7. 79년새 우울감 더 커졌다…울산·경남·부산 증가폭 톱 1~3
  8. 8해운대 미포오거리서 역주행 차량이 버스 충돌…5대 피해 8명 부상
  9. 9‘킬러문항’ 배제 적용 9월 모평, 국어·영어 어렵고 수학 쉬웠다
  10. 10함안 고속도로서 25t 화물차가 미군 트럭 들이받아…3명 경상
  1. 1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2. 2‘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3. 3LG, 정규리그 우승 확정…롯데의 가을야구 운명은?
  4. 4우상혁 높이뛰기서 육상 첫 금 도약
  5. 5임성재·김시우 PGA 롱런 열었다
  6. 6남자바둑 단체 우승…황금연휴 금빛낭보로 마무리
  7. 7나아름, 개인 도로에서 '간발의 차'로 은메달
  8. 85년 만의 남북대결 팽팽한 균형
  9. 9[뭐라노] 아시안게임 스포츠정신 어디로 갔나
  10. 10주재훈-소채원, 컴파운드 혼성 단체전 은메달
우리은행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수준별 맞춤형 훈련 통해 선수부 ‘진급시스템’ 운영
유소년 축구클럽 정복기
개인 기량 강화로 4번이나 우승…내년 엘리트 클럽 승격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