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차준환, 세계선수권 한국 남자 첫 메달

개인 최고점 경신하며 새역사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23-03-26 19:43:10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해인도 10년 만에 메달 획득
- 대회 사상 첫 韓 남녀 동반수상
- 김연아 이후 다시 ‘피겨의 봄’

‘여왕’ 김연아의 은퇴 이후 정체기를 가진 한국 피겨스케이팅이 새로운 역사를 쓰며 ‘르네상스’를 맞았다
이해인이 지난 24일 열린 국제빙상경기연맹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아름다운 연기를 펼치고 있다. 오른쪽 사진은 차준환이 25일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연기하는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한국 남자 피겨 싱글의 간판 차준환은 지난 25일 일본 사이타마 슈퍼 아레나에서 열린 2023 국제빙상경기연맹(ISU) 피겨스케이팅 세계선수권대회 남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96.39점을 얻었다.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99.64점을 더해 총점 296.03점을 얻은 차준환은 우노 쇼마(일본·301.14점)에 이어 은메달을 땄다.

한국 남자 싱글 선수가 세계선수권에서 메달을 딴 건 이번이 처음이다. 차준환은 지난해 세계선수권대회를 치르다 부츠가 망가지면서 기권해야 했는데, 1년 만에 아쉬움을 깨끗이 털어냈다. 또 지난달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아쉽게 4위에 그쳤으나 시즌 마지막 국제 대회인 세계선수권에서 최고의 연기를 펼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차준환은 특히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에서 작성한 자신의 쇼트프로그램(99.51점)과 프리스케이팅(182.87점), 총점(282.38점) 최고 기록을 이번 대회에서 모두 훌쩍 뛰어넘어 끝없이 성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차준환에 앞서 여자 싱글의 이해인도 새 역사를 썼다. 이해인은 지난 24일 열린 세계선수권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서 147.32점을 받았다. 쇼트프로그램에서 받은 73.62점을 더해 총점 220.94점을 획득한 이해인은 사카모토 가오리(일본·224.61점)에 이어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이로써 이해인은 2013년 김연아(금메달) 이후 10년 만에 세계선수권 시상대에 오른 한국 피겨 선수로 기록됐다. 세계선수권 남녀 동반 메달은 한국 피겨 사상 최초이기도 하다.

고통과 좌절을 딛고 일궈낸 성과여서 더욱 값지다. 이해인은 지난해 베이징 동계올림픽 대표 선발전에서 극심한 난조를 보여 탈락했다. 올림픽 출전이라는 최고의 꿈이 사라졌지만 이해인은 은반을 떠나지 않고 묵묵히 훈련에 전념했다. 베이징 올림픽 직전 열린 4대륙선수권대회에서 은메달을 땄고, 지난달 열린 4대륙선수권에서는 우승을 차지했다. 2009년 대회 김연아 이후 14년 만에 나온 금메달이었다. 여세를 몰아 이번 세계선수권에서 개인 최고 기록을 경신하며 당당히 시상대에 섰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3. 3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4. 4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5. 5“나는 욕심도둑” 스님의 초인적 정진과 문화계승
  6. 6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7. 7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8. 8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9. 9“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10. 10‘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1. 1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2. 2‘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3. 3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4. 4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5. 5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6. 6KBS 사장 “수신료 분리징수 철회 시 사퇴”
  7. 7이래경 인선 후폭풍…이재명, 민생이슈 앞세워 사퇴론 선긋기(종합)
  8. 8윤영석 "양산 남물금IC 신설 사업 연내 착공"
  9. 9부산시의회, 교육청 예산 임의집행 조사 의결
  10. 10IMO 탄도 발사 비판에 북 '발끈'..."위성 발사도 사전통보 않겠다"
  1. 1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2. 2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3. 3동백섬에 가면, 블루보틀 커피
  4. 4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5. 5VR로, 실제로…추락·감전 등 12개 항만안전 체험
  6. 6연금 복권 720 제 162회
  7. 7영양염 장기간 감소에…연근해 기초생산력 확 줄었다
  8. 8주가지수- 2023년 6월 8일
  9. 9'외국인도 좋아할 만한 골목 맛집 여행지'에 영도 흰여울마을
  10. 10경찰, 부산지역 전세사기범 18명 구속
  1. 114억 들인 부산시 침수·재해지도 부실
  2. 2AI교과서 2년 뒤 전격 도입…교사 역량강화 등 숙제 산적
  3. 3탈부산 속 출산율 추락…청소년인구 12년새 24만 명 급감
  4. 4정부·의협, 의사 인력 확충 합의
  5. 5투명창에 ‘쾅’ 목숨잃는 새 年 800만마리…‘무늬’ 의무화
  6. 6“훗날 손주들이 오염수 피해” 시민집회 확산…일본 어민도 반발
  7. 7부산시 공공기관 통폐합 마무리…청년사업, 경제진흥원이 전담
  8. 8JMS 정명석 성폭행 도운 조력자들 재판..."메시아, 극적 사랑" 세뇌
  9. 9오늘도 덥다가...경남 이어 울산 잠시 소나기
  10. 10지역 현안 해결 위해 부산시-국민의힘 부산시당 정책간담회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4. 4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5. 5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6. 6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7. 7“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8. 8호날두 따라 사우디로 모이는 스타들
  9. 9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10. 105:0->5:5->6:6->6:7 롯데, kt에 아쉬운 스윕패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