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에스파크 골프리조트- 드넓은 페어웨이서 장타쇼 호쾌…평지코스 입체형 구릉 ‘우와’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23-04-25 18:32:51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이달말 밀양 개장 … 접근성 탁월
- 리조트 회원 가입땐 다양한 혜택

이달 말 개장을 목표로 경남 밀양에 새로 조성 중인 에스파크 골프리조트는 ‘자연에서 태어난 친환경 골프코스’를 지향한다. 밀양시 단장면 미촌리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 내 20만 평 규모의 평지에 밀양강까지 이어지는 단장천을 끼고 있는 ‘리버사이드’ 골프장이다. 전장 7200야드(6584m)의 18홀 정규코스를 갖춘 대중제(퍼블릭) 골프장으로, IP 지점 페어웨이 폭이 평균 57m로 넓어 시원한 장타를 날릴 수 있다. 홀당 평균 거리가 360m로 국제대회 유치도 가능하다. 설계는 인천 잭니클라우스 CC, 블루원 상주 CC 등 유명 골프장을 설계한 오렌지 엔지니어링이 맡았다.
국내에서 보기 드문 평지 코스이지만 굴곡이 심해 도전 정신을 자극하는 에스파크 골프리조트의 전경. 에스파크 골프리조트 제공
에스파크 골프리조트는 산지가 주를 이루는 우리나라 지형에서 보기 드문 평지형 골프코스로 산지에 익숙한 국내 골퍼들에게 새로운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평지 코스이지만 결코 단조롭지 않다. 평지 코스의 단점을 보완하기 위해 평균 고도 34m에 이르는 구릉형 설계 방식을 도입했기 때문이다. 다른 평지 코스인 A골프장의 평균 고도가 3m에 불과한 것에 비춰보면 에스파크 골프리조트 코스의 굴곡이 어느 정도인지 가늠할 수 있다. 이를 통해 골퍼들에게 난이도와 재미를 동시에 선사한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현재 시범 라운드가 진행 중인데, 골퍼들은 티잉 그라운드에 서는 순간 눈앞에 펼쳐진 구릉과 입체적으로 설계된 코스에 놀라움을 금치 못한다.

친환경 골프 코스를 지향하는 만큼 코스 주변 경관이 수려하다. 골프장을 둘러싸고 있는 계령산과 평전산 사이에 드넓게 펼쳐진 코스는 답답한 도심의 일상에서 벗어나 청량한 자연을 만끽하려는 골퍼들에게 최적의 라운딩을 선사한다.

부산과 대구의 중간에 위치한 입지는 최고의 접근성을 자랑한다. 중앙고속도로 밀양IC에서 자동차로 10분이면 골프장에 도착할 수 있다. 부산과 창원에서는 40분, 대구와 울산에서는 30분이면 도착된다. KTX 밀양역과도 20분 거리여서 영남권은 물론 수도권 골퍼들까지 쉽게 찾을 수 있다.

골프장과 함께 들어서는 리조트 시설도 훌륭하다. 최고급 시설을 갖춘 단독형 풀빌라 20세대와 펜트하우스 82세대가 조성되는데, 모든 객실에서 페어웨이의 시원한 전망을 즐길 수 있다.

에스파크 골프리조트는 대중제 골프장인 만큼 별도의 회원권이 거래되지 않는다. 그러나 함께 준공되는 리조트 회원권을 통해 골프장 이용 혜택을 누릴 수 있다. ‘파크’의 영어 알파벳 첫 자를 딴 P·A·R·K 4가지 등급으로 마련된 리조트 회원권은 등급에 따라 숙박과 골프장 부킹 혜택을 달리하고 있다.

에스파크 골프리조트는 주변 환경도 매우 뛰어나다. 골프리조트가 들어서는 밀양농어촌관광휴양단지는 밀양시가 총사업비 3354억 원을 투입해 의욕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초대형 프로젝트다. 밀양시는 이곳에 농촌체험테마공원, 영남알프스 생태관광센터, 반려동물지원센터 등 공공시설과 친환경 민자 사업장을 유치해 농촌형 관광단지의 새로운 모델을 만든다는 구상이다. 골프 라운딩을 즐긴 뒤 다양한 체험 및 관광을 할 수 있는 것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4개 철도 겹칠 하단역 일대, 서부산 중심지로 개발 추진
  2. 2[이원 기자의 영화 人 a view] ‘범죄도시4’ 허명행 감독
  3. 3SUP족 몰려오는 광안리…수영구, 전국대회 등 열어 붐업
  4. 4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5. 5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 상승분 소급 지급…지역업계 숨통(종합)
  6. 6원예용 톱 ‘히든 챔피언’…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
  7. 7[서상균 그림창] 역투
  8. 8에코델타 ‘민간 참여 공공분양’ 속도…11·24블록 교육환경평가 심의 승인
  9. 9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10. 10가수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12일 만에 출석
  1. 1尹, 채상병 특검법에 거부권…정국 급랭
  2. 2총선 당선인 1인당 평균재산 33억여 원
  3. 3채상병 특검법 28일 재표결…與는 내부단속, 野는 틈새공략
  4. 4여야 22대 원 구성 이견 팽팽…이번에도 ‘늑장 개원’ 우려
  5. 5尹 대통령, 오동운 신임 공수처장 임명
  6. 6與 차기 부산시당위원장 후보군, 정동만·이성권으로 압축
  7. 7제주도로…울릉도·독도로…부산시의회는 ‘국내 연수중’
  8. 8尹 “부산, 총선서 큰 역할…부산대병원 7000억 꼭 지원할 것”
  9. 9국힘 황우여 비대위원장, 김진표·이재명 잇단 예방 “여야가 형제처럼 만나자”
  10. 10[속보]尹, ‘채 상병 특검법’ 거부권 행사
  1. 1민간참여 공공주택 공사비 상승분 소급 지급…지역업계 숨통(종합)
  2. 2원예용 톱 ‘히든 챔피언’…가격 아닌 품질로 승부
  3. 3에코델타 ‘민간 참여 공공분양’ 속도…11·24블록 교육환경평가 심의 승인
  4. 4창원 찾은 김승연 회장 “루마니아 K9 수주에 총력”
  5. 5ETF 호재? 이더리움 20% 급등
  6. 6부산권 기계설비연합회, 기술 세미나 개최
  7. 7리얼체크, 블록체인 기반 ‘추첨 설루션’ 출시
  8. 8주가지수- 2024년 5월 21일
  9. 9가덕신공항 10조대 공사 수주 물밑작전
  10. 104성급도 몰려온다…올여름 해운대 ‘호텔대전’
  1. 14개 철도 겹칠 하단역 일대, 서부산 중심지로 개발 추진
  2. 2SUP족 몰려오는 광안리…수영구, 전국대회 등 열어 붐업
  3. 3가수 김호중, 음주 뺑소니 혐의 12일 만에 출석
  4. 4‘채상병 사건’ 김계환·박정훈 공수처 소환…朴측 “VIP 격노설, 통화 등 증거 뚜렷하다”
  5. 5육군 훈련병 수류탄 터져 사망…부사관 중상
  6. 6“세계장애인바리스타대회 부산 개최가 목표”
  7. 7오늘의 날씨- 2024년 5월 22일
  8. 8땅주인 허락 없이 덱 깔았다가…5500만 원 날린 부산 서구
  9. 9부산시 ‘고도제한 완화’ 방침에 원도심 지자체 들썩
  10. 10충장대로 여전히 교통지옥…지하차도 완공 지연 ‘부글부글’
  1. 1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2. 2황보르기니가 잘 뛰어야 거인 성적 ‘쑥쑥’
  3. 3김하성 3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
  4. 4허미미, 한국유도 6년 만에 금 메쳤다
  5. 5장타자 방신실 생애 첫 타이틀 방어전
  6. 6손흥민 마지막 경기서 통산 3번째 ‘10골 10도움’ 금자탑
  7. 7축구대표 감독 이번에도 임시…김도훈 전 울산감독 선임
  8. 8맨시티 프리미어리그 사상 첫 4연속 우승
  9. 9내년 부산 전국체전 10월 17일 개막 7일간 열전
  10. 10코르다 LPGA 독식, 벌써 시즌 6승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