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부산의 딸’ 최혜진, 2년7개월 만에 KLPGA 정상

롯데 오픈 제패… 통산 11승 달성, 스폰서 주최대회 첫승 기쁨 더해

  • 이병욱 기자 junny97@kookje.co.kr
  •  |   입력 : 2023-06-04 20:03:23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부산의 딸’ 최혜진이 기나긴 침묵을 깨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최혜진이 4일 열린 KLPGA 투어 롯데 오픈 마지막 라운드에서 우승을 확정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KLPGA 제공
최혜진은 4일 인천 베어즈베스트 청라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 롯데 오픈 최종 라운드에서 1오버파 73타를 기록, 최종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최혜진의 KLPGA 투어 통산 11번째 우승이다.

최혜진은 부산 학산여고 3학년이던 2017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메이저 대회인 US오픈에 아마추어 신분으로 출전, 준우승을 차지하며 자신의 이름을 알렸다. KLPGA 투어 데뷔 후 4시즌 동안 10승을 쓸어담으며 투어 대상 3연패를 달성한 최혜진은 2020년 11월 SK텔레콤·ADT캡스 챔피언십 제패 이후 오랫동안 우승과 인연이 없었다. 지난해 LPGA 투어에 진출했지만 아직 우승이 없다.

그런 최혜진이 932일 만에 국내 대회에서 우승을 이뤄냈다. 프로 데뷔 이래 줄곧 롯데 로고를 달고 뛰고 있는 최혜진은 롯데가 주최한 대회에서 처음으로 우승을 차지해 기쁨이 더했다. 이번 우승으로 자신감을 장착한 최혜진은 미국으로 돌아가 오는 16일 개막하는 메이어 클래식에서 투어 첫승에 도전한다.

2위에 3타 앞선 선두로 최종 라운드에 나선 최혜진은 전반 9개 홀에서 버디 3개와 보기 2개를 묶어 1타 밖에 줄이지 못했지만 나머지 선수들이 타수를 줄이지 못해 3, 4타 차 선두를 유지했다. 최혜진은 후반 들어 13번 홀에서 보기를 범하며 잠시 흔들렸으나 끝내 추격을 허용하지 않았다.

2라운드에서 코스 레코드 타이 기록(8언더파 64타)을 세우며 선두에 나섰던 정윤지는 이날 버디 2개와 보기 2개를 묶어 이븐파 72타를 쳐 준우승을 차지했다. 최혜진과 함께 국내 대회에 참가한 ‘해외파’ 김효주는 최종 라운드에서 3타를 줄이며 공동 3위에 오르는 저력을 보였다. 손가락 부상을 안고 뛴 ‘디펜딩 챔피언’ 성유진은 최종 라운드에서 버디만 4개를 잡아내며 4타를 줄인 끝에 공동 15위로 대회를 마쳤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2. 2세계 최대 규모 ‘아르떼뮤지엄’ 영도에 문 열었다
  3. 3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4. 4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5. 5소설로 써내려간 사부곡…‘광기의 시대’ 부산을 투영하다
  6. 6[사설] 국민대차대조표에 나타난 부산시 쪼그라든 위상
  7. 7“전기차 2~3년 내 수요 증가로 전환” 공격적 투자 지속키로
  8. 8“한국전쟁 후 가장 많은 이단·사이비 생겨난 부산…안전장치로 피해 막아야”
  9. 9韓 ‘폭로전’사과에도 발칵 뒤집힌 與…‘자폭 전대’ 후폭풍
  10. 10부산 단설유치원 ‘저녁돌봄’ 전면도입
  1. 1韓 ‘폭로전’사과에도 발칵 뒤집힌 與…‘자폭 전대’ 후폭풍
  2. 2이재명 “전쟁 같은 정치서 역할할 것” 김두관 “李, 지선공천 위해 연임하나”
  3. 3과기부 장관 후보에 유상임 교수…민주평통 사무처장엔 태영호(종합)
  4. 4채상병 1주기…與 “신속수사 촉구” vs 野 “특검법 꼭 관철”
  5. 5“에어부산 분리매각, 합병에 악영향 없다” 법률 자문 나와
  6. 6우원식 “2026년 개헌 국민투표하자” 尹에 대화 제안
  7. 7이재성 '유튜브 소통' 변성완 '盧정신 계승' 최택용 '친명 띄우기' 박성현 '민생 우선'
  8. 8與 “입법 횡포” 野 “거부권 남발”…제헌절 ‘헌법파괴’ 공방
  9. 9성창용 부산시의회 기재위원장, 자치발전대상 광역부문 수상
  10. 10PK의원, 3개 시도 잇는 광역철도 예타 통과 및 조기 건설 건의
  1. 1“전기차 반등은 온다” 지역 부품업체 뚝심 경영
  2. 2르노 그랑 콜레오스 3495만 원부터…내달 친환경 인증 뒤 9월 인도 시작
  3. 3“전기차 2~3년 내 수요 증가로 전환” 공격적 투자 지속키로
  4. 4청약통장 찬밥? 부산 가입자 급감
  5. 5전단지로 홍보, 쇼핑카트 기증…이마트도 전통시장 상생
  6. 6반도체·자동차 ‘수출 쏠림’…부산기업 71% “올해 수출 약세”
  7. 7원전산업 유럽 진출 교두보…일감부족 부울경 기자재 낙수효과 전망
  8. 8체코 뚫은 K-원전…동남권 원전 생태계 활력 기대감(종합)
  9. 9부산시-KDB넥스트원 협업…스타트업 5곳 사업자금 지원
  10. 10서학개미 외화증권 보관금액 역대 최대
  1. 1지역 새마을금고 부실대출 의혹…檢, 1년 넘게 기소 저울질
  2. 2부산 단설유치원 ‘저녁돌봄’ 전면도입
  3. 3종부세 수술로 세수타격 구·군 “지방소비세율 높여 보전을”
  4. 4오늘의 날씨- 2024년 7월 19일
  5. 5음식 섭취 어려워 죽으로 연명…치아 치료비 절실
  6. 6“동성부부 배우자도 건보 피부양자 등록” 대법, 권리 첫 인정
  7. 7“브레이크 없이 탈래요” 10대 아찔한 자전거 질주에 ‘철렁’
  8. 8부산지역 대학병원도 전공의 사직처리 임박
  9. 9부산 남구 보육거점센터 공사, 기준치초과 중금속 나와 중단
  10. 10부산시교육청 학교행정지원본부 정식 개소 불발
  1. 1동의대 문왕식 감독 부임 첫 해부터 헹가래
  2. 2“팬들은 프로다운 부산 아이파크를 원합니다”
  3. 3허미미·김민종, 한국 유도 12년 만에 금 메친다
  4. 4파리 ‘완전히 개방된 대회’ 모토…40개국 경찰이 치안 유지
  5. 5마산제일여고 이효송 국제 골프대회 우승
  6. 6손캡 “난 네 곁에 있어” 황희찬 응원
  7. 7투타서 훨훨 나는 승리 수호신…롯데 용병처럼
  8. 8음바페 8만 명 환호 받으며 레알 입단
  9. 9문체부 ‘홍 감독 선임’ 조사 예고…축구협회 반발
  10. 10결승 투런포 두란, MLB ‘별중의 별’
부산 스포츠 유망주
최고 구속 150㎞대 던지는 에이스…메이저리그 입성 꿈
부산 스포츠 유망주
소년체전 플뢰레 금…검만 쥐면 자신감 넘치는 ‘의인 검객’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