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진료실에서] 척추 치료법 사람마다 다 달라요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8-07-02 19:09:01
  •  |  본지 23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저 여기 이 아무개 씨 소개받고 왔습니다. 그분이 받았다는 시술로 나도 좀 고쳐주세요.”

진료실에 있다 보면 간혹 듣는 얘기이다. 오래된 허리나 다리 통증은 간단한 일상생활조차 고단하게 만들고 통증뿐 아니라 우울감을 호소하는 환자도 많다. 심신이 지친 환자에게, 누군가의 완치 소식을 듣고 병원을 찾는 순간, 똑같은 희망을 품는 건 당연한지도 모른다.

하지만 척추 치료에 있어 “어떤 치료가 가장 좋습니까?”라고 물었을 때 “환자분마다 다릅니다”가 가장 정확한 대답이다. ‘1 대 1 맞춤치료’의 중요성은 아무리 강조해도 모자람이 없다. 개개인의 환자가 느끼는 통증의 정도, 통증에 대한 인내심, 치료 후 예후, 사회적·경제적 여건 등 의사와 환자 모두가 개인별로 고려해야 할 사항이 아주 많기 때문이다.

예를 들면 이런 식이다. 만약 병원 근처에 사는 50대 중반의 환자라면 약물과 주사치료부터 시작하는 게 좋다. 비용은 물론 신체적 부담이 적은 치료일뿐더러 환자가 아직 젊어서 좋아질 여지가 많고, 만일 상태가 나빠지더라도 언제든 다시 병원에 와서 다른 치료를 받을 수 있기 때문이다. 그렇지만 몇 개월 후 미국에 이민을 가야 하는 70대 할아버지라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고령인 데다가 미국의 경우 수술 등 치료비가 매우 비싸 아예 수술을 받고 출국하는 게 정답일 수 있기 때문이다.
척추질환 환자의 오랜 딜레마와도 같은 수술이냐 비수술이냐의 문제도 마찬가지다. 지나치게 수술에 대한 공포를 가질 필요도, 비수술적 치료에 대한 회의감을 가질 필요도 없다. 수술이 필요한 경우는 꼭 수술해야 한다. 하지만 분명 수술까지는 아니지만 환자에게 단 10%라도 증상 개선 등의 도움이 된다면 비수술적 요법을 고려해 볼 수 있다. 과일을 깎는 데 과도면 충분한데, 도끼나 면도날을 사용하는 건 과하거나 부족함이 있기 때문이다. 결론적으로 환자의 상태를 잘 알고 있는 전문가를 찾아 심한 경우 수술을 받고, 심하지 않은 경우 눌린 신경을 달래줄 수 있는 여러 가지 방법을 통해 증세를 가라앉혀 가며 지내는 것이 최선이다.

또한, 당부드리고 싶은 것은 통증이 느껴질 때 일단 참아보자는 생각보다 적극적인 치료를 통해 만성 통증으로 넘어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점이다. 간단한 염좌 즉, 담이라고 표현하는 질병조차도, 정확하게 치료되지 않은 상태에서 기간이 지나면 만성 통증으로 악화된다. 통증은 견디기보다 치료해 다스려야 할 대상으로, ‘조금만 참으면 낫는다’고 생각하기보다는 ‘원인을 찾아 해결해보자’는 자세가 중요하다. 치료의 원칙과 방법에 동의한다면 나을 수 있다는 믿음을 가지길 바란다.

김훈 부산세바른병원장·신경외과 전문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건강한 부산을 위한 시민행동 프로젝트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부산여행 탐구생활
도심에 숨어 있는 보배
생명의 숲을 거닐다
진주와 경주 명품 메타세쿼이아
강병령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방으로 잡는 여름철 건강관리
노인성 치매, 한약·침으로 기혈 다스려야
강혜란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콜레스테롤 약의 패러독스, 생활습관 개선 병행해야
과거 처방전 확인, 현명한 약 복용 지름길
김형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하지불안증, 빈속에 생수 들이켜보세요
심재원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생후 3년·사춘기 때가 키 성장치료 최적의 타이밍
우리 동아리 어때요 [전체보기]
동래여중 인문학 동아리 ‘귀를 기울이면’
금정고 독서토론반 ‘나비효과’
윤경석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마음의 병, 한의원에서 어떻게 치료할까?
디스크 치료, 수술 대신 한방으로
윤호영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한여름 더 심해지는 갱년기 증후군
이수칠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잇몸 질환, 침·한약으로 예방·치료 가능
임산부에게 행복한 건강을 드리는 맞춤한약 치료
정은주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건강한 여름 나는 법
춘곤증 이기려면 잡곡밥 먹고 미네랄 보충해야
중고생 기자수첩 [전체보기]
맹목적인 힙합 사랑은 위험하다
취업 꿈꾸는 특성화고 학생들, 의무검정 효율적으로 이용해야
진료실에서 [전체보기]
남모를 고통 치질서 벗어나려면
소변 이상 증상 간과해선 안 돼
착한 소비를 찾아서 [전체보기]
온천시장과 쑥 한 소쿠리…가치와 희망을 발견하는 일
공정무역 상품의 인증
톡 쏘는 과학 [전체보기]
착시효과로 교통사고 줄인다
붉은불개미보면 일단 신고부터
펫 칼럼 [전체보기]
반성합시다, 무책임한 우리를
반려견과 교감 위해 준비할 것들
하한출의 한방 이야기 [전체보기]
불면증, 한방으로 치료한다
파킨슨병 환자, 육류·우유 안 먹어야
황은경 약사의 약발 받는 약 이야기 [전체보기]
장염, 몸에 이상이 있다는 신호
환절기 감기 잘 이겨내는 법
남해군청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