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애플은 7인치·삼성은 10인치…태블릿 교차공격

애플, 첫 7인치 '아이패드 미니' 2일 출시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11-02 07:10:20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삼성, 구글과 10인치 '넥서스10'으로 애플 아성 공략


애플과 삼성전자가 각각 7인치대와 10인치대 태블릿PC를 내 놓으며 상대편이 주도권을 잡고 있던 태블릿 시장을 공략하고있다.

그동안 애플은 10인치대, 삼성은 7인치대 태블릿PC 시장에 주력했지만 새 상품을 내 놓으며 서로의 아성에 '교차 공격'을 퍼붓고 있다.

애플은 2일 7인치대 태블릿PC 아이패드 미니를 한국을 비롯해 미국, 영국, 프랑스, 일본 등 세계 30여개국에서 출시한다.

아이패드 미니는 애플이 처음 내놓는 7인치대 태블릿PC다. 애플이 7인치대 태블릿 시장을 외면하는 동안 이 시장은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이 주도해왔다.

최근 미국 소비자잡지 컨슈머리포트의 평가에서도 갤럭시탭7.7은 태블릿PC(3G/4G+와이파이) 부문에서 최고점을 받았으며 다른 모델인 갤럭시탭7.0플러스는 3위에 올랐다.

삼성이 7인치 태블릿PC를 잇따라 내놓으며 시장을 확대하는 동안 애플은 이 제품군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했고 심지어 창업자 스티브 잡스는 독설을 퍼붓기도 했다.

2010년 잡스는 삼성전자의 갤럭시탭을 겨냥해 "7인치 태블릿은 사망해서 도착(Death on arrival)하는 운명이 될 것"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애플이 뒤늦게 7인치대 태블릿 시장에 관심을 보이는 것은 이 시장이 꾸준히 성장세를 보여왔고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이 커졌기 때문인 것으로 보인다.

아마존이 지난 9월 내 놓은 7인치대 저가 태블릿PC인 킨들파이어HD는 500만대 이상의 판매고를 올리며 히트했으며 에이수스가 구글과 함께 만든 레퍼런스(기준) 태블릿PC인 넥서스7 역시 출시 한달만에 100만대 이상 판매됐다.

애플이 뒤늦게 공략을 시작한 7인치 태블릿 시장에 보이는 관심은 각별해 보인다.

애플은 지난달 말 아이패드 미니와 함께 주력 제품군인 10인치대 태블릿 아이패드4를 공개했지만 홈페이지의 첫 화면에는 아이패드 미니를 전면으로 내세우고 있다.

애플의 가세로 7인치 태블릿PC 시장은 빠른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시장조사기관 아이서플라이는 최근 전세계 7인치 태블릿PC의 판매량이 작년 1천700만대에서 올해 3천400만대로 2배 증가한 뒤 내년에는 다시 두 배 가량인 6천700만대로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을 내놓기도 했다.

반면 삼성은 태블릿 시장의 주류 제품군으로 애플이 주도권을 쥔 10인치대 시장공략에 적극 나선다.

아이서플라이의 집계에 따르면 전체 태블릿PC 중 7인치 태블릿PC가 차지하는 비율은 24% 수준이었다.

삼성은 지난달 말 구글과 함께 10인치대 안드로이드 레퍼런스 태블릿PC인 넥서스10을 내놨다.

넥서스10은 삼성과 구글이 함께 내 놓는 첫 레퍼런스 태블릿PC로, 안드로이드 진영의 핵심 멤버인 두 회사가 10인치대 시장에서 애플에 선전포고를 한 것이다. 시장조사기관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Strategy Analytics)에 따르면 올해 2분기 안드로이드 기반 태블릿PC의 점유율은 41%로 애플의 56%에 미치지 못하고 있는데, 양사는 넥서스10을 지렛대로 태블릿 시장에서 열세를 만회할 계획이다.

넥서스10은 애플의 뉴아이패드보다 높은 2560x1600픽셀·300ppi(픽셀 당 화소수)의 디스플레이에 3~4배 빠른 속도의 와이파이 통신, 1.7GHz 삼성 듀얼코어 프로세서, 9천mAh 대용량 배터리, 500만 화소카메라 등 최상의 하드웨어 사양을 갖췄다.

삼성은 앞서 내 놓은 10인치대 첫 태블릿PC인 갤럭시노트10.1로 미국 시장에서 좋은 반응을 얻은 바 있다.

갤럭시노트10.1은 컨슈머리포트의 평가에서 9~12인치 와이파이 전용 태블릿PC 부문에서 뉴아이패드와 같은 83점을 얻어 가장 좋은 점수를 받은 바 있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근교산&그너머] <1350> 양산 천성산~화엄벌
  3. 3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4. 4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5. 5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6. 6BIFF 개막…송강호가 손님 맞고 주윤발이 후끈 달궜다
  7. 7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8. 8[박수현의 꽃] 가을 들판을 분홍으로 물들이는 쥐꼬리
  9. 9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10. 10“해수담수화 클러스터로 부산 먹는 물 문제 해결”
  1. 1부산 동구·울산시, 지방소멸기금 10원도 못 썼다
  2. 2PK 기초단체 집행률 1위 밀양…비결은 전문기관 위탁
  3. 3이재명, 이르면 6일 일선 복귀…보선 지원사격 나설 듯
  4. 4“보선 힘 보태자” 부산 여야도 서울 강서구로 총출동
  5. 5커지는 ‘다음’ AG 응원 조작 의혹…韓총리 “여론왜곡 방지 TF 꾸려라”(종합)
  6. 6“용맹한 새는 발톱을 숨긴다…” 잠행 장제원의 의미심장한 글
  7. 7용산 참모 30여 명 ‘총선 등판’ 전망…PK 이창진·정호윤 등 채비
  8. 89일 파리 심포지엄…부산엑스포 득표전 마지막 승부처
  9. 9국정안정론 우세 속 ‘낙동강벨트’ 민주당 건재
  10. 10김진표 의장, 부산 세일즈 위해 해외로
  1. 1“해수담수화 클러스터로 부산 먹는 물 문제 해결”
  2. 2일본 맥주 인기 이 정도 였나?… 아사히, 국내시장 매출 3위
  3. 36일부터 신혼부부 버팀목·디딤돌대출 소득요건 완화된다
  4. 4경유 9개월 만에ℓ당 1700원대…유류세 인하 연장 이달 중 결정(종합)
  5. 5"한전, 최근 5년간 전기요금 102억 원 과다 청구"
  6. 6추경호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경계심 갖고 모니터링 강화"
  7. 7주가지수- 2023년 10월 4일
  8. 8안성탕면 40주년 순한맛 출시...부산 팝업스토어 오픈
  9. 910월 부산은 가을축제로 물든다…곳곳 볼거리 풍성
  10. 10센텀2지구 진입 ‘반여1동 우회도로’ 2026년 조기 개통
  1. 1현장 놔두고 사무실서 재난비상근무
  2. 26일 부산 대중교통요금 인상…시내버스 성인·교통카드 1550원으로
  3. 3달라진 학교현장…학부모 상담주간 없애고 카톡방 닫았다
  4. 4부산대·교대 ‘에듀 트라이앵글’로 글로컬대 낙점 노린다
  5. 5부산청년 기쁨두배통장, 市 4000명 선정해 통보
  6. 6스쿨존 단속카메라 2배 넘게 늘었지만…사고는 안 줄었다
  7. 7영화의전당 지붕 불밝힌 엑스포 영상
  8. 8수명 다 한 방사능 측정기로 8만t 검사한 부산식약청
  9. 9“부산을 남부권 중심축으로” 지방시대위원회 본격 가동
  10. 10환절기 찾아온 부울경, 낮밤 기온 차만 최대 15도까지 벌어져
  1. 1‘타율 0.583’ 대체 발탁 윤동희, 대체 불가 방망이
  2. 2韓은 양궁, 日은 가라테 기대…막판 종합 2위 경쟁 치열
  3. 3여자 핸드볼 결승 숙명의 한일전…여자 농구 북한과 동메달 결정전
  4. 4이우석-임시현 첫 金 명중…한국 양궁 메달사냥 시작됐다
  5. 5男 400m 계주 37년 만에 동메달…김국영 뜨거운 안녕
  6. 6韓 우즈벡 2대1로 누르고 7일 日과 결승서 격돌
  7. 7오늘의 항저우- 2023년 10월 5일
  8. 8AG 축구 빼곤 한숨…프로스포츠 몸값 못하는 졸전 행진
  9. 9‘삐약이’서 에이스된 신유빈, 중국서 귀화한 전지희
  10. 10롯데, 정규시즌 우승 확정지은 LG에 역전패
우리은행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