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출시 임박한 아이폰5의 장단점은

아이폰 시리즈 최초로 4인치 16:9 화면 채택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11-30 16:33:09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제원상 연산 속도는 하이엔드 안드로이드폰들보다 느려


다음 달 7일 국내에 시판되는 아이폰5의 가장 큰 특징은 아이폰 시리즈 중 처음으로 4인치 화면을 채택한 점이다.

애플은 전작인 아이폰4S까지 줄곧 3.5인치 3:2 화면을 고집했으나, 아이폰5에 와서는 화면을 키웠다.

가로 길이는 그대로 두고 세로 길이만 늘렸기 때문에 해상도는 아이폰4와 4S의 960×640에서 1136×640로 늘어났다. 화면 비율은 영화 등에 흔히 쓰이는 16:9에 가깝게 바뀌었다.

또 3세대(3G) 통신망까지만 지원했던 아이폰3G·3GS·4·4S와 달리, 아이폰5는 4세대 LTE(롱텀에볼루션) 통신망을 지원해 내려받기 속도가 최대 5배로 빨라져 유튜브 등 동영상 사이트를 이용할 때 끊김 현상이 덜하다.

이 때문에 아이폰5는 동영상 콘텐츠 감상에 적합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아이폰5가 두께 7.6㎜, 무게 112g으로 전작인 4S(두께 9.3mm, 무게 140g)보다 더 얇고 가벼워져 손에 쥐는 맛(그립감)이 더 좋아졌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일반적인 스마트폰 케이스가 플라스틱인 것과 달리 아이폰5는 알루미늄을 썼음에도 불구하고 최근 출시된 주요 하이엔드 스마트폰 가운데 가장 가볍다.

아이폰5의 화면 크기가 전작보다 커지긴 했지만, 갤럭시S3(4.8인치)나 옵티머스G(4.7인치), 베가R3(5.3인치) 등 국내 제조사들의 안드로이드폰보다는 작다.

스마트폰의 두뇌에 해당하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도 아이폰5가 듀얼코어 부품으로 알려진 A6를 쓰는 데 비해 국내 제조사들은 쿼드코어 부품을 쓰고 있다.

이론적으로는 국내 제조사 스마트폰의 구동·연산속도가 아이폰5보다 빠를 수 있다는 뜻이다.

내장 카메라의 화소 수는 아이폰5가 800만으로, 갤럭시S3와 똑같고 옵티머스G와베가R3(1천300만화소)보다는 적다.

제조사들이 밝힌 제원에 따르면 아이폰5의 연속 통화 시간은 8시간으로 갤럭시S3의 7.7시간보다는 길지만 옵티머스G의 10.5시간이나 베가R3의 14.5시간보다는 짧다.


연합뉴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2. 2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3. 3“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4. 4부산추모공원 포화율 88%…1개 층 확충 땐 2040년까지 충분
  5. 5"전쟁 난 게 맞느냐?" 서울시 문자 오발송? 시민 오락가락
  6. 6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7. 7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8. 8더 파워풀한 변신, ‘걷는 사람들’이 셔플댄스 추며 돌아왔다
  9. 9“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10. 10외국인, 지난해 부산에 주택 2811호 소유
  1. 1北 우주발사체 발사, 日 오키나와 주민 대피령 발령
  2. 2“대중교통 통합할인 대신 무상요금제를”
  3. 3北 군사정찰위성 발사 실패…합참 “서해서 인양 중”
  4. 4후쿠시마 시찰단 "도쿄전력서 ALPS 입출구 농도 원자료 확보"
  5. 5과방위원장 선출 장제원, "민주당 의원들께 감사" 뼈 있는 인사
  6. 6파고 파도 나오는 특혜 채용 의혹에 선관위 개혁방안 긴급 논의, 31일 발표
  7. 7도심융합특구 특별법 법안소위 통과, 센텀2지구 등 사업 탄력
  8. 8태평양도서국 잇단 “부산엑스포 지지”(종합)
  9. 9북한 정찰위성 카운트다운…정부 “발사 땐 대가” 경고
  10. 10여야, 입법 전쟁…거부권에 헌법재판소 쟁의권한 청구, 정국 냉각
  1. 1도시첨단산단 조성 급물살…풍산·반여시장 이전 마지막 난제
  2. 2외국인, 지난해 부산에 주택 2811호 소유
  3. 3대마난류·적도열기 유입에 고온화 ‘숨 막히는 바다’ 예고
  4. 4선박해양플랜트연구소- 탄소 제로 ‘차도선’ 시범운항…암모니아·SMR 추진선 개발 진행
  5. 5국내 첫 수소전기트램 상용화 '눈앞'…울산·충북서 실증
  6. 6金겹살·고등어 가격 내릴까…내달 7개 품목 할당관세 ‘0%’(종합)
  7. 7해양수산부- 국적선 무탄소 선박으로 단계적 전환…해양 기후변화 연구 강화
  8. 8부산광역시- ‘메이드 인 부산’ 위성 쏘아올린다, 해양데이터 수집해 신산업 육성
  9. 9한국해양대학교- 고급 해기사 요람…첨단 장비로 실전 교육, 원양항해 통해 실습
  10. 10주가지수- 2023년 5월 30일
  1. 1“우리는 출근 어떡하라고…” 부암·당감 주민 17번 버스 폐지 반발
  2. 240대 때 운전대 놓고 흑염소 몰이…연매출 15억 농장 일궈
  3. 3“철거 막고 지하수 파고…생존 몸부림이 공동체 시작이었지”
  4. 4부산추모공원 포화율 88%…1개 층 확충 땐 2040년까지 충분
  5. 5"전쟁 난 게 맞느냐?" 서울시 문자 오발송? 시민 오락가락
  6. 6석면도시 부산, 검진예산 증액
  7. 731일 부울경 대체로 흐리다가 맑아져 1, 2일은 다시 비
  8. 8수가 30% 더 받는 비대면 진료…소아과 초진 허용, 처방은 불가
  9. 9경찰, 한동훈 개인정보 유출 의혹 MBC 기자 압수수색
  10. 10오늘의 날씨- 2023년 5월 31일
  1. 1“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2. 2수영 3개 부문 대회新…부산, 소년체전 85개 메달 수확
  3. 3야구월드컵 티켓 따낸 ‘그녀들’…아시안컵 우승 향햔 질주 계속된다
  4. 4김은중호 구한 박승호 낙마…악재 딛고 남미 벽 넘을까
  5. 5‘매치 퀸’ 성유진, 첫 타이틀 방어전
  6. 6부산고 황금사자기 처음 품었다
  7. 7과부하 불펜진 ‘흔들 흔들’…롯데 뒷문 자꾸 열려
  8. 8부산, 아산 잡고 2연승 2위 도약
  9. 9한국 사상 첫 무패로 16강 “에콰도르 이번엔 8강 제물”
  10. 10도움 추가 손흥민 시즌 피날레
우리은행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해양주간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