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부산메디클럽

[KISTI의 과학향기] 정자와 난자의 수정 없이 후손 탄생?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6-11-10 19:15:29
  •  |  본지 19면
  • 트위터
  • 페이스북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미래학자들은 그동안 남성종말의 시대를 예고해 왔다. 여성에게 남성이 필요 없는 시대가 온다는 것이다. 두 가지 이유에 근거한다. 하나는 노동의 종말로 인해 남성의 육체적인 힘이 별로 필요 없는 시기가 온다는 것이다. 다른 하나는 여성에게 2세를 양산할 수 있는 정자를 공급하지 않아도 된다. 인공정자를 만들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러면 인공난자도 만들면 되지 않나? 하고 반문할지 모른다. 난자는 정자처럼 만만하지 않다. 인공난자를 만드는 일은 과학적으로 거의 불가능한 일이었다. 그래서 2세를 만들어내는데 남성은 없어도 되지만 여성은 꼭 존재해야 한다.

그러나 최근 과학적 연구는 남성종말 시대의 남성에게 고개를 들 수 있게 하는 소식을 선사하고 있다. 난자 없이도 2세를 양산할 수 있는 가능성을 열었기 때문이다. 물론 쥐 실험을 통해서다. 이 메커니즘은 인간에게도 적용될 수 있다.

지난 9월 영국과 독일 연구팀이 난자 없이 정자만으로 새끼 쥐를 태어나게 하는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피부세포를 이용해 난자와 정자가 서로 수정하는 통상적인 절차를 생략하고 후손을 만들어내는 기술을 개발했다. 태어난 30마리의 쥐는 다른 일반 쥐와 마찬가지로 건강하게 평균 수명을 산 것으로 나타났다. 더구나 이 쥐는 다시 건강한 새끼까지 낳았다. 피부세포는 할머니가 된 셈이다.

영국 배스대학의 앤서니 페리 박사와 독일 레겐스부르크대 크리스토프 클라인 교수가 이끄는 연구팀은 난자가 아닌 '유사 배아'에 정자세포를 주입하는 방식으로 건강한 새끼 쥐를 태어나게 하는데 성공했다. 유사 배아는 미수정 난자를 화학물질로 조작해 만든 것으로 일종의 무성생식(처녀생식) 배아를 의미한다. 암수의 수정 없이 탄생한 배아라는 뜻이다. 배아세포들은 감수분열을 하는 다른 생식세포와 달리 피부세포와 같이 체세포분열(유사분열)을 했다. 이번 연구는 정자는 물론 난자 없이도 동물 생체에서 떼어낸 일반 세포만으로도 새 생명체를 태어나게 할 가능성을 보여준 것이어서 주목된다.

주요 언론들은 이 연구결과가 멸종 동물 보존과 불임 해결에 도움을 주고, 남성 동성연애자들이 서로의 아기를 갖거나 심지어 자기 자신의 세포만으로 아기를 갖는 것이 가능해졌다고 보도했다. 페리 박사는 "먼 훗날에 가능하다"고 말했지만 현실로 나타나기에는 긴 시간이 필요하지 않을 것 같다.
페리 박사는 "발생학자들은 1827년 난자를 발견했고 50년 뒤 수정 메커니즘을 알아냈다. 이후에 난자와 정자가 합쳐져야만 2세가 나온다는 도그마가 형성됐지만 이번에 우리가 그 도그마에 도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제 자손을 만들 수 있는 새로운 길이 열렸다. 이성에 대한 우리의 사고도 변해야 하는 것일까? 결혼관도 말이다.

김형근 과학칼럼니스트

※본 콘텐츠의 저작권은 한국과학기술정보연구원(KISTI)에 있습니다.
  • 기사주소복사
  • 스크랩
  • 인쇄

많이 본 뉴스 RSS
  • 종합

  • 정치

  • 경제

  • 사회

  • 스포츠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