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아하! 일상 속 과학 <8> 달로 가는 길

우주선도 중력 영향 … 연료 효율적 사용 위해 타원형 궤도 비행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7-11 20:25:12
  •  |  본지 18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금으로부터 꼭 50년 전인 1969년 7월 20일 미국인 닐 암스트롱이 우주선 아폴로11호를 타고 달에 도착해 ‘고요의 바다’에 위대한 발자국을 찍었다.
   
1969년 7월 20일 아폴로11호가 인류 최초로 달 착륙에 성공했다. 아폴로11호에 탑승한 우주인 에드윈 올드린이 달 표면에 미국 국기를 꽂은 뒤 옆에 서 있다. NASA 연합뉴스
올 1월에는 중국의 창어 4호가 달 뒷면에 착륙, 탐사로봇인 위투 2호가 최초로 달 뒤편 ‘폰 카르만 크레이터’에 바퀴 자국을 남겼다.

달에서의 최초가 주목받는 이유는 달까지 가기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가장 큰 걸림돌은 지구의 중력이다. 뉴턴의 사과처럼 지구 중력은 모든 물체를 잡아당긴다. 이를 이겨내기 위해 우주선에 연료를 많이 싣다 보니 전체 무게도 덩달아 늘어나기 마련. 이러니 달 항로는 모든 첨단과학기술을 동원해 가장 경제적이고 효율적인 방법을 찾는 게 과제다. 지구에서 달까지 가려면 직선으로 가는 것이 거리상 가장 짧다. 하지만 아폴로11호를 비롯한 탐사선 또는 우주선들은 직선길로 가지 않는다. 지구나 달 주변을 돌기도 하고, 타원을 그리면서 움직인다. 신호등도 도로도 없는 광활한 우주에서 왜 이런 타원형 궤도를 택할까.

   
일반적으로 지상에서 쏘아 올린 우주선이나 탐사선은 먼저 지구 저궤도에 도달한다. 지구 저궤도(LEO·Low Earth Orbit)는 보통 지상에서 200㎞ 이상 높이에서 지구를 둘러싸고 있는 궤도다. 중력이 거의 작용하지 않은 이 궤도에서 우주선은 지구 주위를 선회하면서 대기하다가 발사 가능 시간대가 오면 ‘지구-달 전이궤도(그래픽)’로 옮겨가게 된다. 이 궤도는 달의 위성궤도로 이어주는 길로서 타원형을 그린다. 이는 1925년 독일의 건축공학자 발터 호만이 ‘천체의 접근 가능성’이라는 책에서 소개한 것으로 ‘호만 궤도’, 또는 ‘호만 전이궤도’라고도 부른다. 천체의 중력장 안에서 움직이는 우주선이 하나의 원 궤도에서 다른 원 궤도로 이동할 때 연료의 소모가 가장 작은 항로다. 결국 타원의 경로는 가장 효율적으로 연료를 사용하기 위한 방법이다. 아폴로 11호는 호만 전이궤도를 따라 2, 3일 항해해 110㎞의 달 위성궤도에 진입했다. 이 궤도에서 2명을 태운 착륙선이 아폴로11호 우주선과 분리돼 15km의 최저 위성궤도까지 이동한 후 달에 착륙했다. 임무완수 후 상단만 분리된 귀환선이 110㎞ 상공의 우주선과 재도킹해 달을 선회하다 다시 역순으로 궤도를 거슬러 지구로 귀환했다. 돌아오는 궤도에서는 지구의 중력에 이끌려 돌아오므로 연료가 훨씬 적게 든다.

   
‘호만 전이궤도’는 다른 행성으로 갈 때도 적용된다. 얼마 전에 밀라노 수학자들이 ‘호만 전이궤도’를 적용한 화성 항로보다 경제적이고 편의성이 높은 항로를 밝혀내기도 했다. 새로운 항로는 우주선을 탄도 궤도로 발사하는 방법으로 화성 공전궤도 근처에서 자연스럽게 화성의 중력에 끌려가도록 하는 원리다. 기존 항로보다 연료를 4분의 1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단 화성까지 운항하는 시간이 기존 시간보다 몇 개월 더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은정 부산과학기술협의회 교육연구팀장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BTS ‘방방콘 21’ 접속자 약 260만 명…글로벌스타 위력 보여
  2. 270여년 영국 여왕 곁 지킨 필립공 영면
  3. 3전국 황사 위기경보 해제…18일 미세먼지 ‘보통’
  4. 4코로나 신규 확진 나흘째 600명대… 전국서 소규모 감염 속출
  5. 5부산시장 “공시지가 대책” 촉구…이재명표 기본주택 입법도 속도
  6. 6정의용 장관, 美 기후특사 면담…日오염수, 기후 정상회의 등 논의
  7. 7총리대행된 홍남기, 5월엔 교체될까
  8. 85월부터 김해공항에서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가능
  9. 9부산 코로나19 유흥업소발 여파 ‘심각’…누적 460명
  10. 10오시리아 테마파크 A to Z (feat. 루지는 5월, 롯데월드는 8월)
  1. 1정의용 장관, 美 기후특사 면담…日오염수, 기후 정상회의 등 논의
  2. 2총리대행된 홍남기, 5월엔 교체될까
  3. 3박형준號 미래혁신위 정치인 39% 편중…2030세대는 ‘0’
  4. 4신임 국무총리에 김부겸, 5개부처 개각
  5. 5국힘, 차기 당권·야권통합 파열음…거취 표명 미루는 주호영이 원인?
  6. 616일 총리 포함 개각할 듯…청와대 개편도
  7. 7민주당 신임 원내대표에 친문 4선 윤호중
  8. 8여당 강성층, 초선에 문자폭탄…“민심이다” vs “선 넘은 것”
  9. 9문재인 대통령 “글로벌 반도체 공급망 주도 위해 다각 지원”
  10. 10청 신임 정무수석에 이철희, 대변인 박경미
  1. 15월부터 김해공항에서도 무착륙 국제관광비행 가능
  2. 2오시리아 테마파크 A to Z (feat. 루지는 5월, 롯데월드는 8월)
  3. 3부산 강서 아파트값 상승률, 5대 광역시 구·군 중 최고
  4. 4부산신항에 중소형 컨선 첫 전용부두 만든다
  5. 5북항 오션뷰에 랜드마크, 입소문 타고 분양 조기 완판
  6. 6‘액면분할’ 카카오 주가 장중 18% 폭등
  7. 7삼성전기, 초소형 IT용 MLCC 신제품 개발
  8. 8“일본 원전수 피해 미미할 것” 정부 지난해 전망 보고서 파장
  9. 9보증금 6000만 원 이상 ‘전월세신고제’ 6월부터
  10. 10신분증 없어도 부산은행 금융거래 가능
  1. 1전국 황사 위기경보 해제…18일 미세먼지 ‘보통’
  2. 2코로나 신규 확진 나흘째 600명대… 전국서 소규모 감염 속출
  3. 3부산시장 “공시지가 대책” 촉구…이재명표 기본주택 입법도 속도
  4. 4부산 코로나19 유흥업소발 여파 ‘심각’…누적 460명
  5. 5울산 코로나19 확진자 16명 추가…지인모임 관련 7명 포함
  6. 6‘이하늘 동생’ 45RPM 이현배, 자택서 사망...사인 조사 중
  7. 7경남 코로나19 신규 확진 8명…김해·진주 등 모두 지역 감염
  8. 8김해 보습학원 13명 감염...17일 경남 확진 65명
  9. 917일 부산 확진자 31명 중 11명 ‘사하구 거주자’
  10. 1017일부터 일반도로 시속 50㎞·이면도로 30㎞ 제한…위반시 과태료
  1. 1‘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케인 멀티골에도 에버턴과 2-2 무승부…7위 유지
  2. 2김하성 다저스전 대타 출전...라이벌전서 ‘안타·도루·득점’
  3. 3‘팀 민지’ 여자컬링, 세계랭킹 1위 스웨덴 제압...조 5위 기록 중
  4. 4공은 잘 받지만 송구 불안…지시완 기대 반 우려 반
  5. 5FA컵 이변 속출하는데…아이파크, 4R 진출 실패
  6. 6장미란 후계자 손영희, 올림픽 출전권 사냥
  7. 7김하성, MLB 시즌 두 번째 멀티히트
  8. 8'고수를 찾아서2' 전통에 함몰되면 도태된다…노파(인천)팔괘장의 도전
  9. 9롯데 김진욱-KIA 이의리 ‘슈퍼루키’ 맞대결
  10. 10KBL 부산 kt 소닉붐, 시즌 종료
  • 저출산 고령화 대응,부산 콘퍼런스
  • 생명의강 낙동강 수필공모전
  • 2021부산하프마라톤
  • 바다식목일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