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영상에세이 뷰-파인더] 봄은 어느새 색으로 왔다

  • 국제신문
  • 강덕철 기자 kangdc@kookje.co.kr
  •  |  입력 : 2012-02-16 18:34:27
  •  |  본지 30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매화-막 피어 오를 듯한 매화 꽃송이가 머지않아 봄이 오고 있음을 알리고 있다.


   
파래-부산 기장군 대변리 해안가가 파래로 덮여 온통 초록빛이다. 해안가 바위는 이미 푸름을 더해가는 봄길로 들어 섰다.
올겨울은 유난히 추위가 기승을 부렸다. 유럽에서는 이번 겨울 한파로 500여 명 이 목숨을 잃었다. 연일 계속되는 한파의 주범은 지구 온난화라고 한다. 지구온난화의 여파로 북극 기온이 올라 얼음이 녹으면서 대량의 수증기가 발생하는데 이 찬 수증기는 시베리아 고기압을 키운다고 한다. 기세가 등등해진 이 고기압은 한반도로 타고 내려와 어느 해보다 추운 날씨를 선보이고 있다는 거다.

그래선지 올해는 입춘에서 우수로 가는 길이 유난히 더딘 듯하다. 입춘이 지난 지 열흘이 넘었지만 봄을 논하기는 이를지도 모른다. 여전히 쌀쌀한 바람을 맞는 우리 몸은 겨울을 느낀다. 하지만 봄은 몸보다 마음에 먼저 찾아 드는 법. 주변에서 나를 한번 찾아보라고 속삭이니 카메라를 들고 밖으로 나서지 않을 수 없다.

무심코 지나쳤던 보도블록, 그 사이로 새싹이 올라오고 있었다. 메마르고 언 땅 속에서 생명력을 키워온 저력이 놀라울 따름이다. 어느새 새싹들이 이렇게도 많이 고개를 내밀었을까. 여리고 가느다란 새 생명을 마이크로 렌즈로 카메라에 담았다. 뽀얀 털, 세상을 향해 얼굴을 내민 새순이 아름답다.

   
개나리-부산 강서구 강동동 한 주택가의 곧 터질듯한 개나리 꽃봉오리들이 눈길을 끈다.
봄을 알리는 새싹을 찾아 들녘으로 발길을 돌렸다. 양지 바른 곳에 자리잡은 매화나무는 벌써 꽃망울 틔워 봄이 가까이 왔음을 알렸다. 찬 기운이 대지에 가득한데, 그 속에서 홀로 꽃을 피우는 매화나무. 만물이 소생하기 전 가장 먼저 봄을 알리는 꽃이 매화다. 옛 선비들은 봄이 오는 길목에서 매화를 직접 찾아 완상하거나 매화 그림을 그리고 매화에 관한 시를 지으면서 봄을 찬양했다. 사진기자도 옛 선비들 심정과 다름없다. 입춘을 표현하고자 할 때는 영락없이 매화를 연상한다.

날씨가 좀 더 풀리면 살갗에 와 닿는 야외 바람의 부드러움을 만끽해보자. 허리를 쭉 펴고 느릿느릿 걷기 좋다. 쉬엄쉬엄 논두렁길을 따라 걷다보면 파릇파릇한 새싹들이 길손을 반긴다.

내친 김에 부산 기장군 바닷가를 갔다. 아직도 바닷물은 차갑지만 해녀들의 활발한 물질은 봄이 다가서고 있음을 느끼게 한다. 해안가 바위를 파래가 뒤덮어 초록동산이 따로 없다. 기장 해변은 겨울의 끝자락을 수평선 너머로 밀어내고 봄처녀를 맞이할 준비를 갖추고 있었다. 해변 인근 마을 선착장과 포구 어귀에 들어섰다. 미역을 볕에 말리느라 아낙네들의 손길이 분주했다. 해풍이 미역의 향긋한 냄새를 연신 실어 날랐다. 올봄 우리 식탁엔 싱싱한 파래 미역이 올라 바다 향을 입안 가득히 전해 주겠지.

아직 남은 꽃샘 추위가 몸을 움츠리게 하겠지만 힘차게 퍼지기 시작한 봄의 기운을 막기는 역부족일터다. 봄은 소리 소문 없이 오고 있다.

   
버들개지-봄비가 내린 부산 연제구 온천천에 꽃망울을 터뜨린 버들개지에 빗방울이 맺혀있다.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21년간 웃음보따리 ‘개콘’ 장기 휴식?…사실상 폐지 수순
  2. 2KBO, 국내 복귀 타진 강정호에 자격정지 1년
  3. 3부산 임대아파트 승강기 대폭 확충
  4. 4벤투 앞에서…이정협, 승격팀 부산에 첫 승점 선물
  5. 5[기자수첩] 더이상 ‘오거돈’ 궁금하지 않다 /이승륜
  6. 6우즈, 미컬슨 맞대결서 1홀 차 승…1년 반 만에 설욕
  7. 7장발 클로저 김원중 ‘삼손(前 투수 이상훈 별명)’ 계보 잇는다
  8. 8[기고] 재난의 비선형성, 미디어 그리고 감정 /임인재
  9. 9양산시, 시내·마을버스 체계 전면개편 착수
  10. 10“상괭이·인간 공존의 바다” 고성군 27일 심포지엄
  1. 1문대통령 “경제 전시 상황…재정역량 총동원”
  2. 2文 대통령, 오늘(25일) 국가재정전략회의…재정지출 관련 논의 주목
  3. 3하태경 “민경욱, 주술정치 말고 당 떠나라”
  4. 4 PK 당선인의 ‘인생 입법’- 울산 경남 당선인 역점 법안
  5. 5울산 경제 활성화·교통안전 강화…‘청와대 저격’ 예고도
  6. 6부의장 자리 놓고 거래 제안…선 넘은 민주당 부산시의회
  7. 7조경태 “통합당, 외부에 의존 버릇 돼…중진들 비겁”
  8. 8“법사위 내놔라”…여야 원구성 협상 시작부터 진통
  9. 9
  10. 10
  1. 1응원팀 우승하면 우대금리 쑥쑥…야구 예금상품 ‘홈런’
  2. 2혁신기업 발굴·지원, 기보·우리은행 협약
  3. 3금융·증시 동향
  4. 4 미수령 환급금 돌려드립니다
  5. 5부산 임대아파트 승강기 대폭 확충
  6. 6주가지수- 2020년 5월 25일
  7. 7 기술보증기금, 중기 공동구매 보증 지원
  8. 8
  9. 9
  10. 10
  1. 1서울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확진…'인근 초등학교 25일 긴급 등교중지'
  2. 2서울 강서구 미술학원 강사 확진…'인근 초등학교 25일 긴급 등교중지'
  3. 3부산상의 “레미콘 노사 한발씩 양보해 조속한 협상해 달라”
  4. 4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 16명…나흘만에 10명대로 줄어
  5. 5안철수 “일반인 대상 무작위 항체검사 시행해야…대구가 먼저”
  6. 6오거돈 전 시장 강제추행 적용되나? 경찰 고민
  7. 7부산예술회관 주차장서 차량 급발진 추정 사고
  8. 8버스 ·택시 내일부터 마스크 착용 의무화…비행기는 모레부터
  9. 9부산 12일째 코로나19 신규환자 없어…자가 격리자 2450명
  10. 10해운대 신시가지 온수관 파열 11일 만에 복구 완료
  1. 1KBO, ‘음주운전’ 강정호 1년 유기실격+봉사활동 300시간 징계
  2. 2KBO, 국내 복귀 타진 강정호에 자격정지 1년
  3. 3벤투 앞에서…이정협, 승격팀 부산에 첫 승점 선물
  4. 4우즈, 미컬슨 맞대결서 1홀 차 승…1년 반 만에 설욕
  5. 5장발 클로저 김원중 ‘삼손(前 투수 이상훈 별명)’ 계보 잇는다
  6. 6
  7. 7
  8. 8
  9. 9
  10. 10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