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66> '쾌도난마' 유감

격식있는 자리서 드레스 셔츠차림, 속옷만 입은거나 마찬가지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4-05 19:02:58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종편채널 '쾌도난마'에서 사회자가 셔츠만 입고 진행을 하고 있다. 자연스러움을 강조하기 위한 의도라지만 셔츠 바람으로 나선다는 것은 상대에 대한 엄청난 결례다.
말도 많았던 종편채널에 '쾌도난마'란 프로그램이 있다. 쾌도난마(快刀亂麻)란 헝클어진 삼을 잘 드는 칼로 자른다는 뜻으로, 복잡하게 얽힌 사물이나 비꼬인 문제들을 솜씨 있고 바르게 처리함을 비유해 이르는 말이라고 한다.

종편채널이 신문사가 모체가 된 만큼 시사문제를 다루는 내용이 비교적 많은데, 이 프로그램도 그 선두에 서있다. 일반뉴스보다는 좀 편안하고 그러나 더 직설적인 질문에다 출연자의 답변 또한 비교적 솔직하고 담백하다.

방송 초기에 출연자의 말 한마디로 특종을 따내며 적잖은 후폭풍을 만들어 내기도 했으며 또 최근엔 총선으로 많은 정치인들이 출연하고 있다.

시사와 토크쇼를 섞은 듯한 프로그램이지만 출연진이 나름 지명도 있는 분들이기도 하거니와 또 자신의 소신을 밝히는 장소이니 만큼 대부분 깔끔한 정장차림이 기본이다.

반면 사회자는 셔츠에 넥타이 차림이다. 출연자는 나름 격을 갖출 수밖에 없는 불가항력적 선택이라면, 사회자의 복장은 문제의 현안을 윗통을 벗어 제치고 나름 깊이 있고 철저히 파헤쳐 보겠다는 제작진의 '쾌도난마'에 대한 표현인 것 같다.

하지만 초대받은 한쪽은 정중히 차려입고 초대한 또 한쪽은 벗은 모습은 늘 언밸런스한 화면으로 프로그램에 집중을 방해한다.

또 한 출연자는 그런 상태가 영 거북했던지 '나도 벗고 할까요'란 말을 던지기도 하였다.

과거 지상파방송에서도 셔츠에 넥타이 차림으로 진행한 방송이 적잖이 있었다. 또 많은 정치인들이 민생문제를 적극 풀어보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셔츠에 넥타이도 모자라 그 말 그대로 셔츠의 소매도 걷어붙이기도 한다.

많은 시청자와 국민에 대해 호소력이 있고자 한 설정일진 모른다. 그러나 옷을 업으로 하는 필자로선 무척이나 낯뜨거운 모습이다.

드레스 셔츠는 속옷이다. 따라서 셔츠바람으로 나선다는 건 상대에 대한 엄청난 결례다. 더군다나 그 상대가 다수의 대중이라면 말할 것도 없다. 다시 말해 속옷차림으로 방송을 진행하고 속옷차림으로 유권자에 나서는 셈이다.

십여 년 전 중국을 오간 적이 있다. 아직도 그러할 진 모르나 대로변에서 다 큰 남자가 팬티바람으로 목욕을 하질 않나, 대형 슈퍼마켓에 성인여성이 잠옷차림으로 당연한 듯이 쇼핑을 하는 모습이었다.

요는 그들이 팬티나 잠옷을 은밀히 숨겨야 하는 속옷으로 여기지 않고 속옷도 옷인데 옷을 입었는데 뭐가 부끄럽냐는 것. 문화적 차이로 치부할 수도 있겠지만 우리의 현주소로 따져보고 넘어가볼 만한 장면이다.

방송에서 세월이 지난 것은 여자는 화장에서, 남자는 옷에서 확연히 차이가 난다. 세월이 지난 후 셔츠에 넥타이 차림의 방송이 어떻게 비춰질지 의문스럽다.

김윤석 영화 남성패션 칼럼니스트 bsnbora@naver.com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부산촬영소 상반기 착공? 경관심의 통과가 첫 단추
  5. 5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6. 6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7. 7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8. 8“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9. 9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10. 10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1. 1윤 대통령, 4월 BIE실사단 부산서 맞을까
  2. 2장외집회 연 민주, 또 나갈지는 고심
  3. 3이태원 참사 국회 추모제…與 “책임 다할 것” 野 “대통령 왔어야”
  4. 4가덕~기장 잇는 부산형급행철도 시의회서 뭇매
  5. 5"안철수는 윤심 아니다""선거개입 중단" 대통령실-안철수 정면 충돌
  6. 6윤심 논란에 대통령실 개입까지 진흙탕 싸움된 與 3·8전대
  7. 7영국 참전용사들, 런던에서 '부산'을 외치다
  8. 8이태원참사 국회 추모제…여야 “진상규명 재발 방지 대책 마련”
  9. 9대통령실 신임 대변인에 이도운, 5개월 만에 공석 해소
  10. 10민주당, 6년만에 대규모 '장외투쟁'…국민의힘 "방탄 올인" 비판
  1. 1부산 ‘탄소중립 어벤저스’ 한자리에
  2. 2애플페이 내달 상륙…NFC 갖춘 매장부터
  3. 3“부산 녹색성장 적극 대응…‘대한민국 미래’로 거듭나야”
  4. 4“산은, 녹색기술 투자 견인…기보는 벤처투자 연계를”
  5. 5“온실가스 감축 비용 계속 증가…배출권 시장 효과적 관리 관건”
  6. 6“바이오가스로 그린 수소 생산…가장 현실적 방법”
  7. 7“전기차 부품 글로벌 경쟁 심화…정부 파격 지원을”
  8. 8해운경기 수렁…운임지수 1000선 위태
  9. 9“수소경제 핵심은 ‘연료전지’…지역 산·학·관 협업해야”
  10. 10“고양이도 개 못지않은 훌륭한 반려동물입니다”
  1. 1“압사 위험” 신고 빗발…어르신 몰린 벡스코 한때 초비상
  2. 2도시철 무임손실 급증…‘초고령 부산’도 노인연령 상향 촉각
  3. 3"영도서 한 달 살고, 최대 150만 원 받으세요"
  4. 4밀려드는 관광·문화…주민도 만족할 ‘핫플 섬’ 만들자
  5. 5영도 상징 글씨체 개발, 세계 디자인상 휩쓸어
  6. 6“영도민 1명 줄면…연간 숙박객 9명, 당일 여행객 32명 유치해야”
  7. 7공공기관 이전에도…10년간 3만 명 엑소더스
  8. 8버거운 난방비에…목욕탕 일찍 문닫고, 식당은 감원 고민
  9. 9“개금 주원초 학부모 70% 통·폐합 찬성한다”
  10. 10‘부산교육청 전교조 해직교사 특채’ 감사 이달 마무리
  1. 1롯데 괌으로 떠났는데…박세웅이 국내에 남은 이유는
  2. 2쇼트트랙 최민정, 올 시즌 월드컵 개인전 첫 ‘금메달’
  3. 3폼 오른 황소, 리버풀 잡고 부상에 발목
  4. 4황의조 FC서울 이적…도약 위한 숨 고르기
  5. 5MLB 시범경기 던지고 간다…오타니, WBC 대표팀 지각 합류
  6. 6국내엔 자리 없다…강리호 모든 구단과 계약 불발
  7. 7맨유 트로피 가뭄 탈출 기회…상대는 ‘사우디 파워’ 뉴캐슬
  8. 8WBC에 진심인 일본…빅리거 조기 합류 위해 보험금 불사
  9. 9‘셀틱에 녹아드는 중’ 오현규 홈 데뷔전
  10. 10한국 테니스팀, 2년 연속 국가대항전 16강 도전
우리은행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포르투갈전 직관 후기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