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69> '맨 인 블랙'의 상징, 블랙 슈트

오전·오후 구분없이 편하게 입는 실용적 약식예장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4-26 18:59:45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블랙 슈트를 메인 아이템으로 내놓은 영화 '맨 인 블랙3'는 내달 개봉한다. 흔히 블랙 슈트를 턱시도와 혼동하는 경우가 많은데 턱시도는 저녁 공식행사에 입는 준예장이고, 블랙 슈트는 일상적으로 입는 정장이다.
올해 지금까지 영화흥행은 한국영화의 압승으로 마감했다. 1/4분기 영화 흥행작 10위권 가운데 한국영화는 7편이다. 지난 설날을 기점으로 '부러진 화살'과 '댄싱 퀸'이 전체 순위 2위와 3위로 선전한 가운데, '범죄의 전쟁: 나쁜놈들 전성시대'가 부동의 1위의 바통을 이어받았다. 한국영화의 절대 우위적 선점은 이에 그치지 않고 '화차'와 '건축학 개론', '간기남'까지 블록버스터급 외화의 파상적 공세를 비교적 잘 견뎌내어 주고 있다. 순위권내 흥행 외화는 작년 말 개봉하여 연초까지 간판을 단 '미션 임파서블: 고스트 프로토콜'정도였다. 그러나 4월말을 기점으로 외화의 역습이 만만찮을 것 같다.

특히 작년 '7광구'의 실패로 올해 한국 3D 개봉작이 전무하다시피 한 가운데 외화들은 3D 블록버스터로 단단히 무장했다. 한국 3D영화는 올 초 '점박이: 한반도의 공룡 3D'의 선전으로 한해를 걸러 내년에나 다시 선보일 것 같다. 먼저 미국의 영웅들이 떼거지로 총출동하는 '어벤져스'가 4월 25일 본격 3D영화의 신호탄을 이미 쏘아 올렸다. 5월에는 역시 3D로 돌아오는 '맨 인 블랙 3'가, 그리고 6월 이후에는 '토탈 리콜'이 3D로 리메이크되고, 또 기존 시리즈와 전혀 다른 캐릭터로 '어메이징 스파이더맨'이 일인칭 시점으로 3D 스크린을 날아다닐 예정이다. 반면, 한국영화는 '화차'와 '간기남'에 이어 '은교', '돈의 맛', '후궁: 제왕의 첩' 등 19금 영화의 배치가 두드러지는데, 블록버스터 외화와 19금 한국영화의 맞대결이 어떤 결과를 가져올지 또하나 재미난 관전 포인트다.

사설이 길었다. 오늘은 1997년 첫 편부터 오는 5월 24일 개봉하는 '맨 인 블랙 3'의 메인 아이템인 '블랙 슈트'에 대해 간단히 살펴보자.

많은 경우, 심지어 패션 전문가라고 자부하는 분들마저 '블랙 슈트'와 '턱시도'를 혼돈하는 경우가 많다. 특히 영화제나 시상식 레드카펫에서 남우들의 패션에서 턱시도와 블랙 슈트는 무척이나 헷갈린다. 우리에겐 다소 생소하지만 예장을 출발시키고 보편화된 서양에서 남성이 저녁에 펼쳐지는 공식행사에 입을 수 있는 옷은 두 가지밖에 없다. 바로 정예장으로서 이브닝 드레스(연미복)와 준예장 턱시도가 그 둘이다. 이 둘은 '화이트 타이'와 '블랙 타이'로 대변하기도 하는데, 행사의 초청장에 '화이트' 또는 '블랙'이란 표현으로 차림을 지정하기도 한다. 바로 턱시도가 '블랙'으로 지칭되다 보니 이러한 혼선이 빚어졌으리라 유추해 본다.

반면 블랙 슈트(Black Suit)는 서양과 같이 또는 연예인들과 달리 이브닝 드레스나 턱시도와 같은 본격 예장이 보편화되지 않은 우리네 일반인들의 현실에서 꼭 필요한 동시에 폭넓게 입을 수 있는 실용적인 준예장이자 비즈니스 슈트다.

블랙 슈트는 일반 슈트와 디자인상 차이는 없고 단지 소재가 검은색일 뿐이다. 블랙 슈트는 오전, 오후 구분 없이 입을 수 있는 약식 예장으로 (원래 낮에는 윤기 없는 소재, 그리고 밤에는 빛나는 소재가 맞다) 무지의 윤기가 없는 모(Wool)로 된 검정 슈트에 경우에 맞는 액세서리로 예를 갖추면 된다. 결혼식이나 회갑연 같은 경사에는 은회색이나 은회색 계열의 줄무늬나 바둑판, 마름모무늬의 넥타이를 매고 가슴에 포켓 칩을 꽂아 기쁨을 함께하며, 장례식 같은 애사일 경우 검정 타이로 애도의 뜻을 전한다.

좀 더 신경을 쓸 수 있다면, 셔츠도 보통의 흰색 레귤러 칼라 셔츠면 충분하지만, 소맷부리를 되접어 올려 입는 더블 커프스에 커프 링크스를 해서 입고 또, 조끼까지 쓰리 피스로 갖춰 입으면 훨씬 격이 있어 보이는데, 이 경우 깃이 있는 조끼를 받쳐 입어주면 약식 예장인 블랙 슈트를 보다 예장답게 입어준 블랙 슈트가 되겠다.

김윤석 영화 남성패션 칼럼니스트 bsnbora@naver.com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사업 확정
  2. 2부산 대선, 경남 좋은데이 옛말…지역소주 안방서 ‘쓴잔’
  3. 3열어도 닫아도 고민 ‘김해공항 국제선 딜레마’
  4. 4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5. 5100세대 이상 아파트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화
  6. 6캠코 신임 사장에 권남주 전 캠코 부사장 취임
  7. 7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8. 8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9. 9부산 선제 도입한 노동이사…노조 탈퇴 등 쟁점화 전망
  10. 10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1. 1대선에 또 소환된 ‘가덕신공항’…조기착공 이어질까
  2. 2문재인 대통령 “부산엑스포 유치 위해 두바이 왔다”
  3. 3“윤석열 부산 공약, 엑스포 유치·공공기관 2차 이전 땐 가능”
  4. 4북한, 이번엔 평양서 미사일 쐈다…미국 제재카드에 보란 듯 무력시위
  5. 5의료진 보듬은 이재명, 불심 공략 나선 윤석열
  6. 6‘일회성 쇼’ 편견 깬 김미애의 아르바이트
  7. 7문재인 대통령 부산관 찾아 응원…기업은 자사제품 활용 홍보전
  8. 8문재인 정부 마지막 민정수석에 김영식 전 법무비서관 내정
  9. 9‘한방’ 없었던 김건희 녹취록…말 아끼는 여당, 문제없다는 야당
  10. 10이재명·윤석열, 양자 TV토론 날짜 놓고 신경전 팽팽
  1. 1부산 도시철도 1·2호선 급행화 사업 확정
  2. 2부산 대선, 경남 좋은데이 옛말…지역소주 안방서 ‘쓴잔’
  3. 3열어도 닫아도 고민 ‘김해공항 국제선 딜레마’
  4. 4100세대 이상 아파트도 전기차 충전기 설치 의무화
  5. 5캠코 신임 사장에 권남주 전 캠코 부사장 취임
  6. 6LG에너지솔루션 이틀간 공모주 청약
  7. 7새해 쏠쏠한 IPO 찾는다면…부산기업 아셈스 주목
  8. 8“일본·유럽선사도 해운 담합 여부 조사를”
  9. 9산업부 "고준위 여론수렴" 앵무새 답변…주민 보상은 모르쇠
  10. 10국가어항 제각각 개발 막는다…정부가 115곳 직접 통합 관리
  1. 1부산 선제 도입한 노동이사…노조 탈퇴 등 쟁점화 전망
  2. 2'나홀로 지원' 조민, 경상국립대 응급학과 전공의 불합격
  3. 3경찰 생활범죄팀 7년 만에 폐지 추진…일선 형사들 “수사과로 인원 빼가기”
  4. 4부산서 일부러 교통사고 내고 보험금 가로챈 30대 검찰 송치
  5. 5공기관 비정규직 채용 사전 심사제도 손본다
  6. 6부산 도심에 '미세먼지 차단 숲' 8.6㏊ 가꾼다
  7. 7양산 사송신도시 아파트 주민 '염소 과다' 수돗물 피해 호소
  8. 8부산 영주동 주택 화재… 집 지키던 반려견 3마리 질식사
  9. 9부산 오미크론 8명 지역감염...위중증 이틀 연속 500명대
  10. 10연제구 빌라 화재에 주민 16명 대피
  1. 1무주공산 꿰찰 주인은 누구…불붙은 거인 주전 경쟁
  2. 2롯데, MLB 출신 피칭 코디네이터 영입
  3. 3“제2 손아섭 될 것”… 롯데 나승엽, 등번호 31번 물려받아
  4. 4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8>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5. 5‘4전 5기’ 권순우 호주오픈 첫 승
  6. 6숨 고른 프로농구 다시 피 말리는 순위 싸움
  7. 7전국장애인동계체육대회에 부산 출신 3명 출전
  8. 8“많은 홈런·안타 기대하라…롯데팬에 우승 꼭 선물”
  9. 9[뭐라노]사직구장 확장, 최대 수혜선수는?
  10. 10존재감 드러낸 백승호…벤투호 ‘믿을 맨’ 눈도장
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스피드스케이팅 김보름
베이징을 빛낼 기대주
스켈레톤 윤성빈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