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생활 속 남성 패션 <75> 장동건은 신사? 드라마 '신사의 품격'

나쁜남자와 신사적 풍모, 모두 갖춰야 현대적 신사되는 아이러니

  • 국제신문
  • 디지털뉴스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2-06-21 18:48:21
  •  |  본지 27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드라마 '신사의 품격'의 네 남자 주인공. 왼쪽으로부터 이종혁 장동건 김수로 김민종.
영화 '슬픔보다 더 슬픈 이야기'(2009)에서 이 시대의 완벽 엄친남 주환(이범수 분)이 그의 약혼녀 제나(정애연 분)를 만나는 자리에서 한 장면. 자유분방한 포토그래퍼인 제나는 고급 레스토랑에서 담배를 피우고자 하지만 종업원은 금연이라며 제재한다. 사는 게 점점 재미없어져 간다며 푸념하는 그녀를 보며 주환은 종업원에게 재떨이를 가져다 달란다. 황당해 하는 종업원을 주환은 단 한마디로 제압한다. "담뱃불 끄게." 군소리 없이 종업원이 가져다 준 재떨이를 두고 주환은 제나에게 말한다. "피세요."

신사로서 갖춰야할 매너와 에티켓을 잘 드러낸 사례인 동시에 매너와 에티켓의 차이를 제대로 보여 준다. 공공장소에서 금연은 에티켓에 속하고 자신의 여성을 위한 배려를 잊지 않은 점은 매너다. 에티켓은 반드시 그렇게 지켜야만 하는 규범에 속한다면, 매너는 상황에 따라서는 에티켓을 버릴 수도 있는 점에서 에티켓보다 포괄적이며 따라서 더 상위의 개념인 것이다.

요즘 TV안방극장은 드라마 풍년이다. 그것도 평소에 보기 힘든 남자 배우들의. 미숙한 꽃미남이 아니라 이젠 중견이라 불러도 어색하지 않은 중후한 멋을 더해가는 남자 배우들이 마치 약속이라도 한 듯 총출동한 느낌이다. 월·화요일에 공유가 '빅'으로 출사표를 던졌고, 수·목엔 '유령'에 소지섭이 출연하며, 주말에는 '닥터 진'으로 송승헌을, 그리고 '신사의 품격'에선 장동건과 김민종, 이종혁, 김수로를 단체로 만날 수 있다.

그중에서도 필자의 관심을 끄는 제목은 역시 '신사의 품격'. 왜 제목이 '신사의 품격'인가? 장동건은 '신사'일까? 장동건이 보여주는 김도진은 언뜻 '신사'가 아닌 것 같다. 까칠하고 냉정하다 못해 뻔뻔스럽기까지 하다. 표정 하나 안 변하고 여자 면박주기 일쑤다.

서양에서 비롯된 신사의 고전적 개념으로 신사의 자격을 따져보자. 서양 기준의 신사 중 재미난 하나는 신사의 조건으로 '귀족의 차남'이어야 한다는 것이다. 이유는 이렇다. 중·근세에 전쟁이 나면 자신의 성과 가문을 대표하고 책임져 전장에 나서야 할 의무가 장남에게 있는 반면, 이로부터 자유로울 수 있는 차남이야말로 신사일 수 있는 여유가 있다는 것이다. 우리로 치면 부모를 모셔야 하는 장남과 결혼을 꺼리는 것과 같은 셈이다. 이 밖에 신사의 조건으로 라틴어와 기초과학을 알아야 했다고 한다. 지금으로 치면 영어와 제2 외국어를 구사하며 IT기술에 대한 이해가 있는 정도가 될까? 그리고 의전과 의식을 중시하고 예술을 이해하고 멋과 맛을 알아야 한다고 한다. 이 장면은 풍류를 즐겨 시와 서화를 가까이 하던 우리 조상의 모습이 겹친다. 그러나 무엇보다 신사의 자격은 매너다. 그것도 여성에 대한 매너.

'신사의 품격'을 보다가 현실에서 저런 멘트를 날릴 남자가 어디있냔 혼잣말에 지인은 저런 남자를 바라서이겠지라 신소리로 응수한다. 장동건과 또 다른 출연진의 칼로 잰 듯한 깨알 같은 대사를 들어보노라면 '나쁜 남자'와 '신사'를 오가는, '여심'이 바라는 남성상이 그려진다. 현대에 신사가 되기 참 어렵단 생각이 든다. 나쁜 남자인 동시에 신사여야 한다니. 그러나 그 역시 여성이 바라서라면 그런 남성이 되어보는 것도 여성을 배려하는 신사의 매너여야 하는가 보다.

김윤석 영화 남성패션 칼럼니스트 bsnbora@naver.com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가덕도 신공항’ 가능성도 타진…국토부 미묘한 기류 변화 감지
  2. 2지역 SOC예산 뭉텅 깎고, 수도권 유턴기업 지원 속전속결
  3. 3“쿵 하더니 2층 건물이 기우뚱” 녹산산단 원인 모를 지반침하
  4. 4사파리 닮은 모노레일, 4차원 통로 같은 숲길…뜻밖의 비경이 불쑥
  5. 5더베이101, 4년 전 멈춘 요트 다시 띄우나
  6. 6뮤지컬 14년차 내공으로 안방 접수 “시즌 10까지 가고 싶어요”
  7. 7변성완 “정부, 부산 엑스포 등 고려해 신공항 판단해야”
  8. 8 전남 고흥 봉래산
  9. 9마스크 벗으려는 학생, 씌우려는 교사…긴장 속 3차 개학
  10. 10오늘의 운세- 2020년 6월 4일(음력 윤 4월 13일)
  1. 1후반기 의장단 선출 두고 부산시의회 치열한 경쟁 예고
  2. 2김두관, 이재명 ‘2차 재난지원금’ 제안에 동의…“20만원 씩 7월 초 지급”
  3. 3북구, 맞춤형 정책 수립 위한 ‘지역통계 컨설팅’ 추진外
  4. 4변성완 “정부, 부산 엑스포 등 고려해 신공항 판단해야”
  5. 5여권, 2차 재난지원금 논의 확산
  6. 6부울경 의원 40명 중 17명 다주택자
  7. 7통합당, 기본소득 도입 공식화
  8. 8이해찬 “어려운 일 맡으셨다” 김종인 “여기 4년 전 내 자리”
  9. 9PK 잠룡 존재감 약화…15년 만에 ‘대망론’ 실종 위기
  10. 10“2차 공공기관 이전, 임기 내엔 어렵다”…이해찬 여론 뭇매
  1. 1주가지수- 2020년 6월 3일
  2. 2금융·증시 동향
  3. 3해양수산부, ‘고수온·적조 종합 대책’ 마련
  4. 4오징어, 고등어 제치고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수산물’ 1위
  5. 5국립수산과학원, ‘책임운영기관’ 최우수 기관 선정돼
  6. 6해수부, 임금체불 예방 위한 법령 개정안 입법예고
  7. 7부산시 인구 밀도 ㎢ 당 4433.1명
  8. 8정부 3차 추경 역대 최대 규모 35.3조 원 편성
  9. 9“리쇼어링, 지역 특화산업 육성에 맞춘 대책이어야 성공”
  10. 10일본 수출규제 철회 사실상 거부…한국 제소 재개
  1. 1부산시 안양 36번 환자 동선 공개 국제시장·남포동·해운대·송정 관광 등
  2. 2천안 호텔 지하주차장서 화재 발생… 인명피해는 없어
  3. 3부산 강서구 지반침하로 건물 기울어…직원 대피 소동
  4. 4부산 고3 감염 후 5일째 추가 확진 없어
  5. 5강서구 금융공단서 지반침하 사고 발생…28명 긴급대피
  6. 6부산 624개교 10만 2000여 명 예정대로 3단계 등교 개학
  7. 7건설사업 투자 빌미로 17억 원 가로챈 50대 구속
  8. 8[오늘날씨] 흐리다가 낮부터 맑고 더워 … 미세먼지는 ‘보통’
  9. 9정부, “질병관리본부, ‘청’으로 승격…탄탄한 감염병 대응 체계 갖춰야”
  10. 10‘어린이 괴질’ 의심 환자 2명 당국 “모두 가와사키쇼크 증후군”
  1. 1NBA, 8월 1일 시즌 재개 추진
  2. 2‘배구 여제’ 김연경 국내 리그서 볼까
  3. 3“처벌 아닌 박수를”…FIFA, 플로이드 세리머니 이례적 지지
  4. 4유효슈팅 꼴찌 부산, 무딘 창끝에 기약없는 첫 승
  5. 5우즈 지난 1년 수입 96%가 기업 후원금
  6. 6미국 프로야구 선수들, 연봉 추가삭감 없이 팀당 114경기 제안
  7. 7흑인 과잉진압 사건에 들끓는 세계 스포츠계
  8. 8간판만 내세우는 롯데 외야수…'새싹' 키우기로 눈 돌려라
  9. 9ESPN “NC 구창모 주목…5월 활약 미국서도 드문 기록”
  10. 10MLB 구단-노조 연봉 갈등 점입가경
우리은행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