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경미의 꿀피부 꿀팁] 얼굴 솜털 제거·브라질리언 왁싱…노출의 계절, 제모로 청결하게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19-05-15 18:42:06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봄이 오는 듯하더니 벌써 에어컨이 반가운 철이 시작되었다. 노출이 많아지는 계절, 제모의 시기가 다가왔다. 예전에는 연예인이나 운동선수 등 특정인들이 팔다리 겨드랑이 등 국소적인 왁싱을 했었지만 2010년 이후부터 왁싱에 관심이 증가하면서 대중화됐다. 얼굴 솜털 제거를 위한 풀 페이스 왁싱, 위생적인 목적의 브라질리언 왁싱까지 점점 확대되고 있다.

고대 이집트 시대에는 모발의 제모가 신분의 높낮이를 나타내는 척도였다. 클레오파트라는 염소젖으로 목욕 후 설탕으로 제모를 즐겼다고 전해진다. 로마 시대에는 체모 두발 코털까지 제거하는 것이 청결하고 아름다운 신체를 표현하는 방법으로 여겨졌고 부유한 신분의 상징이었다.

제모는 신체에 불필요한 털을 영구적 혹은 일시적으로 제거하는 것을 의미한다. 두발 속눈썹 콧속 모발을 제외한 모든 부위의 제모를 위생과 미용 목적으로 시행한다. 제모는 미용사(피부) 국가기술자격 시험 종목의 일부분이기도 하며 2014년부터 NCS(국가직무능력표준) 피부미용사 직무능력 단위에 정립됐다. 5년 전부터 미용 관련 대학의 정규 교과목으로 제모가 개설돼 전문 지식을 바탕으로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얼굴을 비롯한 몸 전체 왁싱을 할 수 있는 전문가들이 양성되고 있다.

왁싱을 하면 모발 제거와 함께 오래된 각질이 제거돼 피부가 매끄러워진다. 또 모근의 제거로 다음 모의 성장이 느려지며 모발이 가늘어지고 수가 감소한다. 넓은 부위의 모발을 이른 시간 안에 제거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전기 요법을 사용하면 제거할 수 없는 솜털까지 깨끗하게 없앨 수 있다.

왁싱은 온도에 따라 온왁스(Warm Waxing)과 냉왁스(Cold Waxing) 두 가지로 나뉜다. 냉왁스는 사용이 간편하지만 제모력이 다소 떨어져 온왁스가 대중적이다. 최근에는 설탕, 옥수수 전분, 물, 레몬 등 100% 천연 성분의 수용성 왁스인 슈거링 왁스를 이용한 물광 풀 페이스 왁싱이 유행하고 있다.

왁싱을 할 때 주의사항이 있다. 왁싱 전 유·수분 제거제로 부위를 정돈하고 소독제로 소독한 후 왁스를 발라야 하고, 제거 후에는 진정 젤로 피부 진정, 모공 수축제로 모공수축과 피부 보습을 해줘야 한다. 왁스가 녹는 점은 소프트왁스 45도, 하드왁스 63도 정도로 뜨거우므로 도포 전 반드시 손목 안쪽에 온도 테스트를 해야 한다. 왁스 도포 시 우드 스파튤라는 일회용으로 사용해야 한다. 사용한 스파튤라를 왁스통에 다시 담지 않는다.

왁싱 후에는 모공이 열리고 피부 조직에 미세한 상처가 생길 수 있으므로 24시간 이내에 사우나, 수영, 땀을 흘리는 격한 운동을 삼가야 2차 감염을 피할 수 있다. 왁싱을 하면 각질이 제거돼 피부가 건조해지기 쉬우므로 보습 관리를 잘 하고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품 사용해 피부를 보호해야 한다. 페이스 왁싱 후 메이크업은 1~2시간 후부터 하고 주 1, 2회 아하(AHA) 또는 왁싱 전용 스크럽으로 각질 관리를 해준다.

경남정보대 미용계열 피부전공 교수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현대사회 속 인간의 욕망은 어떻게 무너지는가
  2. 2근교산&그너머 <1139> 김천 인현왕후길
  3. 3부산의 전통주 양조장 <3> 동래 제이케이크래프트
  4. 4“독도, 우리 땅이란 증거 있나” 부산대 교수 끝없는 막말
  5. 5[서상균 그림창] 님들! 여기도 와주셔, 힘들대…
  6. 6추석선물, 화과자·사케 대신 이색과일·견과류 어때요
  7. 7여성 안무가 3명 ‘몸으로 쓰는 詩’
  8. 8[호텔가] 해운대그랜드호텔 한식당 ‘비스트로한’ ‘아크 페일에일’ 론칭 外
  9. 9에어컨 실외기 그늘에만 둬도 전기 10% 아껴요
  10. 10“학장 부적절 언행으로 교내 구성원 모두가 수모”
  1. 1‘조국 딸 학위취소’ 국민청원 비공개 전환한 청와대… 삭제·비공개 조건 보니
  2. 2홍준표, 나경원 겨냥 "조국 못보내면 그만 내려와야"
  3. 3북한 방사능 “우라늄 공장 폐기물 서해 유입 가능성”
  4. 4靑 "기조 변화 없다"…'조국 여론' 주시하며 '정면돌파'할 듯
  5. 5의사협회, 조국 딸 의학논문 지도교수 윤리위원회 회부
  6. 6조국 딸 장학금 논란에 이어 ‘제1저자’논란...조국 측 “지도교수의 판단”
  7. 7이영훈의 반일 종족주의 공동 저자들, 서울지검에 모욕 혐의로 조국 고소···이리저리 치이는 조국
  8. 8공지영 "조국 지지…촛불 의미 포함된 이겨야 하는 싸움"
  9. 9여야, 내년 총선 부산 최대 승부처 북강서을 화력 집중
  10. 10조국 딸 장학금 준 교수, 올 초 부산대병원장 내정설 파다
  1. 1추석선물, 화과자·사케 대신 이색과일·견과류 어때요
  2. 2양키캔들 50주년 ‘인기상품’ 한정판 재출시
  3. 3프라페노와 만난 젤라또
  4. 4데이터·AI 고도화에 1조1000억, 바이오·미래車에 3조 투입
  5. 5한~일 뱃길 손님 급감에 부산항 면세점 최대 위기
  6. 6‘부산업체 제품 사주기’ 민관 힘 모은다
  7. 7부산공동어시장 노사, 1년 만에 임단협 타결
  8. 8부산항에 ‘5G 스마트 기술’ 심는다
  9. 9균형발전 정책 발굴할 전국 첫 네트워크 부산서 닻 올려
  10. 10부산 향토빵집 B&C도 백화점으로 쏙~
  1. 1이용마 기자 별세, 향년 50세… ‘MBC 해직·복직기자’ 복막암 투병
  2. 2북한 방사능 피해, 순천 우라늄 광산서 암환자 증가..."방호장비 없이 우라늄 채취"
  3. 3GTX B 노선 ‘사실상 통과’ 평가… 수혜지 기대감·투자열기도 덩달아
  4. 4'한강 사건' 피의자 장대호 신상공개 결정... 경찰 曰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 때문"
  5. 5장대호, 과거 인터넷에 올린 글 화제..."손님들 머리 꼭대기서 쥐고 흔들어야"
  6. 6‘향년 50세’ 이용마 기자 복막암으로 별세…복막암 증상 살펴보니
  7. 7광복동 먹자골목 풍경이 바뀐다…중구, 입식 매대로 시설 교체 추진
  8. 8공지영 SNS에 조국 지지 게시물 올려...괴벨스의 발언도 인용해
  9. 9조국 딸 고교생 시절 의학논문 ‘제1 저자’ 논란… 인턴 면접도 도마에
  10. 10조국 딸 장학금 교수, 올 초 부산대병원장 공모 때 내정설 파다
  1. 1꼴찌팀의 작은 위안…‘영건 듀오’(서준원·고승민)의 발견
  2. 2홀슈타인 킬 이재성, 독일 2부리그 주간 MVP
  3. 3벤투호, 내달 6일 조지아와 평가전
  4. 4졌지만 잘 싸웠다…랭킹 212위 이덕희, 세계 41위에 역전패
  5. 5부산 개최 ‘LPGA BMW 챔피언십’, 국내파 30명 출전·상금랭킹도 반영
  6. 6
  7. 7
  8. 8
  9. 9
  10. 10
우리은행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롯데 5선발’ 노리는 김건국, 첫 실전 7실점 쓰라린 경험
롯데자이언츠 스프링캠프
한 점 짜내기 야구…손아섭 ‘팀배팅’ 총대 메다
  • 2019 ATC 부산 성공기원 시민대회
  • 2019아시아 트레일즈 컨퍼런스
  • 사하관관사진공모전
  • 제5회 극지 해양 도서 독후감 공모전
  • 부산관광영상전국공모전
  • 유콘서트
  • 어린이경제아카데미
  • 어린이극지해양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