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한 방송에 15분짜리 쇼트 프로 6개…‘나영석 사단’ 또 다른 실험

tvN 신규 예능프로그램 ‘금요일 금요일 밤에 ’

  • 국제신문
  • 김정록 기자
  •  |  입력 : 2020-01-15 19:22:11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스토리텔링 진행 형식 벗어나
- 90분 간 옴니버스식으로 진행
- 이서진·이승기·은지원·송민호 등
- 함께 호흡 맞춘 스타들 캐스팅
- “시청자 생활 패턴에 맞춰 제작”

‘1박 2일’ ‘꽃보다 할배’ ‘삼시 세끼’ 등을 연출하며 ‘국민 PD’로 불리는 나영석 PD가 tvN 새 예능프로그램인 ‘금요일 금요일 밤에’를 들고 새롭게 시청자를 찾았다.
   
나영석 PD가 새롭게 선보이는 예능프로그램인 tvN ‘금요일 금요일 밤에’에 출연하는 이승기 은지원 송민호 이서진(왼쪽부터). tvN 제공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노동 요리 과학 미술 여행 스포츠 6개의 쇼트프로그램을 15분 분량의 옴니버스 형태로 90분 동안 방송해 눈길을 모았다. 하나의 프로그램을 60~70분에 걸쳐 보여주며 캐릭터와 스토리텔링을 만들어가는 여타의 방송과 달라 방송계에서는 흥미로운 작업이라고 평가했다.

■기존 예능과 무엇이 다른가

흐름과 완결이 빠른 15분 분량의 예능을 선택한 이유는 무엇일까? 나 PD는 지난 10일 서울 마포구 상암 스탠포드 호텔에서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쇼트프로그램 위주로 미디어 환경이 빠르게 변화하고 있기 때문”이라고 답했다. 이어 “시청자가 TV만 보는 시대는 지났다. 이젠 유튜브, 넷플릭스 등의 OTT(온라인 동영상 서비스)를 본다. 시청자가 10~20분을 보고 다른 일을 한다면 제작자가 그 패턴에 맞춰야 한다”고 제작 의도를 설명했다. 짧은 방송물을 시청자가 선택하는 시대가 왔다는 것이다.

하지만 서로 다른 프로그램 6개가 엉키며 산만한 느낌도 있다. 이에 대해 나 PD는 “방송 전 제작진 시사에서 20대는 신선하다고 했지만, 나같이 올드한 세대는 숨이 막힐 정도로 산만하다고 느꼈다. 그래서 시청자들이 관심 있는 15분짜리 프로그램을 보고 채널을 돌려도 된다고 생각했다. 이후 다시 ‘금요일 금요일 밤에’로 채널을 돌려주면 된다. 이 프로그램은 실험적인 성향이 크기 때문에 시청률에 있어서 어느 정도 각오를 했다”고 솔직한 생각을 밝혔다.

소위 ‘나영석 사단’이라 불리는 이승기 이서진 은지원 송민호 등이 출연한 것도 시청률에 대한 부담 때문이었다. 나 PD는 “작품을 많이 해 친한 사람들을 캐스팅했다. 다른 사람과 달리 덜 미안할 것 같아서다. 실패해도 ‘다음에 한 번 더하자’고 말할 셈이었다”고 속내를 털어놨다.

■6개 색깔, 다른 재미

지난 10일 첫 방송한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예상대로 낯설었지만 신선했다. 방송인 홍진경이 친구 김영철의 고향집 음식 맛을 소개하는 ‘아주 특별하고 비밀스러운 내 친구네 레시피’가 첫 코너를 장식했다.

또 경희대학교 김상욱 교수가 진행하는 ‘신기한 과학나라’, 한국예술종합학교 양정무 교수의 ‘신기한 미술나라’도 이색적인 소재로 눈길을 모았다. ‘신기한 과학나라’ ‘신기한 미술나라’는 은지원 송민호 장도연이 MC로 출연해 특유의 입담으로 재미를 더했다. 또 초등학교 유도부의 경기 모습을 리얼하게 담은 ‘당신을 응원합니다’는 축구 해설가 한준희와 방송인 박지윤이 호흡을 맞췄다. ‘이서진의 뉴욕뉴욕’은 30년 전 뉴욕대를 졸업한 이서진의 여행기였다. 그는 뉴욕 곳곳을 여행하며, 이국적인 풍광을 소개했다. 이승기는 ‘체험 삶의 공장’을 통해 전국 방방곡곡을 찾아 땀 흘리며 일하는 모습을 보였다.

개성 가득한 6개 팀의 이야기를 담은 ‘금요일 금요일 밤에’는 지난 10일 첫 방송에서 2.9%라는 낮은 시청률(닐슨코리아 기준)로 출발했다. 첫 술이라 부족할 수 있지만, 새로운 시도와 감각이 돋보여 금세 젊은 시청자들의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인다.

김정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지리산 단풍 시즌 시작
  2. 2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3. 3“바이든, 당선돼도 대중 강경 기조 유지해야”
  4. 4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5. 5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6. 6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7. 7트럼프 ‘쥐꼬리 납세’ 의혹…미국 대선 앞두고 ‘태풍의 눈’
  8. 8“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9. 9[서상균 그림창] 조심하면 보름달…방심하면 코로나
  10. 10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1. 1“돗대산 항공참사 재연 안 돼”…부산 여야 모처럼 한목소리
  2. 2軍, 총격 때 북한 교신 감청…“사살 지시” 포함 진위 논란
  3. 3귀성인사는 간소화, 여당 관문공항·야당 공무원 피격 여론전
  4. 4“부산, 경제 등 7대 선진도시로 만들겠다”
  5. 5“뽀로로도 부를거냐”…국감장에 펭수 호출 논란
  6. 6가덕으로 표몰이한 당정청 ‘침묵’…PK 800만표 포기했나
  7. 7“공정성 잃은 김해신공항 검증위 표결 원천무효”
  8. 8이낙연 당대표 선출된 뒤 ‘모르쇠’, 8년전 가덕 지지한 정세균도 외면
  9. 9“국토부 편향 김수삼 검증위원장 사퇴해야”
  10. 10해경 “북한 피격 사망 공무원, 표류 예측 결과 월북으로 판단”
  1. 1전통시장 20㎞ 내 대형마트 금지 법안, 과잉 규제 도마 위
  2. 2금융·증시 동향
  3. 3주가지수- 2020년 9월 29일
  4. 4R&D 특허출원 수도권 집중…부산 6048건 전국 4% 불과
  5. 5고령화·인구유출 가속…부산 ‘340만’ 곧 붕괴
  6. 6“북항 공공시설 비율 70%가 독 됐다”
  7. 7“오페라하우스·트램 등 2022년 준공 목표…민간투자 절실”
  8. 8도시공사-엘시티 ‘140억 이행보증금’ 소송전 비화
  9. 9유튜브 홍보 대세인데…돈 안 쓰는 부산관광
  10. 10롯데백 부산 4개점, 추석연휴 교차휴점
  1. 1부산대 10.81 대 1, 부경대 7.2 대 1…지역대 수시경쟁률 하락
  2. 2해경 “공무원 월북 맞다”…북한 설명과 달라 공동조사 필요
  3. 3창원 ‘방산 첨병’ 덕산산단 조성 본궤도
  4. 4김해 율하이엘주택조합, 시공사 선정 문제로 또 잡음
  5. 5울산 태화강 새 인도교 이름 ‘은하수 다리’
  6. 6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30일
  7. 7양산IC 상습정체, 시 노력으로 15년 만에 해소
  8. 8부산 감염원 미궁 2명 더 나와
  9. 91층에서 꼭대기까지 급상승 … 엘리베이터에 갇힌 모녀 2시간만에 구조
  10. 101차 검사 음성 받았지만 … 동아대 재학생 확진 지속
  1. 1한가위 슈퍼 ‘코리안데이’…류현진·김광현 동시 출격
  2. 2세리에A 제노아 14명 확진…유럽 축구계 코로나 공포
  3. 3레이커스-마이애미…1일부터 NBA ‘챔피언 결정전’
  4. 4집콕 한가위, 롯데 가을야구 마지막 희망 응원하세요
  5. 5텍사스 7년 동행 끝낸 추신수…내년엔 어느 팀서 MLB 설까
  6. 6끝내기로 11번 진 롯데…‘허문회 행운’은 올까
  7. 7손흥민, 살인 일정에 햄스트링 부상…내달 경기 불투명
  8. 8류현진 가을야구 첫 상대는 탬파베이
  9. 9권순우, 세계 25위 페르에 패…프랑스오픈 테니스 1회전 탈락
  10. 10토트넘 뉴캐슬전 1:1 무승부…손흥민 부상에 무리뉴 “햄스트링, 당분간 결장”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