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나쁜놈 변신 대성공…“이젠 따스한 멜로 연기하고파”

‘99억의 여자’ 배우 이지훈

  • 국제신문
  • 김정록 기자
  •  |  입력 : 2020-01-29 19:26:05
  •  |  본지 19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최고 시청률 12% 흥행 일등공신
- 처음 맡은 악역에 부담감 느껴
- 오나라와 전화로 연습하기도
- 적응되니 재미느끼고 속 후련해

- “최선을 다한 연기 아쉬움 없어
- 단역이라도 영화 촬영 욕심나”

평소 정직하고 반듯한 이미지의 이지훈이 지난 23일 종영한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악역을 맡아 연기 변신에 성공했다.

   
KBS2 수목드라마 ‘99억의 여자’에서 악역으로 연기 변신에 성공한 배우 이지훈. 지트리크리에이티브 제공
지난 28일 서울 강남구의 한 카페에서 만난 그는 “전작인 MBC 수목드라마 ‘신입사관 구혜령’에서는 세상에 없을 것 같은 올곧음을 가진 조선시대 사관 민우원을 연기했다. 이번에는 부담도 됐지만, 완전히 다른 연기를 보이는 것에 배우로서 오히려 재미를 느꼈다. 악역으로 처음 출연한 드라마가 끝나 속이 후련하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99억의 여자’는 하루아침에 현금 99억 원이 생긴 정서연(조여정)이 그 돈을 지키기 위해 세상과 싸우는 과정을 담은 스릴러 드라마다. 이지훈이 연기한 이재훈 역은 재력을 가진 운암 재단의 본부장으로 아내 윤희주(오나라)와 윤택한 삶을 살았지만, 정서연이 가진 거금을 차지하기 위해 청부살인, 배신, 거짓말 등을 서슴없이 저지르다 살해당하게 된다.

이지훈은 “태어날 때부터 나쁜 놈은 없다. 악역이라고 단순하게 생각하지 않고, 최대한 고민해 나쁘지만 사연이 있는 악인이 되고 싶었다”며 악역 연기의 어려움을 밝혔다. 이어 “시놉시스를 처음 받았을 때 이재훈이 가정은 있지만 철이 없는 어린아이 같다고 생각했다. 입체적인 인물을 만들기 위해 다양하게 노력했다”고 전했다.

   
드라마 ‘99억의 여자’의 한장면. KBS2 제공
‘99억의 여자’는 돈이라는 소재를 통해 인간의 탐욕스러운 속살을 고스란히 보여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그가 꼽은 기억에 남는 장면은 극 중 이재훈이 돈에 욕심을 부리다 죽임을 당하며 아내 윤희주와 마지막 통화를 하는 장면이었다. 이지훈은 “죽음을 앞두고 아내와 통화하며 후회하는 모습을 연기해야 했다. 감정이입을 하는데 그 신은 벅찰 것 같았다. 전날 밤 대본을 받고 새벽녘에 아내 역을 맡은 오나라 누나에게 말해 함께 전화로 연습을 했다”며 촬영 후일담도 밝혔다.

그는 이번 드라마에서 오나라 외에도 영화 ‘기생충’으로 제40회 청룡영화상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조여정과도 호흡을 맞추었다. 이지훈은 “큰 상을 받았지만 한결같이 열심히 하는 누나”라며 “스카치테이프에 머리카락이 뜯기는 등 아프고 힘든 상황이 많았는데도 늘 웃으며 현장 분위기를 밝게 이끌었다”고 상대 배우를 칭찬했다.

드라마는 돈을 좇아가는 인간의 욕망을 밀도 있게 그리며 방송 중반 최고 시청률인 11.6%(닐슨코리아 기준)를 기록했지만 후반으로 갈수록 이야기의 전개가 느려지며 답답하다는 시청자의 반응을 사 최종 8.5%로 끝났다. 이지훈은 “요즘 시청률 8% 대가 나오는 것도 굉장히 어렵다고 한다. 열심히 노력했기에 아쉬운 것은 없다. 최선을 다한 다른 연기자들도 마찬가지일 것이다. 다음 작품을 통해 또 다른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밝게 웃었다.

그는 드라마 ‘학교 2013’으로 2013년 데뷔해 SBS ‘육룡이 나르샤’ ‘푸른 바다의 전설’, KBS2 ‘당신의 하우스헬퍼’ 등 다양한 작품에 출연하며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멜로가 하고 싶다. 상대는 조여정 누나였으면 좋겠다. 오나라 누나와는 코미디를 하자고 서로 말했다”는 이지훈은 “올해의 목표는 드라마 하나와 다수의 영화 출연이다. 영화는 단역이라도 좋다”고 연기 욕심을 드러냈다.

김정록 기자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SS

  1. 1북항 2단계, 부산시 - 동원개발 2파전
  2. 2숨통 트인 마스크 대란…약국 앞 긴 대기줄이 사라졌다
  3. 3오늘의 운세- 2020년 4월 1일(음 3월 9일)
  4. 4자녀 유학 중 귀국·주말마다 부산행…가족들도 뛴다
  5. 5차기 부산시장·경남지사 경쟁, 총선 성적표에 달렸다
  6. 6부산경남경마공원 조교사 숨진 채 발견…8번째 이어진 비극
  7. 7 ‘킹덤2’ 김은희 작가
  8. 8“재난지원금 나도 받나” 혼란…정부, 내주 지급대상 결정
  9. 9금강공원 재정비 사업 민간투자자 정해졌다
  10. 10골목식당서 밥 먹으면 마스크 생겨요
  1. 1‘오른소리’ 박창훈 발언 논란 “문 대통령, 임기 끝나면 교도소 무상급식”
  2. 2주한미군 한국인 무급휴직 내일로…방위비 분담금 이견 여전
  3. 3심상정, ‘n번방’ 근절 입법촉구 1인시위…“국민 분노에 응답해야”
  4. 4정부 “합리성과 신속성 기준" 다음 주 재난지원금 지급기준 발표
  5. 5문대통령 “해외유입 철저통제…개학 연기 불가피”
  6. 6동구 수정2동 행정복지센터에 익명으로 면마스크 전달
  7. 7정은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 유감…4월 1일 시행”
  8. 8안철수 “비례정당, 배부른 돼지가 더 먹으려는 행태…이번 선거는 20대 국회 심판”
  9. 9총선 재외투표 코로나19로 절반가량 투표 못 해…이날까지 귀국 시 투표 가능
  10. 10자녀 유학 중 귀국·주말마다 부산행…가족들도 뛴다
  1. 1 아다지
  2. 2금융·증시 동향
  3. 3 현대상선 ‘HMM’으로 사명 변경
  4. 4부산·울산 중기협동조합 4곳 이사장 새로 선임
  5. 5부산시, 지역 웹툰·웹드라마 등 콘텐츠 성장 지원
  6. 6 주유소 휘발윳값 1300원대로 ‘뚝’
  7. 7주가지수- 2020년 3월 31일
  8. 8
  9. 9
  10. 10
  1. 1경남 코로나19 창원 1명·진주 2명 추가 확진…창원 환자는 남아공 다녀와
  2. 2어린이집 개원 유치원 이어 무기한 연기…긴급보육 계속 실시
  3. 34월 9일부터 순차적 온라인 개학···“수능 일정 조정될 수 있어”
  4. 4부산시, 115~116번 확진자 동선 공개
  5. 5저소득층, 3개월간 건강보험료 감면
  6. 6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2명…미국서 입국
  7. 7부산 코로나19 추가 확진 0명 … 지역 내 감염 8일째 없어
  8. 8유치원, 초중고 개학 여부 오늘 발표…수능 연기도 검토
  9. 9부산 낮 최고기온 17도…내일 새벽부터 비 소식
  10. 10진주에서 31일 코로나19 확진자 2명 추가 발생
  1. 1강철멘탈 좌완 루키 박재민…거인 필승조 한자리 꿰찰까
  2. 24말? 5초? 프로야구 개막 또 연기
  3. 3경기일정 고려…딱 1년 늦춘 도쿄올림픽
  4. 4
  5. 5
  6. 6
  7. 7
  8. 8
  9. 9
  10. 10
롯데 전지훈련 평가
타선
롯데 전지훈련 평가
선발 투수진
  • 낙동강수필공모전
  • 2020하프마라톤대회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