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
부산메디클럽

김태희 애틋한 모성애 연기…진짜 ‘엄마’라서 통했다

‘하이바이, 마마!’서 이미지 변신, 딸과 가슴 저린 사랑 이별 담아

  • 국제신문
  • 김정록 기자 ilro12@kookje.co.kr
  •  |  입력 : 2020-05-06 19:37:37
  •  |  본지 12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두 자녀 둔 엄마로서 작품 공감
- 생사 연기로 삶의 가치도 깨달아
- “쉬며 육아 집중할 것” 종영 소감

청순한 이미지의 대명사인 김태희가 애틋한 모정을 보여주며 연기 변신을 했다. 2017년 가수이자 배우 비와 결혼한 후 두 자녀를 둔 그는 5년 만에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로 복귀해 부모의 절실한 마음을 작품으로 녹여냈다.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서면으로 만난 김태희는 “아이가 생기고 나서 만난 작품이라 모성애에 더욱 공감이 됐다”며 “이런 진심이 시청자에게 따듯하고 의미 있는 메시지를 준 것 같다”고 종영 소감을 전했다.
   
엄마가 된 후 ‘고스트 맘’의 진한 모성애를 그린 tvN 토일드라마 ‘하이바이, 마마!’에 출연한 김태희. 스토리제이컴퍼니 제공
지난달 19일 종영한 ‘하이바이, 마마!’는 사고로 출산 직후 가족을 떠난 귀신 엄마 차유리(김태희)가 딸 조서우(서우진)와 재혼한 남편 조강화(이규형) 앞에 49일 동안 환생한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차유리는 조강화와 다시 결혼하면 계속 생을 이어갈 수 있었지만, 그 선택을 한다면 딸이 귀신을 계속 보게 된다는 이유로 가슴 시린 이별을 하게 된다. 딸의 행복을 비는 모성애가 무엇보다 중요했기에 김태희의 감정이입은 드라마의 가장 중요한 축이었다. 그는 “농담이지만 평생 흘릴 눈물을 다 흘렸다고 할 정도로 눈물신이 많았다”며 “아이의 건강과 행복을 위해서라면 모든 걸 희생하고 헌신할 수 있는 엄마의 마음을 잘 드러낸 작품이었다”고 드라마를 회상했다. “고스트 맘으로 곁에서 지켜만 보다 환생해서 딸을 처음 안아주는 장면에서는 감격과 애틋함, 그리고 미안함과 감사함 등 수많은 감정을 느꼈다”는 그는 “모성애는 물론이고 가족 남편 주변 사람들의 사랑에 대해 많은 생각을 하며 연기했다”고 덧붙였다.

이번 드라마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김태희의 삶에도 중요한 영향을 끼쳤다. “어떤 고난에도 불구하고 아직 내가 무언가를 먹을 수 있고 사랑하는 이를 만질 수 있으며 숨 쉬고 살아있다는 사실, 이것이 얼마나 아름다운 것인지 나는 죽고 나서야 알았다”(차유리)를 최고의 명대사로 꼽는 그는 “앞으로도 살면서 내게 힘든 시간이 오면 이 대사를 떠올리며 더욱 힘을 낼 것”이라고 고백했다. 또 “한 편의 아름다운 동화 같은 긴 꿈을 꾼 것 같다. 입관체험을 한 것처럼 삶에 있어 가장 소중한 가치와 사랑하는 이에 대해 깊이 성찰하고 깨닫는 시간이 됐다”고 엄마 연기를 통해 더 성숙해진 내면을 드러내기도 했다.

시청자의 눈물샘을 시종일관 자극했던 드라마였기에 때로는 대사 없이 표정과 분위기만으로 감정을 이끌어내야 했다. 다른 배우들과의 연기 호흡이 무엇보다 중요했다.

김태희는 남편 역을 한 이규형에 대해 “감성과 이성이 모두 훌륭한 배우로 디테일한 연기를 풍부하게 전하는 능력이 탁월하다. 심지어 대사가 거의 없는 상황에서도 수많은 아이디어와 애드리브로 모든 장면을 풍성하게 했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남자아이인 서우진은 극 중 서우와 똑같은 5살로, 여자아이를 연기했다. 아직 목소리나 태도가 완전히 남자애 같지 않을 때라 여자아이인 서우를 너무나도 훌륭하게 보여줬다. 모든 배우들 중에서 가장 NG를 덜 냈을 정도로 잘했다”고 후일담도 털어놨다.

그는 “그동안 가족에게 잠시 맡겼던 집안 일과 육아에 집중하며 개인의 삶을 더 충실하게 살고 싶다”며 “내 마음을 설레게 할 작품을 빠른 시일 내에 만나고 싶다”고 차기작을 기대했다.

김정록 기자 ilro12@kookje.co.kr


[국제신문 공식 페이스북] [국제신문 인스타그램]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많이 본 뉴스RSS

  1. 1자본주의 병폐 지적 ‘필경사 바틀비’ 연극으로
  2. 2일본 톱배우 다케우치 유코 사망
  3. 3최치원…그의 길 위에서 생각한다 <34> 합천 가야산 해인사 들다
  4. 4지방의료원 절반은 흑자…동·서부산의료원 신설 힘실린다
  5. 5[서상균 그림창] 딱이네!
  6. 6힘내라 부울경 소·부·장 <4> ㈜중앙카프링
  7. 7이동순의 부산 가요 이야기 <9> 실향민의 노래 ‘꿈에 본 내 고향’
  8. 8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9. 9부산 금융센터지수 11계단 대폭 상승
  10. 10부산 서구에도 구립 도서관 생긴다
  1. 1경쟁력 압도적인 거물급 필요…야권 김무성 투입론까지 거론
  2. 2‘산복도로 100원 택시’ 내년 시동
  3. 3‘포스트 심상정’ 김종철·배진교로 좁혀졌다
  4. 4“변화세력 연대” “원도심 비전 구상”…야당 후보군 추석 민심잡기
  5. 5피격 전 문재인-김정은 ‘친서 소통’ 있었다…북한 신속사과 이끈 배경
  6. 6“대통령 보고 47시간 진실 밝혀라”
  7. 7여야 이견…국회 ‘대북결의안’ 채택 불발
  8. 8해상 시신 수색에…북한 “군사분계선 넘지 말라” 이중적 태도
  9. 9북한 "남측, 영해 침범 말라" "시신 수습하면 넘겨줄 방법 생각"
  10. 10靑 "진상 규명 위해 남북 공동조사 요청"
  1. 1 ㈜중앙카프링
  2. 2부산 금융센터지수 11계단 대폭 상승
  3. 3롯데그룹, 사회공헌활동으로 코로나19 극복 앞장
  4. 4“태풍 때 고리·월성원전 가동 중단, 염분으로 인한 전기불꽃 현상 탓”
  5. 5올해 부산서 수도권 이주 1만 명 돌파…75%가 ‘2030’
  6. 6
  7. 7
  8. 8
  9. 9
  10. 10
  1. 1 합천 가야산 해인사 들다
  2. 2지방의료원 절반은 흑자…동·서부산의료원 신설 힘실린다
  3. 3부산 서구에도 구립 도서관 생긴다
  4. 4 ‘반역’을 꿈꾸다
  5. 5김해 봉황동유적지 일대 가야시대 토성 흔적 확인
  6. 6거창 공사중단 모텔 ‘청년주택’ 변신 본격화
  7. 7부산 동구 쪽방촌 정비…공공주택 425채 공급
  8. 8“합천은 최치원이 말년에 은거한 곳…가야산 소릿길 등 이야기 가득”
  9. 9오늘의 날씨- 2020년 9월 28일
  10. 10양산시의회 이상정 부의장, 직무참여 일시정지 풀렸다
  1. 1햇빛이 야속해…롯데, 타구 놓치며 승기 날려
  2. 210년 만에 첫 우승 안송이…10개월 만에 두 번째 정상
  3. 3부산, 파이널라운드 첫 경기 고배…1부 잔류 먹구름
  4. 4가을야구 앞둔 토론토, 에이스 류현진 언제 쓸까
  5. 5발렌시아, 우에스카와 1-1 무승부...‘이강인 교체 출전’
  6. 6 '1골 2도움’ 손흥민 맹활약…토트넘, 유로파리그 PO 진출 성공
  7. 7류현진 7이닝 무실점 완벽투 … 토론토 PS 진출 확정
  8. 8BNK 썸, 코로나19로 지친 팬 위한 뮤직비디오 공개
  9. 9
  10. 10
우리은행
  • 2020국제환경에너지산업전
  • 행복한 가족그림 공모전
  • 국제 어린이 경제 아카데미
  • 2020 어린이 극지해양 아카데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