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청년실업 등 사회 문제 다뤘지만 공감대 사라져 아쉬운 리메이크

  • 국제신문
  • 디지털콘텐츠팀 inews@kookje.co.kr
  •  |  입력 : 2020-12-16 19:14:34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조제(2020)’는 각기 다른 색깔을 지닌 세 가닥의 실이 뒤엉킨 실뭉치 같다. ‘조제, 물고기 그리고 호랑이(2003)’의 기본적인 줄거리를 따라가지만 두 주인공의 연령대를 동년배가 아닌 연상연하 커플로 바꾼 이 리메이크 작은 ‘최악의 하루(2016)’와 ‘더 테이블(2016)’을 만든 김종관 감독의 연출이 맞물리면서 사뭇 다른 정감을 갖게 되었다. 이누도 잇신의 원작 영화가 지녔던 만화적인 과장과 감성은 한국 사회의 실제에 맞춰 청년 실업과 지방대 차별, 노인 빈곤과 같은 사회적 이슈를 소환하면서 음울하고 현실적인 톤으로 각색되었다.
   
영화 ‘조제’ 스틸컷.
장애인 여성과 대학생 청년의 로맨스라는 기본적인 스토리라인, 일정한 길이를 요구하는 장편영화의 구조를 갖추기보다는 짧은 상황 속에서 서사를 함축하고 사물과 공간의 정취, 인물 간에 흐르는 미묘한 심리의 밀도에 치중하는 감독의 연출성향, 그리고 한국사회의 현실에 맞물리도록 바꿔야 한다는 리얼리즘에 대한 요청. 서로 다른 세 가지 방향성을 한 편의 영화 안에 포개면서 가지런히 통합해낸다는 건 쉬운 일이 아니다. 그리고 ‘조제’는 짊어진 과제의 중압감을 이겨내지 못한 채 쓰러지고 만다.

‘조제, 물고기 그리고 호랑이’는 현실을 마주할 힘을 얻은 조제의 성장담이었다. 그러나 정작 영화는 성년이 마주쳐야 할 일본 사회의 문제들을 굳이 파고들진 않았다. 일본의 멜로드라마에서 대개 현실이란 카메라의 피사체일 뿐 일말의 역사성도 갖지 않는다. 그것은 세상으로부터 떨어진 환상의 공간이며, 청춘 남녀는 ‘노(能)’의 배우들처럼 무대 안에 머문 채 일상과 연애라는 역할극에 충실할 뿐이다. 이것은 정치적 발화를 회피하며 현실을 봉합하는 일본 영화 특유의 시치미 떼기이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역사로부터 도피한 현실의 진공이기에 서사의 비약과 감정의 과장, 로맨스의 순수함과 환상성이 허용되게 한다.

리메이크된 ‘조제’는 풍경과 사물을 쓰다듬듯이 훑는 카메라의 움직임, 정물화를 방불케 하는 단정한 프레임으로 사라진 것들의 시간성, 버려지고 남겨진 것들에 대한 애상(哀想)의 감정을 불러일으키며 감독 김종관의 인장을 분명히 한다. 그러나 인상적인 순간들에도 불구하고 로맨스는 공감대를 자아내지 못한다. 조제와 영석, 영석과 대학 후배 수경의 관계는 진전되는 과정, 필요한 이야기와 감정선의 일부를 설명하지 않고 생략해버리는데, 이러한 서사적 유기성의 결여는 결말에 이르면 중요한 시퀀스가 편집과정에서 2, 3개 잘려나간 것처럼 급하게 마무리 짓는 인상을 준다.

청년 실업과 지방대 차별의 현실은 후배 수경의 고시원 살이, 취업 문제로 교수들과 엮이는 영석의 모습을 통해 제시된다. 그러나 이러한 현실의 재현은 플롯에 어떠한 영향을 주지 못한 채 파편화된 조각으로만 던져져 있다.

만약 한국적인 상황 안에서 현실성 있는 로맨스를 그리고 싶었다면, 원작의 러닝타임 117분에 대한 오마주를 포기하더라도, 교수와의 만남과 취업이 조제와 영석의 헤어짐, 수경과의 결혼에 어떻게 이어지고 작용했는가를 설명하는 추가적인 이야기 단락들이 더해져야 했다. ‘조제’는 마치 세 개의 실을 정성스레 바느질했지만 끝내 완성되지 못한 태피리스트 같다.

   
이 리메이크에 필요했던 건 보다 과감한 각색과 한국적 리얼리즘, 그리고 서사적 유기성이었다.

영화평론가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가덕신공항 28조원 억지주장 당장 멈춰라
  2. 2'장제원 아들' 노엘 폭행시비 동영상 공개 후 여론 급반전
  3. 3'학폭 논란' 아이돌, 결국 활동 중단
  4. 4부산 신규 확진자 16명…사흘 만에 두자리대
  5. 5아버지 이어 딸도 음주운전자 신고…부전여전 시민의식
  6. 6부산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 최종 단계 돌입
  7. 7'소림축구' 홍콩 영화배우 우멍다 간암으로 사망
  8. 8워렌 버핏, "결코 미국에 반대로 투자하지 말라"
  9. 9코로나19 확진자 이틀만에 300명대로… 수도권 비율 80% 넘어
  10. 10'특별법 제정' 가덕신공항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은
  1. 1부산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 최종 단계 돌입
  2. 2홍준표, 이재명 향해 "양아치 같은 행동" 비판
  3. 3천안함 최원일 함장 28일 전역...대령 명예진급
  4. 4이낙연 대표 "동남권 메가시티 본격화될 것"
  5. 5가덕신공항 특별법 드디어 국회 통과... 돌이킬 수 없는 국책 사업 내딛는다
  6. 6문 대통령 가덕 찾아 신공항 쐐기…부전역·신항서 메가시티 힘싣기
  7. 7국힘 부산의원들 “문재인 대통령, 가덕 재 뿌리는 국토장관 경질을”
  8. 8박형준 “확실히 이길 후보” 이언주 “큰 약점 없는 사람” 박성훈 “세대교체 이뤄야”
  9. 9‘부정 청약 모르고 주택 구매’ 소명하면 구제한다
  10. 10여당 후보 합동토론회서 야당 박형준 난타 “MB 불법사찰 진상 밝히고 사죄해야”
  1. 120조 쏟아부었지만…멀어져 가는 中 반도체의 '자급자족'
  2. 2[최현진의 수소경제]정부, 수소 관련 규제 없앤다
  3. 3세계 톱3 미래차 부품단지 조성…4300명 일자리 만든다
  4. 4연금 복권 720 제43회
  5. 5동백전, 기존 운영사 KT와 계약 한 달 연장
  6. 6대기업 47% “상반기 대졸신입 뽑는다”
  7. 7부산 경제계 "가덕신공항 특별법 본회의 통과 환영"
  8. 8“그림 한 점 들이세요” 예술작품 파는 백화점
  9. 9도시공원·GB 내 수소충전소 허용
  10. 10코스피 3000선 회복
  1. 1부산 신규 확진자 16명…사흘 만에 두자리대
  2. 2아버지 이어 딸도 음주운전자 신고…부전여전 시민의식
  3. 3코로나19 확진자 이틀만에 300명대로… 수도권 비율 80% 넘어
  4. 4'특별법 제정' 가덕신공항 앞으로 넘어야 할 산은
  5. 5만덕터널 지난 오토바이 도랑 아래로 추락, 운전자 사망
  6. 6감천사거리 인근 도로서 60대 여성 차에 치여 숨져
  7. 7경남도, 창원 진해구 웅천·남산지구 개발사업 예정지 토지거래허가구역 재지정
  8. 8법원, 3·1절 9인 차량시위 허용…대규모집회 불허
  9. 9도로 낙하물 탓 2중 추돌사고, 발화까지 이어져
  10. 10양식장관리선 방파제 연결 교각 충돌 후 끼여
  1. 1기성용 개막전 뒤 기자회견 자처...자비는 없을 것
  2. 2쑥쑥 크는 ‘내일의 거인’…주전 경쟁 후끈
  3. 3기성용 성폭행 의혹 반박…“결코 그런 일 없었다”
  4. 4부산시설공단 1승 선착…“삼척서 끝낸다”
  5. 5BNK 포워드 구슬, ‘식스우먼상’ 수상
  6. 6부산시설공단 통합우승 '우뚝'...절대 1강 면모 과시
  7. 7추신수 vs 스트레일리 ‘창과 방패’ 누가 셀까
  8. 8우즈, 제네시스 몰다 전복사고 다리 부상
  9. 92032년 서울·평양 올림픽 무산되나
  10. 10롯데 27일 청백전…유튜브로 생중계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김성호 부산파크골프협회장
체육단체장으로부터 듣는다
부산씨름협회 박수용 회장
  • 유콘서트
  • 18기 국제아카데미 모집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