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충무로 거목’ 이태원을 추억하며

“제작자가 촬영 간섭하면 영화 망친다” 끝까지 원칙을 지켰던 故 이태원 사장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찬바람이 불기 시작하면 생각나는 얼굴이 있다. 20여 년 전 아는 식당이 김장하는 날이어서 보쌈을 부탁했다고 점심시간 때 서울 남산 공원 안의 한 식당(지금은 사라진)으로 오라던 그였다. 당시 다섯 명 정도가 그 식당에 모여 김장 하는 아주머니 틈바구니에서 보쌈을 정말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있다. 그렇게 서민적이고 사람을 좋아했던 그가 지난 24일 안타깝게 지병으로 눈을 감은 태흥영화사 이태원 사장(공식적으로는 태흥영화사 이태원 전 대표이지만 그에게는 ‘사장’이라는 말이 더 어울린다)이다.
이태원 사장의 1950, 60년대 추억을 모티브로 제작한 ‘하류인생’ 촬영장에서의 기념사진. 왼쪽부터 이태원 사장, 임권택 감독, 김규리, 조승우, 이혜영, 정일성 촬영감독. 태흥영화사 제공
‘이태원 사장’하면 1980년대 한국 영화계의 대표 흥행작인 이장호 감독의 ‘무릎과 무릎 사이’(1984), ‘어우동’(1985), 배창호 감독의 ‘기쁜 우리 젊은 날’(1987), 곽지균 감독의 ‘그후로도 오랫동안’ 등이 떠오른다. 그리고 임권택 감독을 세계 영화제에 알린 ‘아제 아제 바라아제’(1989)부터 ‘장군의 아들’(1990) 시리즈, ‘서편제’(1993), ‘태백산맥’(1994), ‘축제’(1996), ‘노는 계집 창’(1997), ‘춘향뎐’(2000), ‘취화선’(2002), ‘하류인생’(2004) 등 11편의 영화와 장선우 감독의 실험적인 영화 ‘경마장 가는 길’(1991), ‘화엄경’(1993), 그리고 아이돌 그룹 젝스키스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세븐틴’(1998) 등도 머릿속을 스쳐 지나간다. 지난해부터 몸이 좋지 않다는 말은 들었지만 비보를 들으니 만감이 교차했다.

그와의 첫 만남은 1997년 여름이었다. 당시 신은경 주연의 ‘노는 계집 창’을 제작한다며 영화잡지 기자들과 술자리를 가졌는데, 첫 만남이라는 것을 잊을 정도로 호탕함과 친화력이 대단해 금세 영화계 어른으로 따르게 됐다. 이후 ‘춘향뎐’ ‘세븐틴’ ‘취화선’ ‘하류인생’ 등 그가 제작하는 영화 현장을 취재하며 ‘영화인 이태원 사장’의 삶을 옆에서 지켜볼 수 있었다.

이태원 사장은 창작자 마음을 잘 헤아려 준 제작자가 아닌가 싶다. 1990년대 이후부터는 연출을 하는 감독의 역할과 제작비를 구해와야 하는 제작자의 역할을 명확히 구분하고 있었다. 자신은 돈을 가져다 줄 테니 감독은 영화를 잘 만들라는 가장 단순하지만 경계를 지키기 힘든 제작자의 모습을 보여줬다. “난 지금도 영화를 잘 모르겠다”던 그는 “제작자가 촬영을 간섭하면 영화가 망가진다”는 지론을 가지고 있었다. 그래서 촬영장이 궁금해도 자주 가지 않으려 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는 한국 영화를 세계에 알리는 것을 중요하게 생각했던 제작자였다. 이 사장은 ‘춘향뎐’이 한국 영화 최초로 칸영화제 경쟁 부문에 초청됐을 때 아이처럼 기뻐했으며 꼭 칸영화제에서 수상해 한국 영화의 위상을 높이고 싶다는 바람을 전하기도 했다. 이후 실제 ‘취화선’으로 임권택 감독이 감독상을 수상했을 때는 평생소원을 이뤘다며 “한국 영화를 세계에 알려 자랑스럽다”고 감격스러워했다. 이렇게 그는 한국 영화 최초 서울 관객 100만 돌파(‘서편제’)와 칸영화제 수상을 기록하며 영화 제작자로서의 돈과 명예를 다 성취했다.

1959년부터 영화를 시작해 끝까지 영화와 함께한 ‘충무로의 거목’ 이태원 사장이 평안히 영면하시길 기원한다. latehope@kookje.co.kr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부산도 역대 최다…신규 확진자 201명
  2. 2윤석열, 부산에서 이준석과 첫 선거운동 시동
  3. 3윤석열-이준석, 4일 부산서 전국선거운동 시작
  4. 4윤석열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5. 5경남 코로나19 신규확진 41명...산발적 접촉 감염 이어져
  6. 6다시 갈아치운 최다 확진…4일 총 5352명
  7. 7부산, 바람 강한 가운데 ‘건조주의보’
  8. 84일 울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7명
  9. 9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린다
  10. 10울산 중소기업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 오픈
  1. 1윤석열, 부산에서 이준석과 첫 선거운동 시동
  2. 2윤석열-이준석, 4일 부산서 전국선거운동 시작
  3. 3윤석열 "져서도, 질 수도 없는 선거 만들어야"
  4. 4야당 박형준 재판 시장선거 변수…여당 대선 이겨야 반전 기대
  5. 5대선에 가려진 지방선거…“홍보 어쩌나” 신인 속앓이
  6. 6여당 1호 영입 조동연 혼외자 의혹…이재명 “국민 판단 살필 것” 신중
  7. 7조동연 공식 사의… 송영길 “사회적 명예살인, 강용석 고발”
  8. 8단체장의 치적 홍보, 3일부터 전면 금지
  9. 9낮엔 대선운동, 밤엔 얼굴 알리기…경쟁자 반칙 CCTV 감시도
  10. 10민주당 ‘영입인재 1호’ 조동연 사의 수용
  1. 1부산 아파트값 상승폭 둔화...동래구 6주 만에 하락
  2. 2HMM 호실적에도 성장전망 ‘흐림’
  3. 3“산업용지가 없다” 기업 호소에 박 시장 “산단 구조조정할 것”
  4. 4달콤촉촉 트리 케이크로 근사한 홈파티 어때요
  5. 5이마트, 5일까지 대형 랍스터 할인판매
  6. 6"KTX 반값·10% 할인 지역화폐"… 부산 관광객 프로모션 풍성
  7. 7“여성 해기사 늘리려면 업계 인식 바꿔야”
  8. 8부산 휘발윳값 ℓ당 1634원…유류세 인하 반영률 94% 도달
  9. 9국립수산과학원장에 우동식 국제협력정책관 임명
  10. 10겨울 딸기왕국 오세요
  1. 1부산도 역대 최다…신규 확진자 201명
  2. 2경남 코로나19 신규확진 41명...산발적 접촉 감염 이어져
  3. 3다시 갈아치운 최다 확진…4일 총 5352명
  4. 4부산, 바람 강한 가운데 ‘건조주의보’
  5. 54일 울산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7명
  6. 6울산 중소기업 작업복 세탁소 '태화강 클리닝' 오픈
  7. 7이 판국에…코로나 예산 다 깎은 부산시
  8. 8비용 탓 경비원 줄인다더니 관리직 급여 인상? 주민 반발
  9. 9수영구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에도 드론쇼 강행
  10. 10수도권 6명 비수도권 8명 사적모임 가능...영업 시간 유지
  1. 1예상 밖 조용한 FA 시장…소문만 무성
  2. 2롯데, 투수 이동원·내야수 박승욱 영입
  3. 3김한별 부활…후배 이끌고 공격 주도
  4. 4맥 못 추는 유럽파…황희찬 5경기째 골 침묵
  5. 531년 만에 MLB 직장폐쇄…김광현 FA 협상 어쩌나
  6. 6측정 장비 OUT…내년부턴 눈으로만 그린 관찰
  7. 7'고수를 찾아서3' 타국에서 고국으로... ITF태권도의 비밀
  8. 87년째 축구 유소년 사랑…정용환 장학회 꿈과 희망 쐈다
  9. 9네이마르 다음이 손흥민…세계 6위 포워드로 ‘우뚝’
  10. 10롯데와 결별 노경은, SSG서 재기 노린다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2군 선수 중용 서튼 리더십
롯데 자이언츠 2021 결산
세대교체 물꼬 튼 상동구장
  • 충효예 글짓기대회
  • 맘 편한 부산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