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색 카페 모음ZIP <상> 카페 과테말라·카페 A LOT TO GO

과테말라 해발 1500m 세상 단 하나뿐인 향미

여러 산지 매력 섞으니 부드러운 달콤함 향연

  • 김미주 기자 mjkim@kookje.co.kr
  •  |   입력 : 2021-11-03 19:43:49
  •  |   본지 13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 카페 과테말라

- 직수입 생두로 싱글 오리진 고집
- 스페셜티 커피를 4500원에 선봬

# 카페 A LOT TO GO

- 브라질 등 3종의 생두 블렌디드
- 가격 경쟁력으로 체인점 4호까지
과테말라 원두 하나만 사용한 카페과테말라의 아메리카노 스페셜티. 오른쪽은 여러 나라 원두를 블렌딩해 하나뿐인 맛을 완성한 ‘A LOT TO GO’ 라테.
커피를 물처럼 소비하는 시대다. 어떤 사람에게 커피는 잠을 쫓는 카페인으로 소모되기도 하고, 감성을 적셔주는 영혼의 음료가 되기도 한다. 커피의 처음은 커피체리 나무에서 수확한 열매다. 이 열매의 껍질을 벗기거나 보존해 말리면 씨앗(생두)이 나오고, 이 생두를 볶으면(로스팅) 그제야 고유한 향과 맛이 나온다. 커피체리 나무 한 그루에서 200g의 생두를 수확하며, 이는 커피 10잔 정도에 해당하는 양이다. 카페에서 쉽게 주문하는 커피 한 잔에도 쌀을 수확하는 것처럼 많은 사람의 노력이 깃들어 있다는 걸 되새겨야 하는 이유다. 인구수만큼 다양한 개성을 가진 커피 중 자신만의 커피를 찾고 전문성을 강화한 두 바리스타의 카페를 찾았다.

■땅의 개성 흡수, 싱글오리진

카페과테말라 임수정(왼쪽) 대표가 과테말라의 커피농장에서 제품을 살펴보고 있다. 카페 과테말라 제공
과테말라는 지리적으로 태평양과 대서양을 양쪽으로 끼고 있어 한 나라의 날씨가 300개 이상인 마이크로(미세) 기후다. 그래서 케냐 코스타리카 등 나라 이름으로 원산지를 구분하는 다른 커피에 비해 과테말라 커피 원산지는 8개로 많은 편이다. 과테말라는 또 화산이 많아 미네랄이 풍부해 토양의 영양분을 흡수한 다양한 매력의 생두를 키워낸다.

‘카페 과테말라’ 임수정 대표는 18살에 독일로 유학 가 유럽 커피문화를 먼저 접했다. 피로를 잊기 위해 습관처럼 하루에 예닐곱 잔의 커피를 마셨던 임 대표에게 커피는 단지 카페인 음료일 뿐이었다. 그러나 우연이 맛본 과테말라 커피가 그의 기호를 완전히 바꿨다. 토양의 성분에 따라 원두에서 초콜릿 과일 꽃 캐러멜 등 다양한 맛과 향이 나는 과정이 신기했다. 임 대표는 이를 두고 “입안에 번지는 커피 맛의 향연이 마치 ‘디즈니랜드’ 같았다”고 표현했다. 미국 스페셜티협회가 주관하는 생두 감별사 등의 자격증도 취득했다.

카페에서는 단일 품종만 로스팅해 커피를 내리는 ‘싱글 오리진’을 고집한다. 과테말라 원두는 블렌딩용이라는 편견도 많지만, 임 대표는 과테말라 원두 고유의 맛을 끌어내고 싶었다. 그는 “여러 품종의 생두를 함께 볶는 블렌딩은 화려한 맛을 내지만, 싱글오리진은 원두가 가진 고유의 캐릭터를 한껏 끌어올려 준다”고 설명했다. 그는 과테말라 해발 1500m에 있는 커피농장과 계약해 엄선한 생두를 직수입해 로스팅한 스페셜티 커피를 선보인다. 유통비를 획기적으로 줄여 보통 7000원 정도의 스페셜티 커피를 이곳에서는 4500원으로 합리적인 가격에 즐길 수 있다. 과테말라 원주민이 직접 짠 천을 리폼한 의자는 중남미 분위기를 물씬 풍긴다. 과테말라 명예영사 보좌관을 겸한 임 대표는 “이곳이 한국과 과테말라를 잇는 문화 플랫폼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세상에 단 한 잔, 특별한 블렌딩

‘A LOT TO GO’ 초읍점에서 커피를 내리는 허영삼 대표. 카페 A LOT TO GO 제공
‘ZERO3 커피’ 허영삼 대표는 10여 년 전 인스턴트 커피가 대중적이던 시절 로스팅 커피에 입문했다. 당시만 해도 커피는 몸에 좋지 않다는 인식이 강했고 한국의 원두 시장은 무척 좁았다. 당시에는 생두의 쓴맛을 최대치로 끌어올린 강배전 방식이 지배적이었다. 허 대표는 시행착오를 겪으며 모두가 부담 없이 맛볼 수 있는 그만의 로스팅 비법을 익혀나갔다. 2021년 그는 김해의 ‘로스팅 공장’에서 한 달에만 무려 5t가량의 생두를 볶아 전국으로 원두를 납품하는 로스팅 전문가가 됐다.

허 대표는 브라질 콜롬비아 코스타리카 에티오피아 등 산지마다 다른 매력의 생두를 섞어(블렌딩) 세상에 단 하나뿐인 커피를 만들어 낸다. 원두는 생두 감별사가 엄선한 100% 아라비카 원두를 쓴다. 허 대표는 “블렌딩 커피는 생두의 배합과 로스팅 정도에 따라 각기 다른 개성이 표출된다. 10잔의 커피를 내린다면 그 맛이 미묘하게 달라 나만의 커피를 마시는 기분이 든다”고 블렌딩 커피의 매력을 설명했다.

허 대표는 커피의 다양한 맛 중 단맛을 택했다. 산미가 강한 커피를 선호하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초콜릿 향 구수한 맛 등을 좋아하는 사람도 있다. 유행도 조금씩 바뀐다. 허 대표는 오랜 시간 로스팅 연구를 거듭한 끝에 모두가 즐길 수 있도록 질감이 살아 있으면서도 부드러운 단맛을 추구하기로 했다. 브라질 콜롬비아 에티오피아 생두를 적정한 비율로 블렌딩해 ‘A LOT(어 랏) 블렌딩’이라고 이름 붙였다. 이 원두를 활용해 지난해부터 강서구 명지동에 카페 ‘A LOT TO GO’를 열어 15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으로 대중에 허 대표만의 블렌딩 커피를 알리기 시작했다. ‘값싼 커피는 맛없는 커피’란 편견을 깨고 매출이 늘어 현재 4호점(명지신도시 동래 초읍 등)으로 체인점을 늘렸다. 허 대표는 “커피를 마시는 사람은 많지만 커피를 즐기는 사람은 그에 비해 적다. 저렴하고 맛있는 커피로 그 차이를 줄이고 싶다”고 말했다.

김미주 기자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타벅스 굿즈 뭐길래… 올해도 흥행 조짐
  2. 2고속철도 선로 위에 돌덩이 놓은 10대
  3. 3‘범죄자 실물 맞아?…'머그샷 공개법' 힘 실려
  4. 4푸틴 “대반격 목표 달성 못 해”…젤렌스키 “결과물 있다”
  5. 5부산 경유 가격 2년 만에 1300원대로 하락…ℓ당 1390원
  6. 6[영상] 내 노래에 유명 가수 목소리를 입히면 저작권에 걸릴까?
  7. 7"백신 인과성 심사 때 WHO 의존 심각...후진국 수준 판단하는 셈"
  8. 8양산시 석·금산 지역, '복합화 시설'로 중학교 신설 키로
  9. 9[날씨칼럼] 여름의 시작과 함께 찾아오는 장마
  10. 10연내 착공 차질 우려 양산시 남물금IC 올 하반기 첫 삽
  1. 1민주 ‘김기현 아들 암호화폐업체 임원’ 보도에 “가상자산 공개하라”…이재명 대표도 가세
  2. 2김기현, 이재명에 “호국영웅은 홀대, 침락국 中대사에겐 굽신굽신”
  3. 3부산 與 물갈이론 힘받는데…시당위원장 자리는 공천티켓?
  4. 4윤영석 "양산 남물금IC 신설 사업 연내 착공"
  5. 5감사원 "전현희 위원장의 추미애 유권해석 재량남용 단정 어려워"
  6. 6선관위 특혜채용 자체감사...아빠 미리 알려주기 이어 친구 찬스도
  7. 7‘골프전쟁 종식’ 미국·사우디 화해무드…부산엑스포에 찬물?
  8. 8선관위, '자녀채용 특혜 의혹'만 감사원 감사 받기로
  9. 9부산시의회, 주차시설에 유공자 우선구역 조례 발의
  10. 10후쿠시마 검증특위, 선관위 국정조사 여야 합의
  1. 1스타벅스 굿즈 뭐길래… 올해도 흥행 조짐
  2. 2부산 경유 가격 2년 만에 1300원대로 하락…ℓ당 1390원
  3. 31071회 로또 복권 1등 5명…당첨금 각 51억 8397만 원씩
  4. 4부산인구 330만 연내 붕괴 유력
  5. 5일 원전 오염수 방류 임박에 부산시, 지역수산업계 긴장감 고조
  6. 6분양전망지수 서울은 ‘맑음’, 부산은 여전히 ‘흐림’… 대체 왜
  7. 7한·일 상의회장단 엑스포 기원 '부산선언'…최태원 '부상 투혼'
  8. 8핫한 초여름 맥주 대전…광고로, 축제로 제대로 붙었다
  9. 95성급 호텔 ‘윈덤’ 하반기 송도해수욕장에 선다
  10. 10신평장림산단을 창업기업의 메카로!
  1. 1고속철도 선로 위에 돌덩이 놓은 10대
  2. 2‘범죄자 실물 맞아?…'머그샷 공개법' 힘 실려
  3. 3[영상] 내 노래에 유명 가수 목소리를 입히면 저작권에 걸릴까?
  4. 4"백신 인과성 심사 때 WHO 의존 심각...후진국 수준 판단하는 셈"
  5. 5양산시 석·금산 지역, '복합화 시설'로 중학교 신설 키로
  6. 6[날씨칼럼] 여름의 시작과 함께 찾아오는 장마
  7. 7연내 착공 차질 우려 양산시 남물금IC 올 하반기 첫 삽
  8. 8부산 26도 울산 27도 ‘후텁지근’…경남 북서내륙 비
  9. 9창원 시내버스 노선 18년 만에 전면개편…시행 첫날 혼선
  10. 10부산 울산 경남 대학생들 노래 실력 뽐내다…해운대서 대학가요대항전
  1. 1잘 던지면 뭐해, 잘 못치는데…롯데 문제는 물방망이
  2. 2돈보다 명분 택한 메시, 미국간다
  3. 3한국 이탈리아 메시에게 프리킥 골 내주며 1대2 석패
  4. 4부산, 역대급 선두 경쟁서 닥치고 나간다
  5. 5심준석 빅리거 꿈 영근다…피츠버그 루키리그 선발 예정
  6. 6박민지 3연패냐 - 방신실 2연승이냐 샷 대결
  7. 7흔들리는 불펜 걱정마…이인복·심재민 ‘출격 대기’
  8. 8“럭비 경기장 부지 물색 중…전국체전 준비도 매진”
  9. 90:5→5:5→6:6→6:7 롯데, kt에 충격의 스윕패
  10. 10세계의 ‘인간새’ 9일 광안리서 날아오른다
우리은행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제2 이대호는 나” 경남고 선배들 보며 프로 꿈 ‘쑥쑥’
부산 리틀야구단에 가다
부상 방지 ‘룰 야구’ 고집…선수들 미래까지 챙긴다
  • 부산항쟁 문학상 공모
  • 부산엑스포키즈 쇼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