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이원 기자의 Ent 프리즘] 여름 흥행시즌 개봉일 선점 눈치싸움

  • 이원 기자 latehope@kookje.co.kr
  •  |   입력 : 2022-06-15 19:32:57
  •  |   본지 14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지난해 11월 중순에 ‘범죄도시2’ 관계자와 개봉일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었다. 내년 설 시즌에 개봉하면 어떻겠느냐는 것이었다. 당시 ‘해적: 도깨비 깃발’이 설 연휴 개봉을 결정했을 때고, 화제작인 ‘비상선언’도 그때쯤 개봉할 수 있다는 이야기가 있어서 4월 말이나 5월 초에 개봉하는 게 더 낫지 않겠느냐고 했었다. 3월은 비수기인데다 대통령선거가 있으니 그 이후에 개봉하면 좋겠다고 한 것이다. 그리고 그 말 때문은 아니었겠지만 ‘범죄도시2’는 지난달 18일 개봉해 1000만 관객을 돌파했다.

영화 ‘외계+인’ 1부 포스터. CJ ENM 제공
‘범죄도시2’의 흥행 요인으로는 여러 가지가 있겠지만 많은 영화인들은 개봉일을 잘 잡았다고 말한다. 거리두기 제한도 풀리고, 영화관 취식도 허용되면서 팬데믹으로 답답함을 느끼는 관객들이 다시 영화관을 찾기 시작한 그때 호쾌한 액션과 웃음을 함께 주는 ‘범죄도시2’가 개봉해 흥행이 더욱 잘 됐다는 것이다. 영화 개봉일은 개봉 두 달 전에는 정해진다고 볼 때 ‘범죄도시2’ 측이 이를 다 예측하진 못했을 터이니 천운이 들었다는 말이 나오는 것이다. 지난 설 연휴에 개봉했다면 1000만은 고사하고 500만 관객도 힘들었을 것이라는 예측이다.

그렇다면 영화의 개봉일은 어떻게 정하게 되는 것일까? 일반적으로 영화의 성격과 계절, 사회 분위기나 이슈, 경쟁작의 개봉일 등이 주요 고려사항이 된다. 대작 영화의 경우는 흥행 시즌이 중요하다. 우리나라의 경우 1년 중 주요 흥행 시즌은 크게 나눠 설 연휴, 여름, 추석 연휴, 연말 등 네 번 있다. 장르적으로 볼 때 설과 추석은 가족 코미디 영화, 여름은 블록버스터 액션 영화, 연말은 로맨스 영화를 개봉하는 것이 정석이지만 이 틀은 많이 허물어졌다.

이중 여름은 시즌이 길고 한국 영화와 할리우드 영화가 뒤섞여 개봉하기 때문에 가장 치열한 눈치 싸움이 벌어진다. 대개 여름 대작들끼리는 2주 정도의 거리를 두고 개봉하는 것이 관례다. 앞서 ‘범죄도시2’가 5월 4일 개봉한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와 2주 차를 두고 개봉한 것처럼 말이다.

올여름의 경우 ‘탑건: 매버릭’이 6월 22일 개봉, ‘토르: 러브 앤 썬더’가 7월 6일 세계 동시 개봉을 확정 짓자 최동훈 감독의 7년 만의 신작 ‘외계+인’ 1부는 2주 뒤인 20일로 개봉일을 발표했다. 이에 앞서 7월 말 개봉으로 발표했던 ‘한산: 용의 출현’이 고민에 빠졌다. 7월 27일에 개봉할지 아니면 한 주 뒤로 밀어서 8월 초에 개봉할지 고심하게 된 것이다. 1주 차로 개봉을 하면 관객이 겹치기 때문에 두 영화 모두에게 마이너스가 되기 때문이다. 8월 개봉인 ‘비상선언’과 ‘헌트’ 또한 ‘한산’의 개봉일을 봐야 하는 상황이다. 이들 한국 영화는 모두 200억 대 제작비가 들어간 영화로 600만 이상의 관객을 모아야 손익분기점을 넘길 수 있기 때문에 개봉일에 더욱 신경 쓸 수밖에 없다. 누가 가장 적기의 개봉일을 잡았을까? 올여름 영화 대전의 승자가 궁금하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3. 3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4. 4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5. 5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6. 6“짜장콘서트, 몸과 음악 허기 채울 수 있는 공연”
  7. 7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8. 8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9. 9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10. 10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1. 1시의회 ‘매운맛 의정’에 朴시장은 뒤에서 웃고 있다?
  2. 2안철수 존재감 알리기 ‘영남투어’
  3. 3서해피격 입 연 文 “정권 바뀌자 판단 번복…안보 정쟁화말라”
  4. 4“안전운임제 폐지 검토” 尹, 압박수위 더 높였다
  5. 5"정치파업 악순환 차단" 벼르는 정부…노정관계 시계제로
  6. 6尹대통령 지지율 3%p 오른 32%…"도어스테핑 중단 책임" 57%
  7. 7이상민 해임건의안 본회의 보고 사실상 무산
  8. 8대통령 집무실·전직 대통령 사저 반경 100m 이내 집회·시위 금지
  9. 9北 이달 노동당 중앙위 전원회의..."핵실험 계획 공개 가능"
  10. 10여야 예산안 합의 불발…법정시한 내 처리 미지수
  1. 1산업은행 이전 로드맵 짠다…올해 초안 잡고 내년 완료
  2. 2팬스타호 공연 매료된 일본 관광객 “부산 해산물 즐기겠다”
  3. 3부산항 진해신항 개발 닻 올린다…컨 부두 1-1 단계 금주 용역
  4. 4수출액 1년새 14% 급감…가라앉는 한국경제
  5. 5트렉스타, 독일서 친환경 아웃도어 알렸다
  6. 6반도체 한파에 수출전선 ‘꽁꽁’…유동성 위기에 中企 부도공포 ‘덜덜’
  7. 7부산 소비자 상담 급증세…여행·숙박·회원권 순 많아
  8. 8연금복권 720 제 135회
  9. 9주가지수- 2022년 12월 1일
  10. 10양정자이 100% 완판… 얼어붙은 부동산 시장 속 희망되나
  1. 1스포원 이사장 사퇴…공기관 수장교체 신호탄
  2. 22일 열차도 서나…동투 전방위 확산
  3. 3신생아 낙상사고 낸 산후조리원, 하루 지나 부모에 알려
  4. 470대 대리운전 기사 옆차 추돌해 전복
  5. 5다행복학교 존폐기로…“수업 활기 넘쳐” vs “예산배정 차별”
  6. 6본지 논객과 소통의 자리…“청년·노인 더 돌아봐달라” 당부도
  7. 7초·중등 예산 대학에 배분 법안 상정…교육계 반발
  8. 8오늘의 날씨- 2022년 12월 2일
  9. 9환시·환청 등 질환도 동반…복합적 심리치료 절실
  10. 10“지역 소외층 보듬는 기사 발굴을”
  1. 1장인화 수성이냐, 세대교체냐…부산시체육회장 선거 4파전
  2. 21경기 ‘10명 퇴장’…운명걸린 3차전도 주심이 심상찮다
  3. 3[월드컵 레전드 정종수의 눈] “경계 1호는 호날두 아닌 페르난데스…중원 잡아야 승산 ”
  4. 4메시 막았다…폴란드 구했다
  5. 52골로 2승…호주 ‘실리축구’로 아시아권 첫 16강
  6. 6브라질, 대회 첫 조별리그 ‘3승’ 도전
  7. 7카타르 월드컵 주요 경기- 12월 3일
  8. 8단 한번도 없던 조합으로, 또 한번의 기적에 도전
  9. 9폴란드, 아르헨티나에 지고도 토너먼트 진출...호주도 16강 행
  10. 10[조별리그 프리뷰] 이변의 연속 일본, 스페인 꺾고 죽음의 조 통과할까
우리은행
한국마사회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한시간 내 구장 간 이동 가능, 모든 경기 즐길 수 있는 축제
반우용의 월드컵 원정기
경기장 춥게 느껴질 정도로 쾌적, 붉은악마 열정에 외국 팬도 박수
  • 신춘문예공모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