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
부산메디클럽

[조재휘의 시네필] 슈퍼히어로 영화의 황혼

  • 조재휘 영화평론가
  •  |   입력 : 2022-11-23 19:09:34
  •  |   본지 15면
  • 글자 크기 
  • 글씨 크게
  • 글씨 작게
‘블랙 아담’(2022)과 ‘블랙 팬서 : 와칸다 포에버’(2022)를 보고 적잖은 피로감을 느꼈다. 막을 내릴 타이밍을 놓친 채 의무감으로 이어가는 프랜차이즈. 그리고 장르 관습의 무성의한 반복. ‘블랙 아담’은 배우와 옷만 바꿔 입은 채 슈퍼히어로의 등장과 활약이라는 틀을 답습하지만, 종국엔 인물과 드라마는 실종되고 불꽃놀이의 번쩍임만이 남는다. ‘블랙 팬서 : 와칸다 포에버’는 핵심이 되어야 할 주인공 없이 성립할 수 없는 이야기를 세대교체로 합리화하면서 억지로나마 프랜차이즈를 연장하려는 상업적 판단의 산물이다.
영화 ‘블랙 아담’ 스틸 이미지. 워너 브러더스 코리아㈜ 제공
오늘날 나는 대중영화로서 슈퍼히어로 장르가 예전에 가졌던 몰입감과 흡입력이 완전히 실종되고 말았다는데 놀라고 만다. 요컨대 크리스토퍼 놀란의 ‘다크 나이트’(2008)나 브라이언 싱어의 ‘엑스맨 : 데이즈 오브 퓨처 패스트’(2014)가 보여주었던 영화적 완성도와 주제의 심도를 돌이켜보자. 섣부른 만화의 실사화는 우스꽝스러운 촌극으로 전락할 위험이 있으나, 그럼에도 놀란과 싱어는 만화의 캐릭터에게 생생한 실재감을 부여하고 그들의 관점에서 현실의 일면을 돌아보게 함으로써 이 장르를 진지한 담론의 대상으로 끌어올렸다.

슈퍼 히어로 영화의 본격적인 전성기는 2000년대에 찾아왔다. 이는 몇 가지 조건이 절묘하게 겹친 우연의 결과였다. 디지털 기술이 만화책의 상상을 실사영상으로 구현하기 충분한 수준으로 발전하던 그 시점에 공교롭게 9·11 테러가 터졌다. 테러리즘 시대를 맞은 대중의 집단적 무의식은 예측 불가능한 외부의 위험, 상상적 공포로부터 자신을 지켜줄 영웅의 등장을 요청했고, 헐리우드 스튜디오들은 진보한 기술력으로 이러한 대중의 심리적 흐름과 요구에 정확히 부응했다.

‘배트맨 비긴즈’(2005)와 ‘어벤저스’(2012)는 외부 세력에 의해 대도시 중앙부가 공격당한다는 점에서 근본적으로 동일한 플롯을 공유하며, ‘아이언맨’(2008) 역시 테러리스트 집단이 존재하는 현실에서 출발한다. 슈퍼 히어로 장르에서 중요한 건 역설적이게도 ‘그럴듯함’(verisimilitude)이다. 냉전시대 헐리우드 B급 영화에 등장하는 외계인이 내부에 침투해있을지 모르는 소련 공산주의에 대한 공포를 투영한 메카시즘의 산물이었던 것처럼, 슈퍼 히어로 영화의 유행은 9·11 테러 신드롬에 대한 반영이자 시대 맥락의 귀결이었던 셈이다.

지금 히어로 영화는 방향을 잃었다. 영웅들은 초능력을 휘두르고 가공의 적과 싸우며 유치찬란하리만치 세계를 구한다는 대사를 의무적으로 쏟아내지만, 극장 밖을 나서면 관객은 막막한 현실을 대면해야 한다. 우크라이나 전쟁은 지속되는 중이고, 경제 불황은 심화되고 있으며, 곳곳에서 삶이 무너지는 소리들이 들려오고 있다. 영웅이 승리하고 악당이 쓰러져도 돌아보면 아무 것도 해결된 것이 없는 이 괴리 앞에서 일말의 현실감마저 잃은 설정 놀음은 공허해질 따름이다. 스필버그의 말을 옮겨본다.

“히어로물은 서부극의 길을 따를 것이다. 지금 당장은 슈퍼히어로 영화가 득실거리고 번영한다. 나는 단지 대중문화에 있어서 이 순환들은 시기가 한정적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국제신문(www.kookje.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국제신문 뉴스레터
국제신문 네이버 뉴스스탠드 구독하기
국제신문 네이버 구독하기
뭐라노 뉴스

 많이 본 뉴스RSS

  1. 1“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2. 2“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3. 3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4. 4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5. 5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6. 6“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7. 7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8. 8근육 줄면 골다공증 위험 증가…꾸준한 운동·영양관리를
  9. 9[윤화정의 한방 이야기] 눈앞 날파리 아른아른 ‘비문증’, 진액 보충하는 한약 복용 도움
  10. 10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1. 1부산 총선후보 1인당 선거비용 1억6578만 원…野최형욱 2억5240만 원 최고액
  2. 2野 특검·연금개혁 압박 총공세…벼랑끝 與 막판 결속 독려
  3. 33국 협력체제 복원 공감대…안보 현안은 韓日 vs 中 온도차
  4. 4교역·투자 활성화…실무협의체 추진
  5. 5부산 총선 당선인 1호 법안 ‘재건축 완화’ 최다
  6. 6법조인 출신 곽규택 해사법원, 기장 정동만 고준위법 재발의
  7. 7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관위원장에 부산 5선 서병수 임명
  8. 8고준위·산은·글로벌허브법 다시 가시밭길
  9. 9부산 당선인들, 의원회관 ‘기피층’ 6층 피했다
  10. 10한·일·중 공동선언문 채택…3국 정상회의 정례화 선언
  1. 1“항만 넘어 해양과학기술 투자 절실”
  2. 2“영도 중심 해양신산업…R&D·창업·수출 원스톱체제 가능”
  3. 3기장 신소재산단에 에너지 저장시스템…분산에너지 허브로
  4. 4“어촌 부족한 소득원 해양관광객으로 보완을”
  5. 5집구경하고, 노래도 듣고…행복을 주는 모델하우스 음악회
  6. 6고준위 방폐물 안전처분 논의, 부산서 27~31일 국제회의
  7. 7“100년 이상 이어질 K-음식점 브랜드가 목표”
  8. 8주금공, 민간 장기모기지 활성화 추진
  9. 9[뭐라노]외식이 겁난다?…올라도 너무 오른 물가
  10. 10주가지수- 2024년 5월 27일
  1. 1“나 조폭인데…” 2명이 집단 폭행…경찰은 귀가조치(종합)
  2. 2“55보급창 신선대 이전, 주민 동의 받아야” 부산 남구·의회 반발
  3. 3명지·정관 늘봄스쿨 96억…23개교 교통안전에 20억 편성
  4. 4부산시 ‘바이오필릭시티’ 우뚝…생태친화적 낙동강 가꾼다
  5. 5구청 직원의 웹소설 연재 방치…감사원, 강서·수영구 13건 적발
  6. 6사상구 공개공지 금연구역 지정 길 열어(종합)
  7. 7천도재로 싸우다?…가덕도 저수지서 남녀 2명 익사
  8. 8수능 난도 가늠하는 첫 리허설…졸업생 접수자 14년 만에 최다
  9. 9해외여행서 대마 한번? 귀국하면 처벌 받아요
  10. 10[기고] 대학은 私的인가 公的인가?
  1. 1상승세 탄 롯데, 어수선한 한화 상대 중위권 도약 3연전
  2. 2한화 성적 부진에 ‘리빌딩’ 다시 원점으로
  3. 3살아있는 전설 최상호, KPGA 선수권 출전
  4. 4임성재 시즌 3번째 톱10…올림픽 출전권 경쟁 불 붙였다
  5. 5축구대표팀 배준호·최준 등 7명 새얼굴
  6. 6전웅태·성승민 근대5종 혼성계주 동메달
  7. 73명 부상 악조건에도…거인, 삼성에 위닝시리즈
  8. 8부산고 황금사자기 2연패 불발
  9. 9통산 상금 57억9778만 원…박민지, KLPGA 1위 등극
  10. 10PSG, 프랑스컵도 들었다…이강인 이적 첫 시즌 3관왕
우리은행
부산 스포츠 유망주
체격·실력 겸비한 차세대 국대…세계를 찌르겠다는 검객
부산 스포츠 유망주
타고 난 꿀벅지 힘으로 AG·올림픽 향해 물살 갈라
  • 국제크루즈아카데미
  • 유콘서트
걷고 싶은 부산 그린워킹 홈페이지
국제신문 대관안내
스토리 박스